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협력사 압박해 회장家 배 불려" '쿠우쿠우' 압수수색
1,967 5
2019.11.30 20:44
1,967 5
<앵커>

유명 스시뷔페 쿠우쿠우의 회장과 그 부인인 대표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몇 년 동안 협력사들한테 강요를 해서 몇십억 원을 받아 챙겼다는 횡령 혐의인데, 본인들은 강하게 부인을 하고 있지만 경찰에 곧 출석하게 될 것 같습니다.

안희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1년 1호점을 연 뒤 8년 만에 전국 12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인 스시뷔페 업계 1위, 쿠우쿠우.

경찰이 지난달 15일 경기 성남에 있는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장부 등을 확보했습니다.

김영기 회장과 부인 강명숙 대표를 횡령과 배임수재, 강요 혐의로 입건했는데, 경찰은 김 회장 내외가 납품업체 30여 곳을 압박해 37억 원 규모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납품업체에 일감을 주는 대가로 매출액의 최대 20%를 운영지원금 명목으로 챙기는가 하면, 사내행사 때 찬조금 조로 수백에서 수천만 원어치 금품을 요구했다는 것입니다.

쿠우쿠우 전 임원은 이렇게 챙긴 돈이 회장 일가의 재산을 불리는 데 쓰였다고 주장합니다.

[A 씨/前 쿠우쿠우 임원 : 회장이 지시하면 강명숙 대표가 진행을 했는데…주로 부동산 구입 자금으로 (쓰거나) 고가 시계, 3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 기타 보석류를 셀 수 없이 많이 구입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일부 납품업체에서 운영지원금을 받기는 했지만, 정상적으로 회계처리했다면서 횡령과 배임수재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또 단가 후려치기나 찬조금 요구 같은 강요 행위를 한 적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영기/쿠우쿠우 회장 : (강요나 자녀 특혜는) 전혀 없어. 공정거래에 의해 얼마나 프렌차이즈 관리를 하고 있는데 뒷거래를 하고 돈을 받아? 안돼.]

경찰은 압수물 분석과 납품업자 조사를 마치는 대로 김 회장 내외를 소환할 계획입니다.

또 가맹사업법 위반 등 추가 혐의 적용이 가능한지 검토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홍종수·설민환·김남성, 영상편집 : 하성원)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https://news.v.daum.net/v/20191130202405301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접속 장애 문제 관련 사과문 및 추가 공지 사항 당부 알림 01.13 10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21.01.10📢, 추천인 코드/아이디 공유 금지 유의] 20.04.29 33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2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5 15.02.16 30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771 20.05.17 1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646 20.04.30 4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0 18.08.31 26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74671 동네 사진관 6군데서 할머니 영정사진 거부당함;; 46 01.10 8533
1774670 편순이인데 30대 민증 검사하면 도대체 왜? 32 01.10 5496
1774669 AOA 사뿐사뿐 틀어놓고 캣워킹하다가 아빠랑 마주쳤어.jpgif 7 01.10 3172
1774668 요즘 신축아파트 헬스장 클라스.jpg 24 01.10 7441
1774667 요즘 스포츠 중계 보는 사람들이 젤 지겨워한다는(?) 광고 14 01.10 3538
1774666 왕덬 쓸데없이 귀여운 점 42 01.10 3815
1774665 어제도 옹기종기 모여 열일중인 블랙핑크 맴버들 5 01.10 2374
1774664 인기가요 방청후기 레전드.jpg 15 01.10 5141
1774663 폭설 속 제주 연돈 근황.jpg 44 01.10 1만
1774662 기부 및 악플 고소 예고하는 타락헬창 핏블리 12 01.10 2715
1774661 ‘TV 동물농장’ 유기동물 보호센터의 빛과 그림자…열악한 환경 ‘충격’ 16 01.10 1171
1774660 커뮤 하다가 살짝 짜증날 때.jpg 34 01.10 4773
1774659 김소연 "남편 이상우, '펜트하우스' 내 키스신 안본다" 5 01.10 2798
1774658 팬톤, 22년만에 최초로 한 색 아닌 두 색 선정 올해의 色은 '노랑+회색' 39 01.10 5074
1774657 ??? : 꼴랑 5천원주면서 왜 반말이야? 17 01.10 4429
1774656 20년을 미리 늙어버린 배우 김소연.jpg 49 01.10 7052
1774655 예쁜데 못생기고 어린데 늙음 .jpg 33 01.10 6584
1774654 눈과 고양이 8 01.10 1292
1774653 ‘아카이브K’ 규현, 故 유재하 명곡 부른다..김형석과 콜라보 18 01.10 702
1774652 드라마 로스트 더빙, 사라진 어눌함. 7 01.10 1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