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육아휴직 말하니 그만 두래요" 인터넷 글 썼다 해고... 法 "부당"
2,459 18
2019.08.11 12:21
2,459 18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the L] 재판부 "지나치게 가혹한 징계…징계재량권 남용한 것"]

원본보기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출산·육아휴직을 쓰겠다고 하자 사직을 권고하고, 해당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는 이유로 간호사를 해고한 것은 부당해고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부장판사 홍순욱)는 A요양원 측이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 구제 재심판정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A요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B씨는 2018년 2월 요양원 측으로부터 "출산 전후 휴가와 육아휴직을 주고 대체 인력을 사용하는 것은 인건비 부담이 있어 2018년 2월 말쯤 그만두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B씨가 "무조건 안 된다"고 답하자 요양원 측은 "시설 입장도 생각해 달라. 방법을 찾아보자"고 말했다.

B씨는 그날 밤 인터넷 카페에 '근로복지 그런 쪽으로 잘 아시는 분. 정말 화가 나요' 라는 제목으로 자신이 권고사직을 받은 사실과 이와 같은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대응책을 물어보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며칠 뒤 요양원 측은 B씨에게 게시글을 올린 것에 대해 질책하며 해고를 통보했다.

정당하지 못한 해고라고 생각한 B씨는 2018년 3월 관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냈다. 지방노동위는 "해고사유가 존재하고 징계절차도 적법하나 너무 과해서 부당하다"는 이유로 구제신청을 받아들였다. 요양원 측은 이에 불복, 2018년 9월 중앙노동위에 재심신청을 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B씨에 대한 A요양원의 해고가 부당해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요양원이 B씨에게 출산·육아휴직에 대해 확정적으로 거부의사를 표명하지는 않았지만 B씨가 육아휴직을 쓰지 않고 퇴사했으면 하는 바람을 내비쳤고, B씨도 게시글에 확정적으로 거부 의사를 표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기재했다"며 "전체적인 내용과 글의 전개 과정을 보면 B씨는 퇴사를 강요할 경우 대처방안 등을 강구하기 위해 게시글을 작성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A요양원 측은 게시글이 쉽게 검색어 입력으로 찾을 수 있어 피해가 막심하다고 주장하나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해당 게시글은 약 1주일 후 B씨에 의해 삭제돼 검색이 되지 않는다"면서 "요양원이 이 사건 게시글로 입은 피해가 막심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재판부는 "A요양원이 B씨에게 해고를 통보한 것은 사회 통념상 고용 관계를 계속할 수 없을 정도로 B씨에게 책임이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 사건 해고는 B씨에게 지나치게 가혹해 A요양원이 징계재량권을 일탈 및 남용한 것이라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이 기사에는 이 내용이 빠짐

2017년 7월부터 요양원 간호사로 일한 B씨는 2018년 2월 A씨로부터 사직을 요구받았다. 두 달 뒤 출산 휴가와 육아휴직에 들어가려 했으나 A씨는 대체인력 채용이 부담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 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0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2991 헐리우드에서 얼굴의 교과서라고 불리었던 여배우 34 09.13 6506
1382990 김응수 차기영화 댓글근황 11 09.13 2612
1382989 프로듀스101 재팬 연습영상 공개 8 09.13 1572
1382988 역대 대상 수상 걸그룹.jpg 86 09.13 3619
1382987 온 미국인들이 사랑했던 아메리칸 스윗하트의 원조격 슈퍼스타.jpg 41 09.13 5218
1382986 뜻밖의 인종차별..jpg 30 09.13 5618
1382985 나경원 잘못된 만남 21 09.13 1507
1382984 아이폰11 프로/ 프로맥스 먼지 이슈 6 09.13 1235
1382983 지금 방송중인 아육대 투구경기에 나왔으면 우승후보인 여돌.gif 21 09.13 3938
1382982 원덬이 추석을 기점으로 인기를 더욱 체감해버린 연예인.jpg 19 09.13 5452
1382981 고 최진실 장례식장에서 울고 왜 오바하냐는 말 들은 홍진경 17 09.13 6927
1382980 근본 있는 유학자 집안의 추석 풍경.jpg 28 09.13 6073
1382979 도쿄올림픽 더위대책으로 인공눈 날리기 시험을 해보았다고 함 22 09.13 2719
1382978 소리만 끄고 보면 절친샷인 드라마 욕망의 불꽃 기싸움 4 09.13 1327
1382977 아이폰X, 아이폰11 pro Max 야간 촬영 차이 30 09.13 2943
1382976 미국 Top TV Songs Chart 탑10 순위에 오른 방탄 정국 유포리아 29 09.13 1596
1382975 역사상 가장 아이코닉한 웨딩드레스.jpg 37 09.13 7820
1382974 공효진 강하늘 <동백꽃 필 무렵> 짧은 하이라이트 6 09.13 1032
1382973 베이킹&홈카페 유투버의 NG영상ㅋㅋㅋㅋ은근 웃기고 힐링임 14 09.13 2315
1382972 임자있는 간호사한테 추파 던지는 간호사 선배 50 09.13 7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