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과학고에서 '의사' 선택한 아이들, 어른들은 욕할 자격 없잖아요
41,522 554
2021.01.19 11:56
41,522 554
https://img.theqoo.net/rffXX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유퀴즈) 제작진이 사과했다. 의대 6군데 합격으로 화제가 된, 과학고 출신 의대생 섭외와 관련해서 제작진은 "무지함으로 시청자분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라고 사과했다. 방송 이후 "과학고서 의대 간게 자랑? 세금 먹튀다"라는 비판이 연일 기사화 되면서 생긴 일이었다.

'과학고를 나와' 과학도의 길을 가지 않고 '의대에 진학한' 것에 대한 비판의 글들을 읽다 보니 30여년 전, 열여섯의 내가 생각났다. 

돌이켜보면 처음부터 나만을 위한 일을 찾았던 것은 아니다. 기업이 필요한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다면, 사회에도 도움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으니 말이다. 어쩌면 성공할 때까지 수십 년씩 걸리는 연구소보다는 산업체에 바로 적용되는 연구가 좀 더 실용적이겠다는 기대도 있었다.

하지만 일터의 규칙은 기대와는 전혀 달랐다. 내가 경험한 대한민국의 일터는 일을 제대로 하는 것보다는 일터가 원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 먼저였다. 그래서였을까? 지난 20년 동안 나는 계속 실패했다. 반복되는 실패와 일터가 원하는 대로 바뀌지 않겠다는 몸부림은 나라는 개인을 끝없이 위축시켰다. 과학고 입학을 결정한 후 30여 년이 지난 지금, 나는 더 이상 '좋은 과학자'를 꿈꾸지 않는다. 

이상이 내가 살아온 30년의 이야기이다. 지금의 나는, 과학고 후배들이 '먹튀'라고 욕을 먹더라도, 그들의 선택을 말릴 자신이 없다. 그들은 1983년에 과학고등학교가 처음 생긴 이후 40년 가까운 세월 동안 그들의 선배가 살아온 삶을 모두 지켜보았을 것이다. 좋은 연구자가 된 사람들도 분명히 있겠고 산업체에서 성과를 인정받은 사람들도 분명히 있겠지만, 대다수의 선배들은 나처럼 실패하지 않기 위해 버티고 있다는 것도 충분히 지켜봤을 것이다. 

모든 것을 지켜본 그들이 '의사'라는 직업을 선택한 것을 나는 이해할 수 있다. 이것은 그들에게 '먹튀'라고 욕을 할 것이 아니라, 세상을 이렇게 만들어 놓은 어른들이 비난받아야 할 일이다.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하는 대한민국의 무서운 현실에서, 그들이 나의 삶을 되풀이하겠다고 한다면 그것을 응원해야 하는가? 자신이 없다.





기시 전문: https://n.news.naver.com/article/047/0002299306
댓글 55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7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5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7 15.02.16 3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880 20.05.17 1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678 20.04.30 5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2 18.08.31 27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3416 태민 애교에 녹아내리는 민호 33 02.21 3015
1793415 생활기록부 인증한 트위터 학폭피해자 575 02.21 7.9만
1793414 페더러 vs 나달 vs 조코비치의 메이저 대회 성적 업데이트 8 02.21 569
1793413 김대중 대통령 취임식에 왔던 마이클 잭슨.jpg 12 02.21 1443
1793412 마이크 끄는 걸 깜빡했을때 2 02.21 1434
1793411 요즘 급식들은 모르는 투니버스 리즈시절 띵곡 7 02.21 576
1793410 [1박2일] 으른들의 딱지놀이 37 02.21 1907
1793409 펜트하우스 시즌2 대본 보고 깜짝 놀랐다는 이지아 33 02.21 7678
1793408 최근에 사귄 친구와 10년차 동고동락 직장동료의 온도차ㅋㅋㅋㅋ 27 02.21 6653
1793407 경북 북부 어른들 말투 62 02.21 3759
1793406 한국가수 일본 주요차트 주간 순위 (2월 둘째주) 5 02.21 719
1793405 앞일을 어떻게 될지 모른다를 보여주는 한 광고...jpg 6 02.21 3026
1793404 추억의 디아블로2 아마존 활들.....jpg 7 02.21 1055
1793403 기묘한 편의점 손님.jpg 21 02.21 3179
1793402 NCT 도영 인스타그램 업뎃 4 02.21 1164
1793401 충성! / 필승! /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6 02.21 726
1793400 대구, 경북에서 술 안주로 먹는 뭉티기+오드레기.jpg 33 02.21 3468
1793399 오늘 SBS 8시뉴스 예고 19 02.21 7524
1793398 원덬 기준 찐으로 치킨냄새중 최고봉이라고 생각하는 치킨집 34 02.21 3661
1793397 원호 Love Synonym #2 : Right for Us 'LOSE' MV TEASER 15 02.21 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