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오늘 아이콘택트에 레이디스코드가 나와서 찾아본 당시 사고 관련 재판 결과.gisa
3,090 8
2019.11.11 23:03
3,090 8

레이디스코드 운전자, 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스타뉴스 수원(경기)=윤성열 기자]

레이디스 코드 고(故) 리세(왼쪽)와 고(故) 은비 / 사진=스타뉴스

과속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멤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로 구속 기소된 매니저 박모씨(27)가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수원지방법원 제1형사부 이근수 재판장은 15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금고 1년 2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16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준법운전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상해를 입은 피해자들을 위해 상당금원을 공탁했고,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했던 점, 사망한 유족들과 합의했고, 유족들이 선처를 바라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앞서 박 씨는 지난 1월15일 1심에게 금고 1년2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당시 1심 재판부는 "교통사고로 2명의 피해자가 발생했고, 피해자 유족들에게 일부 공탁금을 걸기도 했으나 유족들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박 씨는 형량이 무겁다며 항소를 제기했고, 이후 유족과 원만히 합의해 지난 13일 합의서를 참고자료로 제출했다.

박 씨는 앞서 최후 변론을 통해 이번 사고로 숨진 고(故) 은비와 리세의 유족에게 눈물로 사죄했다. 박 씨는 "유족과 피해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직접 찾아뵙고 한 분 한분 사과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박 씨는 "선처를 위해 변함없이 노력해 준 어머님께 감사드린다"며 "저를 원망하는 사람들도 있을 줄 안다. 덤으로 주어진 삶을 평생 속죄하는 마음으로 성실하게 살아가겠다"고 눈물로 사과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해 9월3일 오전 1시23분께 레이디스코드 멤버 등 7명이 탄 스타렉스 승합차를 운전하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방호벽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은비와 리세가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소정, 애슐리, 주니, 스타일리스트 등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검찰은 운전자의 과속에 의한 사고로 보고 박씨를 기소했다.

수원(경기)=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매니저 과속 때문에 생긴 사고인데 처음에는 저 매니저가 차량 때문이라고 변명했는데 결국은 자기 과속 때문이라고 인정했다고 함, 저 사고 때문에 멤버 2명이 사망하고 살아남은 멤버들도 힘들어하는 것 치고는 형량이 너무 가벼운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7220 연예인들 햄버거광고 특징 31 12.03 4280
1417219 성남 어린이집 아동 성폭행 사건 청원 20만 돌파 8 12.03 997
1417218 ??? - 어딜 내놔도 부끄러운 내사랑들... 2 12.03 1438
1417217 졸귀탱인 햄찌 발꾸락💕 8 12.03 694
1417216 겨울왕국2 아트북살 때 주의할 점.jpg (주어:엘사) 11 12.03 3797
1417215 아이유, 포브스가 선정한 '2019 아시아 기부영웅 30인'에 이름 올려 14 12.03 972
1417214 호랑이 쥐어 뜯는 ㅈ와와 20 12.03 2286
1417213 유투버 아옳이 구독자 30만 기념 Q&A 17 12.03 2453
1417212 트래블러2 아르헨티나로 떠난 강하늘 X 안재홍 X 옹성우의 영상편지 34 12.03 901
1417211 김동률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9 12.03 2167
1417210 kbs기자가 정리한 판결문 속 정준영의 2015년 11월부터 2016년 6월까지의 행적.jpg 16 12.03 2335
1417209 (유머) 다비치 신곡 순위에 돈거래 정황 18 12.03 2721
1417208 일본의 유명 성우 "이마이 아사미" 홍콩지지발언 9 12.03 1911
1417207 tvN 측 "단막극 '남편한테 김희선이' 오정세X류현경 부부 호흡..김희선은 방송 통해 확인 부탁" [공식] 6 12.03 1508
1417206 최근 알아서 잘 뜨고 있는 것 같은 중소그룹 신인 남자아이돌 2팀.jpg 48 12.03 6329
1417205 '프듀' 1∼4시즌 모두 순위조작 결론…담당PD 등 2명 구속기소 23 12.03 2231
1417204 아내의 귀여운 씀씀이.jpg 16 12.03 4796
1417203 뭔가 이상하지만 세계화 22 12.03 3148
1417202 "文정부 2년새 땅값 총 2천조원 올라…역대 정부중 최고" 77 12.03 2048
1417201 가나사람이 이탈리아에서 한식을 조리하는 것을 설명하는 호주사람.jpg 10 12.03 3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