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황소 눈물 닦는 투우사… 동물학대 논란 점화
1,930 14
2019.05.15 22:54
1,930 14
611311110013315499_1_20190515165602527.j원본보기


화려한 장식이 달린 중세기풍 옷을 입은 이가 엄숙하게 등장해 경기장 행진을 마치면 황소가 입장한다. 이 황소는 입장 전 24시간 동안 빛이 들어오지 않는 암흑 속에 갇혀있었다. 극적 흥분감을 주기 위해서다. 붉은 천을 본 황소는 흥분해 날뛴다. 성질을 이기지 못할 정도로 흥분 상태에 이르면 인간은 작살 6개를 차례로 황소의 목과 등에 꽂는다. 고통 속에서 발버둥치며 흥분이 최고조에 이를 때 검을 깊숙이 찔러 죽인다. 인간 최소 7명이 등장해 황소 한 마리를 잡는 경기다. 경기의 주역인 마타도르, 작살을 꽂는 반데릴레로 두 명, 말을 타고 창으로 황소를 찌르는 피카도르 두 명, 여기에 조수 여러 명이 합심한다. 14세기 중반 이후 본격적으로 등장한 뒤 지금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스페인 전통 문화 ‘투우’다.

611311110013315499_2_20190515165602539.j원본보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1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의 한 투우 경기장에서 투우사가 황소를 죽이기 전 눈물을 닦아준 영상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인간의 잔혹함을 보여주는 장면이라는 의견과 황소에 대한 존경심을 담은 행위라는 평이 대립했다.

투우사 모란테 데 라 푸에블라는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세비야에 있는 마에스트란사 투우장에서 열린 경기에 최근 참여했다. 그는 이날 창 4개에 찔린 채 피를 흘리며 서있는 황소에게 다가가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영상이 공개되자 실비아 바르케로 노갈레스 스페인 동물보호당 대표는 “피가 쏟아질 때까지 황소를 고문해놓고 눈물을 닦아줬다”며 “동정심조차 없는 인간”이라고 지적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 대다수가 동물보호단체의 입장에 동의했다.

반면 투우 경기의 팬들은 황소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투우 경기를 둔 동물학대 논란은 묵은 논쟁거리다. 스페인의 일부 주는 투우금지법을 제정하기도 했지만 2016년 스페인 헌법재판소에서 해당 법을 위헌이라고 봤다. 오랜기간 유지된 스페인 고유 문화 보존을 위한 판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스페인 17개 지자체 중 3곳이 투우를 금지한 상태다.

지난해에는 유엔아동권리위원회(UNCRC)에서 아이들의 투우 관람과 투우학교 재학 금지를 권고했다. 18세 미만 아동이 투우 경기를 관람하고 투우학교에 다닐 경우 폭력성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 판단이다.

611311110013315499_3_20190515165602549.j원본보기

뉴시스

“한국 소싸움도 동물학대”

한국에도 민속경기인 소싸움이 있다. 뿔이 달린 소끼리 싸우는 경기다. 소 두 마리가 머리를 맞대고 싸우다가 먼저 도망치거나 무릎을 꿇으면 경기가 종료된다. 소의 전성기는 7살로 700㎏정도 몸무게가 나갈 때다. 전성기 소들은 뿔치기, 뿔 걸이 등 다양한 기술을 사용해 20분가량 힘을 겨룬다. 상대 뿔에 찔려 살가죽이 찢긴 소들이 겁에 질려 대소변을 지리기도 하지만 관중석에서는 ‘찔러라’ ‘감아라’ ‘박아라’ 같은 함성이 터진다. 경기 중 사망하는 소도 있다.

매년 11곳에서 소싸움 대회가 열린다. 주최 측에 따르면 소싸움은 한국 고유 민속놀이이자 문화유산이며, 관광객을 확보할 수 있는 행사다. 현행 동물보호법이 도박·광고·오락·유흥 등의 목적으로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지만 소싸움은 예외다. 지자체장이 주관·주최하는 소싸움 대회는 합법적 민속경기다.

동물보호단체 입장은 다르다. 자연 상태의 소는 유순한 동물로 다른 소와 싸우지 않는데, 억지로 싸움을 붙이는 것 자체가 학대라고 주장한다. 이 과정에서 장기가 터지는 등의 상처를 입는 것 역시 동물학대로 보고 있다.

싸움소 훈련 과정도 학대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소싸움을 위해 무거운 물건을 끌거나 높은 곳에 매달려 버티는 등 혹독한 훈련을 견뎌야한다. 초식동물인 소에게 온갖 보신용 음식을 먹이기도 한다. 풀을 먹고 되새김질을 하는 초식동물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동물보호단체는 이런 일련의 과정이 인간의 유희를 위해 자행되고 있어 폐지가 마땅하다고 피력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http://naver.me/x4nhilkh


댓글 1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345 08.16 1.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2 16.06.07 43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48218 태풍에게 미움받는 한국... ㅠ ㅠ 32 08.11 4962
1348217 노 재팬 아니고 노 아베니깐 불매 운동하지마 261 08.11 2.5만
1348216 총기난사에 게임 탓한 트럼프…전문가 "연관성 확인안돼" 15 08.11 417
1348215 발톱이 어마어마한 프레리도그.gif 9 08.11 1653
1348214 새내기 1학기 스펙 대결 31 08.11 3740
1348213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의 드라마 '멜로가 체질' 1% 시청률, 씁쓸한 첫맛 20 08.11 2198
1348212 마이니치 "美, 징용문제 끝났다는 日입장 지지" 31 08.11 1982
1348211 제목이 stay인 노래들 115 08.11 2704
1348210 서울대,고려대 학생들이 뽑은 부끄러운 동문상 247 08.11 2.5만
1348209 머라이어캐리 리즈시절 보컬 3 08.11 534
1348208 日소녀상 전시에 협박하는 내용의 팩스를 보낸 50대 용의자.jpg (혐주의) 10 08.11 3004
1348207 잘 안알려졌지만 이미 원전사고 발생 이후 후쿠시마에서 국제야구대회 개최된 적 있음.jpg 6 08.11 1222
1348206 "육아휴직 말하니 그만 두래요" 인터넷 글 썼다 해고... 法 "부당" 18 08.11 2374
1348205 트럼프가 모금행사에서 문프 액센트 흉내내면서 비웃었다고 함 219 08.11 2.6만
1348204 자유당과 바른당이 주장하는 일본무역보복 대책 19 08.11 759
1348203 게임 판매 금지한 미국 월마트 근황.jpg 11 08.11 3079
1348202 “일본인이 한글 만들었다” 日 화장품 회사 DHC 망언 이틀째 논란 65 08.11 2618
1348201 도쿄올림픽 관계자 피셜 올림픽 관람 더위 대책 36 08.11 2999
1348200 현재 태풍 9호 레끼마 10호 크로사 위치.jpg 74 08.11 5417
1348199 말랑말랑 찹쌀햄찌 5 08.11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