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나경원, 아들 논문 청탁 의혹에 "당시 논문 작성한 바 없어"
1,724 45
2019.09.10 12:15
1,724 45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제기에 강한 유감 표명"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0일 자신의 아들에 대한 논문 참여 특혜 의혹에 대해 "아이는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가 없다"며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제기를 하는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 아들의 최근 논문작성 관련 의혹 제기와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는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최우등졸업)으로 졸업했다"며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은 "나 원내대표 아들에 대해, 해당 논문의 교신저자는 '나경원 의원의 부탁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현조씨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논문이 발표된 이듬해에 김씨는 미국의 대표 명문대학인 예일대학교 화학과에 진학했다.

해당 포스터에 교신저자로 참여한 윤형진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는 이날 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앞서 김씨가 미국 뉴햄프셔에서 개최되는 과학경진대회에 참여하고 싶은데, 이를 위한 연구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연락을 평소 친분이 있던 나경원 의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발표된 논문에 김씨와 함께 공동저자로 등재된 인물들은 모두 서울대 의공학과 소속으로, 고교생 연구자는 김씨가 유일했다.

윤 교수는 나경원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개인적 친분이 있었다"고만 답했다. 윤형진 교수와 나 원내대표는 서울대학교 82학번 동기생이다.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919440


----------

고소한다고 함
댓글 4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8 15.02.16 27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71 05.17 8.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4 04.30 2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7968 CEO보다 연봉많은 부장 13 09.22 2949
1677967 차은우가 처음 커뮤에서 얼굴로 화제되기 시작한 날 44 09.22 5079
1677966 사고후 몇년 째 근황이 없는 배우 39 09.22 7990
1677965 (Mbti) 극과 극인 enfp와 intj 30 09.22 2268
1677964 RTX 3090 물리엔진 그래픽 시연영상 8 09.22 869
1677963 이선빈 이상형.jpg 11 09.22 2807
1677962 국가유공자가산점 받고 공무원임용됐는데 국가유공자취소되면 임용도 취소 58 09.22 3618
1677961 “방탄소년단 화보 제작 투자하면 수익금 배당해줄게” 속인 일당, 경찰 구속 4 09.22 462
1677960 귀여븐 고영희 10 09.22 1395
1677959 런닝맨 연애질문만큼이나 황금밸런스 같아보였던 "둘중 한사람과 사귀어야 한다면?" 60 09.22 3218
1677958 끈 수영복의 현실.jpg 36 09.22 6509
1677957 기숙사 룸메이트한테 CPU랑 램 도난당한 와고인 25 09.22 2616
1677956 빌리아일리시 그리기.gif 19 09.22 2099
1677955 에일리가 부른 '어제처럼' 1 09.22 299
1677954 디올 남성복 리조트 2021 컬렉션.JPG 16 09.22 1181
1677953 장예원 김민형 아나운서가 떠난 sbs 아나운서 풀 중 유망주.jpg 42 09.22 4821
1677952 선바 흑역사 대결 13 09.22 1097
1677951 한국일보: '김영란 법 좀 완화해줘' 66 09.22 2950
1677950 17시간 넘게 방송중인 선바 28 09.22 3834
1677949 지난 10년간 트위터와 함께한 케이팝 역사와 성장 #KpopTwitter 9 09.22 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