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함께 일하기 싫은 직원 뽑으세요"…유서파동 부른 카카오 인사평가 논란
3,165 24
2021.02.21 19:41
3,165 24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48&aid=0000319484
[앵커]
가장 취업하고 싶은 회사 1위로 꼽히는 IT 기업, 카카오에서 최근 직장 내 괴롭힘 폭로가 나와 시끄러웠습니다. 그 내막을 들여다보니, 동료끼리 서로를 평가하는 인사 평가 제도가 발단이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데요.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카카오에 무슨 일이 있는건지 김자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카카오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가 올린 '유서'란 제목의 글입니다.

인사평가에서 아래 직원이 상사를 평가하는 상향평가를 했는데, 평가 내용이 해당 상사에게 전달돼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다는 내용입니다.

다음날 올라온 '카카오의 인사평가는 살인'이란 글은, '동료 평가'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카카오는 동료들간의 생각을 조사하는데, 다시 함께 일하고 싶은지, 역량은 충분하지 등을 묻습니다.

결과는 "동료 몇퍼센트가 너와 다시 일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는 식으로 당사자에게 통보하는데, 일부 직원들은 "자존감을 짓밟는 잔인한 평가제도"라고 불만을 제기합니다.

직장인들의 의견은 엇갈립니다.

전지현 / 직장인
"통보해주지 않으면 그 사람이 본인이 피해가 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니깐."

류모씨 / 직장인
"기분이 우선 불쾌할거 같습니다. 굳이 (근무)평정을 그렇게 처리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카카오는 "인사평가제도 개선 과정에서 직원들이 먼저 아이디어를 줘서 반영한 것"이라며 "평가 제도와 관련해 사내 의견을 수렴한 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반영해나가겠다"고 해명했습니다.

TV조선 김자민입니다.

김자민 기자(ben@chosun.com)
댓글 2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3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0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89 15.02.16 32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101 20.05.17 1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25 20.04.30 5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4 18.08.31 28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48182 눈썹 다듬어 드립니다 52 04.07 4224
1848181 영혼의 쌍둥이에 비슷비슷할 것 같지만 알고 보면 정반대인 송은이 김숙 MBTI 31 04.07 2811
1848180 큐브 신인여돌 유력 멤버 중 이미 실력 검증 끝낸 2인 61 04.07 3936
1848179 게으른 돼냥이 5 04.07 882
1848178 구구단 미미·소이·나영 이어 해빈도 젤리피쉬 계약만료 (전문) 8 04.07 1723
1848177 장남과 장녀가 커플 되면 생기는 썰(aka.자강두천) 55 04.07 5617
1848176 오마이걸의 가능성을 믿는 효정 3 04.07 1015
1848175 화난 유니콘을 본적있어? 7 04.07 1434
1848174 푸디맨 - 드디어 공개 합니다 5 04.07 619
1848173 쟤 왜저럼? 근데 얼굴 보는 순간 납득이 가는... 52 04.07 4651
1848172 Good Bye의 유래 13 04.07 1317
1848171 형이 만들어준 삼다수바.jpg 8 04.07 3642
1848170 식자재마트 저가형 돈까스 24 04.07 5323
1848169 드라마 유스 방탄소년단 이름 안쓰고 이름바꿔 재촬영 35 04.07 2790
1848168 미얀마에서 포스코 철수하는데 망설이는 이유.jpg 64 04.07 5284
1848167 김연아 뉴발란스 화보.jpg 35 04.07 2859
1848166 외국의 어느 똑똑한 고양이.jpg 12 04.07 2734
1848165 한국 제품인데도 사용할 수밖에 없어 자존심 상한다" 19 04.07 2826
1848164 “정인이, 최소 2번 이상 발로 밟혀 췌장 절단됐을 것” 10 04.07 1247
1848163 응애 나 애기보고 충격받은 전북대생.jpg 23 04.07 4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