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육아휴직 말하니 그만 두래요" 인터넷 글 썼다 해고... 法 "부당"
2,627 18
2019.08.11 12:21
2,627 18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the L] 재판부 "지나치게 가혹한 징계…징계재량권 남용한 것"]

원본보기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출산·육아휴직을 쓰겠다고 하자 사직을 권고하고, 해당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는 이유로 간호사를 해고한 것은 부당해고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부장판사 홍순욱)는 A요양원 측이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 구제 재심판정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A요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B씨는 2018년 2월 요양원 측으로부터 "출산 전후 휴가와 육아휴직을 주고 대체 인력을 사용하는 것은 인건비 부담이 있어 2018년 2월 말쯤 그만두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B씨가 "무조건 안 된다"고 답하자 요양원 측은 "시설 입장도 생각해 달라. 방법을 찾아보자"고 말했다.

B씨는 그날 밤 인터넷 카페에 '근로복지 그런 쪽으로 잘 아시는 분. 정말 화가 나요' 라는 제목으로 자신이 권고사직을 받은 사실과 이와 같은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대응책을 물어보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며칠 뒤 요양원 측은 B씨에게 게시글을 올린 것에 대해 질책하며 해고를 통보했다.

정당하지 못한 해고라고 생각한 B씨는 2018년 3월 관할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냈다. 지방노동위는 "해고사유가 존재하고 징계절차도 적법하나 너무 과해서 부당하다"는 이유로 구제신청을 받아들였다. 요양원 측은 이에 불복, 2018년 9월 중앙노동위에 재심신청을 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B씨에 대한 A요양원의 해고가 부당해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요양원이 B씨에게 출산·육아휴직에 대해 확정적으로 거부의사를 표명하지는 않았지만 B씨가 육아휴직을 쓰지 않고 퇴사했으면 하는 바람을 내비쳤고, B씨도 게시글에 확정적으로 거부 의사를 표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기재했다"며 "전체적인 내용과 글의 전개 과정을 보면 B씨는 퇴사를 강요할 경우 대처방안 등을 강구하기 위해 게시글을 작성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A요양원 측은 게시글이 쉽게 검색어 입력으로 찾을 수 있어 피해가 막심하다고 주장하나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해당 게시글은 약 1주일 후 B씨에 의해 삭제돼 검색이 되지 않는다"면서 "요양원이 이 사건 게시글로 입은 피해가 막심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재판부는 "A요양원이 B씨에게 해고를 통보한 것은 사회 통념상 고용 관계를 계속할 수 없을 정도로 B씨에게 책임이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 사건 해고는 B씨에게 지나치게 가혹해 A요양원이 징계재량권을 일탈 및 남용한 것이라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이 기사에는 이 내용이 빠짐

2017년 7월부터 요양원 간호사로 일한 B씨는 2018년 2월 A씨로부터 사직을 요구받았다. 두 달 뒤 출산 휴가와 육아휴직에 들어가려 했으나 A씨는 대체인력 채용이 부담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 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58 05.17 8.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2 04.30 2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7218 이 집 고추장 바꼈네....jpg 60 09.20 8508
1677217 방금 식탐 많은 친구 집에서 내쫓았다.ssul 57 09.20 6798
1677216 폰 보는 사이 유모차에 있던 아기가 없어짐.gif 40 09.20 5749
1677215 위키피디아 한자문화권 언어별 한민족 표기.txt 11 09.20 1590
1677214 펭수 근황.jpg 29 09.20 4381
1677213 우리는 어둠 속에서 빛을 선택한다 (부제: 낙원의이론 가상캐스팅) 24 09.20 1571
1677212 임시완 에그드랍 광고모델 노리는 중 15 09.20 3585
1677211 한국 트렌스젠더 연기 top 2 52 09.20 5707
1677210 1950년대 레트로 코스메틱:: 페이스 파우더 만들기 12 09.20 1694
1677209 손목 건초염과 손목 터널 증후군 구별하기 33 09.20 5301
1677208 한 판매점에서 '수동'으로 로또 4개 당첨…당첨금 52억원 29 09.20 3313
1677207 왕따보다 이게 더 사람 피말리는듯 + 베플 53 09.20 6501
1677206 2020 미스터 인터내셔널 코리아 우승자.jpg 32 09.20 3519
1677205 가짜사나이 이근대위 권총 발총 조준 속도 42 09.20 6273
1677204 팔씨름 진 사람이 계산.gif 23 09.20 2984
1677203 (퍼옴/스압) 핵무기 빼고 다 만들기세인 대한민국 군사력.jpg 20 09.20 2157
1677202 2020 미스터 인터내셔널 코리아 2위.jpg (후방) 28 09.20 3830
1677201 배우 서현진이 팬미팅을 한다면 팬미팅에서 꼭 해줬으면 좋겠는 것 22 09.20 3054
1677200 그린란드에서 만난 흰 여우 34 09.20 3042
1677199 무난~캐주얼해서 참고하기 좋은 모델 카이아 거버 패션 모음 21 09.20 1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