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단독] '미스터트롯' 영탁 측 '니가 왜 거기서나와' 사재기 시도 의혹 
3,580 33
2020.03.23 18:40
3,580 33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16/0000256496
https://img.theqoo.net/RUgZX

영탁 측, 사재기 여부에 한 달째 묵묵부답

[SBS funE l 강경윤 기자] TV조선 '미스터 트롯'에서 최종 2위(선)를 차지한 영탁(37) 소속사가 2년 전 가요계 고질적인 병폐인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가요계 관계자에 따르면, 2018년 10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가 발매됐을 당시 영탁의 소속사가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인 김 모 씨에게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순위에 들어가기 위해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드러났다.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 모 씨는 SBS funE 취재진의 질문에 영탁 측으로부터 돈을 입금받은 사실을 일부 인정했다.

 

김 씨는 "영탁 쪽에서 마케팅을 대가로 돈을 받았다. 이후 결과가 안 좋아서 환불하는 과정에서
그쪽(영탁) 소속사와 갈등을 빚었다."면서 불법 사재기 의혹에 대해서는 "가요 마케팅이란 게 애매한 게 있지 않나. 불법이라면 불법이라고도 보일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김 씨의 회사가 한 음원사이트에서 운영한 채널과 관련된 다수의 계정에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가 스트리밍 됐던 흔적이 여전히 남아있다.

지난해 다른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의혹이 일었을 때 김 씨는 해당 계정들에 대해 곡 홍보를 위해 직원들과 지인들에게 부탁했던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https://img.theqoo.net/BNpxs



하지만 SBS funE 취재진이 단독으로 확보한 사진을 보면, 김 씨가 가상 컴퓨터를 통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대규모 스트리밍 하는 것으로 의심케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https://img.theqoo.net/OzAWr

<김씨가 직접 촬영한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스트리밍 모습>


한 IT전문가는 "가상 PC를 이용해 한 PC당 24대씩 음원을 동시에 스트리 밍하는 것으로 보이며, 불법 음원 사재기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볼 여지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한 연예계 관계자가 제보한 녹취에 따르면, 음원사이트가 순위 집계와 관련한 방침이 바뀌면서 불법 사재기 계획은 차질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사재기 및 불법 마케팅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영탁 소속사와 영탁의 반론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영탁은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올려 "선생으로서 학생들도 가르쳐봤고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을 해왔음을 주변 모든 방송 관계자들과 지인들이 보증한다."며 사재기 시도 관련 의혹에 대해서 우회적으로 부인했다.
https://img.theqoo.net/OipUM
<김 씨가 과거 다른 가수의 스트리밍을 시도했던 장면>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16/0000256496
댓글 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53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5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9 15.02.16 25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400 05.17 9070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187 04.30 1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82 18.08.31 20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63498 수영장에서 놀고 있는 세마리의 웰시코기 댕댕이들.gif 9 06.02 1885
1563497 익스펙토 펙트로눔 18 06.02 1246
1563496 인터넷에서 자신의 연봉이 17억원으로 쓰여있는 걸 본 김연경 선수 반응 58 06.02 6966
1563495 아직까지 익스플로러로 인터넷하는 더쿠들에게 현재 생긴 문제점들.jpg (+팁) 69 06.02 4695
1563494 트와이스 다현 jtbc 일일 기상캐스터 진행 31 06.02 3057
1563493 백종원,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로 MBC 5년만 컴백(공식) 4 06.02 865
1563492 지금 JTBC 온에어 채팅창 상황 7 06.02 3889
1563491 먼산 언저리마다 너를 남기고 돌아서는 6 06.02 543
1563490 [단독] 아이즈원 민주, '쇼! 음악중심' 新 MC…12일 첫 합류 1010 06.02 2.6만
1563489 9살 남아 캐리어 가방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계모 체포 32 06.02 4094
1563488 철수 출생의 비밀 16 06.02 2253
1563487 중국산 D램 미스터리..만들었다는데 9개월째 본 사람이 없다 3 06.02 1531
1563486 조지 플로이드의 2차 부검결과 = 지속적인 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밝혀짐 5 06.02 1583
1563485 박보검이 소속사 몰래 군악대 테스트 본 거 아님.txt 25 06.02 6972
1563484 '부부의 세계' 신드롬 이끈 김희애, 르시크릿 새 얼굴로 발탁 1 06.02 1130
1563483 지하철 건설할때 지자체끼리 싸우면 안되는 이유.jpg 7 06.02 3368
1563482 해군 박보검 미리보기.jpgif 32 06.02 3239
1563481 박보검 측 "해군 문화 홍보단 지원, 어제(1일) 면접 완료" [공식입장] 45 06.02 3752
1563480 트와이스 다현 JTBC 일일 기상캐스터 출연 50 06.02 4413
1563479 이 외모 그대로 지금 데뷔한다면 걸그룹 센터 가능하다 vs 불가능하다.gif 74 06.02 5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