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펌>두 언론이 '기생충'을 바라보는 시각(수준) 차이.jpg
4,691 17
2020.02.15 21:07
4,691 17
https://img.theqoo.net/rUlLe

https://img.theqoo.net/IdBWN

WP는 "이 영화와 거기에 담긴 메시지는 미국 관객에게 강하게 울려퍼졌고, 지난주 (아카데미)작품상 수상은 이 영화의 미국 내 영향력이 커질 것이라는 사실을 의미한다"며 "여기 미국에서의 불평등은 봉 감독의 한국보다 훨씬, 훨씬 더 심각하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한미 불평등을 비교하기 위해 세계불평등데이터베이스(WID)의 통계를 인용했다. WID에 따르면 한국에서 최상위 1%가 나라 전체 부(富)의 25%를 차지하지만, 하위 50%가 소유한 재산은 2%에도 미치지 못한다.

WP는 "이 영화와 거기에 담긴 메시지는 미국 관객에게 강하게 울려퍼졌고, 지난주 (아카데미)작품상 수상은 이 영화의 미국 내 영향력이 커질 것이라는 사실을 의미한다"며 "여기 미국에서의 불평등은 봉 감독의 한국보다 훨씬, 훨씬 더 심각하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한미 불평등을 비교하기 위해 세계불평등데이터베이스(WID)의 통계를 인용했다. WID에 따르면 한국에서 최상위 1%가 나라 전체 부(富)의 25%를 차지하지만, 하위 50%가 소유한 재산은 2%에도 미치지 못한다.

즉, 한국 인구가 100명이라고 가정하면 파이 100조각 중 가장 부유한 1명이 25조각을 차지하고, 하위 50명이 겨우 2조각을 나눠 갖는다는 의미다.

같은 식으로 비유하면 미국의 경우 최고 부자 1명이 가져가는 파이가 39조각으로 한국보다 더 많다. 특히 하위 50명의 미국인은 단 한 조각의 파이도 가져가지 못한다. 오히려 이들은 파이를 빚진 상태다. 미국인 하위 50%의 채무 총합은 파이 한 조각의 10분의 1에 해당한다.

소득 면에서도 한국에서는 상위 1%가 전체 국민소득의 12%를 벌어들이는 반면, 미국인 상위 1%는 국민소득의 20% 이상을 벌어들인다.

한국의 불평등도 심각하지만 그래도 하위 50%가 뭔가 가치있는 것을 일부라도 보유한 반면, 미국에서는 같은 계층이 말 그대로 땡전 한 푼 없이 순자산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라고 WP는 지적했다.

WP는 미국에서 불평등이 커지는 상황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면서 이는 의회와 부유한 후원자들이 내린 정책 결정의 직접적 결과라고 분석했다. 부유층이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더 많은 부를 축적할 수 있도록 규칙을 직접 쓰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한국과 미국 사이에 공통점도 적지 않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두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으로, 낮은 실업률을 기록 중이며, 2∼3%대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매년 보이고 있다. 다른 '부자 나라'들에 비해 사회안전망이 인색하다는 것도 한미 양국이 마찬가지다.

그러나 한국이 미국과 달리 보편적 보건의료와 노동자 계층을 위한 더 많은 지원책을 제공하고 있다는 게 큰 차이를 만들어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에 없는 40주의 육아휴직, 보편적 유아교육, 3살 미만 아이에 대한 육아 보조금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혔다.
아울러 한국은 미국보다 많은 법인세를 걷고, 상속세와 증여세로 거둬들이는 세입의 GDP 비중이 미국의 4배라고 WP는 지적했다. 이런 세입은 올바르게 쓰인다면 불평등을 바로잡는 데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미국도 비슷한 수준의 세금을 거둔다면 부의 재분배 수준이 한국과 비슷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또 한국의 높은 청년 실업률과 이로 인한 청년층의 좌절감을 소개한 뒤 "견고한 계층사회에 대한 좌절감이 봉 감독 영화의 핵심에 있다"며 "이 영화가 미국에서 환영받는 것은 많은 미국인이 자신도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평했다.



VS

https://img.theqoo.net/nqxPr

https://img.theqoo.net/cSAIE

https://img.theqoo.net/fezIa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2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39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0 15.02.16 228만
공지 RH-O 혈액형의 전혈헌혈 (지정헌혈) 을 구하고 있습니다 595 04.01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9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02754 8년 전 오늘 발매된_ "너만 생각나" 1 03.26 447
1502753 신한플러스 정답 16 03.26 789
1502752 안현모 "통역사 꿈 없었지만 고모 영향받아"집안에 통역사 4명[결정적장면] 15 03.26 4291
1502751 [단독]송가인, '정법' 빈자리 채운다..예능 대세 행보 23 03.26 3575
1502750 단순 액션영화인줄 알고 봤다가 충격받은 사람 꽤 있음.jpg 24 03.26 6762
1502749 반의반에서 정해인 때리는 이하나 2 03.26 3592
1502748 코로나 땜씨 방구석에 처박혀있는 더쿠타치들아 오늘 코난 극장판 두개 하니까 함께 보자~~ 7 03.26 1351
1502747 햄찌 귀찮게 하기🐹 7 03.26 1002
1502746 사실상 케이팝스타1 우승자가 정해진 순간(feat.박진영 보아) 30 03.26 6044
1502745 예전 개 생김새 8 03.26 2764
1502744 [유퀴즈] 대탈출 정종연 PD의 유퀴즈 출연 목적 23 03.26 5960
1502743 몇몇 남자들이 쌀국수 잘 안 먹는 이유 31 03.26 8891
1502742 방탄소년단, 美 ‘제임스코든쇼’ 홈페스트 참여 “서울서 공연”(공식) 39 03.26 3675
1502741 살벌한 중국 여고생들 싸움 ㄷㄷ;; 16 03.26 5399
1502740 '유퀴즈' 정종연 PD "강호동·유재석 어려워"…'빅 연예인' 울렁증 고백 2 03.26 1661
1502739 사회복무요원 (구 공익)은 개인 정보 업무가 불가능한 거 아님 (규정 보안/개정이 필요한 이유) 4 03.26 1052
1502738 슈스스 한혜연 웃음소리 1시간 반복 17 03.26 1786
1502737 11년 전 오늘 발매된_ "나 혼자서" 6 03.26 1372
1502736 한국에서 솜방망이 처벌 받은 `아동 포르노 사이트 운영 한국인 손모씨` 강제송환 요청한 미국 482 03.26 3.6만
1502735 우리가 잊지 말아야할 제주 4.3 사건 7 03.26 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