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류준열 “‘봉오동 전투’로 日 활동 제동? 기억해야 할 역사 아닌가요” [인터뷰]
1,913 28
2019.08.19 20:24
1,913 28
https://img.theqoo.net/PhzRr




1920년 독립군의 항일 전투 중 첫 승리로 기록된 ‘봉오동 전투’가 100년 만에 스크린 위로 펼쳐진다.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다. 그 중에서도 청춘스타 류준열은 나라를 되찾고자 하는 강한 의지의 소유자 ‘장하’로 분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한다.

최근 ‘스포츠경향’이 만난 류준열도 영화의 무게감을 체감한 표정이었다. 혹여 ‘항일 영화’라 일본 활동에 제동이 걸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깔끔하게 해소했다.

“그런 걱정보다는 영화적 메시지나 배우로서 표현해야 하는 부분을 더 고민했어요. 배우는 시대의 얼굴이 되어야 한다고 배웠는데, 오히려 ‘봉오동 전투’ 같은 영화에 나올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죠. 일본 활동에 대한 걱정은 나중에 해도 되는 문제 아닐까요?”

https://img.theqoo.net/xZmwk




■“나라 잃은 설움, 쉽게 상상할 수 없었어요”

‘리틀 포레스트’ ‘뺑반’ 등에서 청춘을 연기한 그는 이번 작품에선 사뭇 다른 청춘의 결을 놓고 꽤 오래 고심했다.

“나라 잃은 설움이라는 게 쉽게 상상할 수 있는 감정이 아니더라고요. 나라를 되찾는 것에 네 모든 걸 바칠 수 있느냐고 스스로 물어도, ‘당연하다’고 즉각 대답할 수도 없는 무거운 질문이었고요. 극 중 ‘장하’는 당시 청춘의 대표적 감성을 보여주는 인물이잖아요. 오늘날 청춘은 개인의 감성과 시간 쓰는 것에 중점을 두고 ‘소확행’을 강조하는데, 일제강점기엔 그럴 수 없는 시대 아니었나 싶어요. 가만히 상상하니 참 속상했어요. 그런 청춘들이 개인의 감정이 사치고 나라를 위해 개인을 버릴 수 밖에 없는 아픈 시대를 살았다는 게요. 그들 덕분에 우리가 이렇게 평안한 삶을 영위할 수 있어서, 참 감사하기도 했고요.”

그를 또 속상하게 하는 건 ‘봉오동 전투’에 참여한 이들의 사료가 거의 전무하다시피 하다는 점이었다.

“봉오동 전투는 교과서에도 짧게 실려 있어요. 그만큼 사료가 없어서란 뜻 같아요. 게다가 독립군이라는 개개인의 삶이 이름조차 기록되지 못한다는 게 안타까웠어요. 요즘은 1명만 희생 당해도 크게 주목을 받는데, 봉오동 전투에 참여한 이들은 그저 ‘숫자’로만 기록됐으니까요.”

머리로 정리되지 않은 감정은 촬영을 위해 산을 오르고 내리며 다잡았단다.

“많은 생각을 했어요. 촬영하려면 기본 1시간 이상 산을 올라야 하는데, 그러면서 제 안을 채우고 비우는 작업을 했죠. 독립군은 이 산을 어떻게 오르고 내렸을까, 어떻게 생활했을까 상상하면서요. 특히 동굴 안에 들어가선 당시 그들의 힘든 생활이 확 와닿더라고요. 치열한 전투를 마치고 터덜터덜 이곳까지 올라와 엉성한 자리 하나 깔고 쉬는 게 전부였을 것 아녜요?”

https://img.theqoo.net/ABtCm


■“‘보이콧 재팬’ 수혜? 그보단 희생과 기록의 영화로 기억했으면”

요즘 전국을 휩쓴 반일 감정, 일명 ‘보이콧 재팬’ 운동 때문에 항일 운동을 담은 이 작품도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 반면 ‘보이콧 재팬’ 영향 때문에 작품 자체의 완성도가 가려질 수도 있는 법. 우려감은 없느냐고 하니 그는 고개를 끄덕였다.

“분명 그런 점에선 걱정이 안 되는 건 아니에요. 하지만 이 작품은 단순한 항일 영화라기 보다는 ‘독립군 첫 승리’라는 사실 하나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희생과 기록의 영화로 기억됐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영화를 직접 본다면 완성도가 ‘보이콧 재팬’ 영향에 가려질 거란 우려감도 사라질 거로 생각합니다.”

영화에선 일본 배우들도 직접 기용했다. 항일 영화에 출연했다는 것만으로도 자국에선 홍역을 치르고 있는 터라, 그는 이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냈다.

“메시지만 보고 출연했다고 하더라고요. 정말 멋있었어요. 오로지 ‘예술’이란 장르 안에서 진지하게 고민한다는 게 진짜 배우라고 느꼈죠.”

함께한 유해진과는 이 작품으로 더욱 가까워졌다고 즐거워했다. 나이 차이와 상관없이 ‘형’이라 부른다며, 싹싹한 면모를 보였다.

“데뷔 초엔 ‘형’이란 호칭이 진짜 안 나오더라고요. 선배들이 두렵고 스스로도 못나서 다가가기 어려웠죠.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마음이 오히려 제 발목을 잡는 거란 걸 깨달았어요. 연기를 할 때도 걸렸고요. 그래서 선배들에게 ‘형’이라며 먼저 다가가려 노력했어요. 제일 친한 형이요? 당연히 해진이 형이죠. 또 조우진 형도 번개를 좋아해서, 연락하면 전 바로 달려가고 있고요. 하하.”

‘봉오동 전투’로 어릴 적 연기노트를 다시금 들여다보게 됐다는 그에게, 그 노트에 적힌 것과 많은 게 달라졌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제가 상상한 미래 중엔 이런 활동이 없었어요. 인터뷰나 팬미팅, 시상식서 상을 받는 건 꿈도 못 꿨었죠. 그저 조금씩 성장하는 배우가 될 거로 생각했는데, 상상한 대로만 간 건 아닌 것 같아요.”
댓글 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58 05.17 8.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2 04.30 2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7252 6년 8개월을 진행한 '동물농장' 하차하며 폭풍 눈물 흘리는 장예원 아나운서 18 09.20 3974
1677251 만화 캐릭터같은 비현실적 피지컬을 가진 남자아이돌 11 09.20 2588
1677250 굿가이가 커버하는 빌리 아일리시 Bad Guy 14 09.20 776
1677249 지금 들어도 좋은 에이 스타일 - 1234 back 11 09.20 450
1677248 ??? : 저희 오빠는 저보다 용돈이 2배 많아요.jpg 35 09.20 7521
1677247 구글 기프티카드 사기꾼 데리고 노는 어머니.jpg 20 09.20 4053
1677246 [매탈남] 집사 말을 다 알아듣는 신기한 고양이.gif 22 09.20 3132
1677245 슈퍼마리오 35주년 기념 광고가 도쿄 지하철역에 도배되다 8 09.20 1668
1677244 다이너마이트 활동 막바지 되자마자 바로 다음앨범 떡밥 올라오는 중인 방탄 20 09.20 4386
1677243 얼굴합이라는 단어를 피부로 느낀 우주소녀 보나, 수빈 14 09.20 2066
1677242 고양이 그라데이션 20 09.20 2450
1677241 트위터 편견없는 대리보정 레전드.jpg 19 09.20 3911
1677240 2004년 초히트였던 임수정 패션.jpg 29 09.20 3906
1677239 슈퍼마리오 64에 나오는 킹폭탄을 옆에서 봤을 때 3 09.20 824
1677238 음식 얘기하다 분노하는 태민.jpg 38 09.20 3254
1677237 흔치 않은 컨셉으로 팬싸한 아이돌 18 09.20 3549
1677236 원덬이가 제일 좋아하는 오마이걸 노래 5 09.20 676
1677235 남주가 노랑인지 핑크인지 보는 사람마다 관점이 다르다는 짤 gif 1118 09.20 5.3만
1677234 에이프릴 트위터에 올라온 에이프릴 나은 (feat. 장꾸낭💛) 5 09.20 1017
1677233 LG 윙 언박싱 영상 31 09.20 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