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보아 (BoA) - I SEE ME (2010)
262 1
2019.11.09 00:32
262 1
https://img.theqoo.net/AEGwO
https://img.theqoo.net/jxxgh
https://myoutu.be/189pMs5F9is

いつもより少し遠回りして歩いた帰り道 
이츠모요리스코시 토오마와리시테아루이타 카에리미치 
평소보다 조금 먼 길을 돌아 걸은 귀가길 
懐かしい 冬の匂いにふと足が止まる 
나츠카시이후유노니오이니 후토아시가토마루 
그리운 겨울의 향기에 문득 발걸음을 멈춰 
幼い頃心に浮かべてた夢 
오사나이코로 코코로니우카베테타유메 
어린 시절 마음속에 떠오른 꿈 
叶えた数だけ指よりカウントしても 
카나에타카즈다케유비요리카운토시테모 
이룬 꿈의 수만을 손가락으로 세어 봐도 
白い溜め息 
시로이타메이키 
얼어붙은 한숨 뿐 
気が付けば保身と情熱の狭間 
키가츠케바 호신토죠우네츠노하자마 
정신을 차려보니 보신과 열정 사이 
移る季節に委ねるほど 
우츠루키세츠니유다네루호도 
바뀐 계절에 맡길 정도로 
霞むあの頃 思い描いた未来 
카스무아노코로 오모이에가이타미라이 
희미했던 그 무렵 마음속에 그렸던 미래 
でも「これでいい」って心が言う 
데모「코레데이이」잇테코코로가유우 
하지만 「이걸로 됐어」라고 마음이 말해 
未来図をなぞる代わりに 
미라이즈오나조루카와리니 
미래의 모습을 그리기보다 
手にした今を抱いて 
테니시타이마오다이테 
손에 넣은 지금을 안고서 
進んで行くだけ I SEE ME 
스슨데유쿠다케 I SEE ME 
나아갈 뿐이야 I SEE ME 
失くしたもの 掴んだもの 
나쿠시타모노 츠칸다모노 
잃은 것과 붙잡은 것 
駆け抜けた日々を 
카케누케타히비오 
달려온 날들을 
明日へ連れて行こう 
아스에츠레테유코우 
내일로 가지고 가자 
この苦味が私の道しるべ 
코노니가미가와타시노미치시루베 
이 고통이 나의 이정표야 
信吾待ちでふと思い返した言葉は 
신고우마치데후토 오모이카에시타코토바와 
신호를 기다리다가 불현듯 다시 생각한 말은 
「私らしさ」を守る盾だったのかな 
「와타시라시사」오마모루타테닷타노카나 
「나다움」을 지키는 방패였을까 
枷なのかな 
카세나노카나 
방해물이었을까 
答えなど意味のない言葉遊び 
코타에나도이미노나이코토바아소비 
대답 따윈 의미 없는 말장난이야 
でも問い掛けて探して足跡残す 
데모토이카케테 사가시테아시아토노코스 
하지만 물어서 찾은 후 발자국을 남겨 
冷え切った手握り締めて 
히에킷타테니기리시메테 
차가워진 손을 움켜쥐었어 
でも「これでいい」って心が言う 
데모「코레데이이」잇테코코로가유우 
하지만 「이걸로 됐어」라고 마음이 말해 
未来図をなぞる代わりに 
미라이즈오나조루카와리니 
미래의 모습을 그리기보다 
手にした今を抱いて 
테니시타이마오다이테 
손에 넣은 지금을 안고서 
進んで行くだけ I SEE ME 
스슨데유쿠다케 I SEE ME 
나아갈 뿐이야 I SEE ME 
失くしたもの 掴んだもの 
나쿠시타모노 츠칸다모노 
잃은 것과 붙잡은 것 
駆け抜けた日々を 
카케누케타히비오 
달려온 날들을 
明日へ連れて行こう 
아스에츠레테유코우 
내일로 가지고 가자 
この苦味が私の道しるべ 
코노니가미가와타시노미치시루베 
이 고통이 나의 이정표야 
広い夢に背を向けて瞳閉じるなら 
히로이유메니세오무케테 히토미토지루나라 
광활한 꿈에 등을 지고 눈을 감으면 
私、本当に叶えたかったの 
와타시、혼토우니카나에타캇타노 
내가 정말 이루길 바랐을까? 
懐かしい痛みがこの胸の中で 
나츠카시이이타미가코노무네노나카데 
그리운 아픔이 이 가슴 속에서 
疼いてとしてもおぼつかない 
우즈이테토시테모오보츠카나이 
욱신거려도 분명치 않아 
I'll never can let go let it go let it go 
I'll never can let go let it go let it go 
I'll never can let go let it go let it go 
日々の言い訳には出来ない 
히비노이이와케니와데키나이 
하루하루의 변명으론 어쩔 수 없어 
I'll never can let go let it go let it go 
I'll never can let go let it go let it go 
I'll never can let go let it go let it go 
I'll never can let go let it go let it go 
Keep on, keep it on 
I will keep it on 
遠い風景に 
토오이후우케이니 
아득한 풍경에서 
I SEE ME... I SEE ME... 
(I SEE ME... I SEE ME...) 
(I SEE ME... I SEE ME...) 
でも「これでいい」って心が言う 
데모「코레데이이」잇테코코로가유우 
하지만 「이걸로 됐어」라고 마음이 말해 
未来図をなぞる代わりに 
미라이즈오나조루카와리니 
미래의 모습을 그리기보다 
手にした今を抱いて 
테니시타이마오다이테 
손에 넣은 지금을 안고서 
進んで行くだけ I SEE ME 
스슨데유쿠다케 I SEE ME 
나아갈 뿐이야 I SEE ME 
失くしたもの 掴んだもの 
나쿠시타모노 츠칸다모노 
잃은 것과 붙잡은 것 
駆け抜けた日々を 
카케누케타히비오 
달려온 날들을 
明日へ連れて行こう 
아스에츠레테유코우 
내일로 가지고 가자 
この苦味が私の道しるべ 
코노니가미가와타시노미치시루베 
이 고통이 나의 이정표야
https://img.theqoo.net/vObNd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7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0824 [LOL] 루머가 아닌 사실로 굳혀지는 분위기 (Feat. 연예 기획사) 21 12.07 6646
1420823 얼굴 한 대 때렸는데 피해자 사망..'폭행'일까 '폭행치사'일까 8 12.07 2550
1420822 "SK 출신 산체스, 요미우리와 입단 계약"..日 언론 보도 2 12.07 749
1420821 일회용 스마트폰 거치대 만들기 15 12.07 2889
1420820 어제자 슈가맨 패널들을 뒤집어지게한 힙스터 여고생 79 12.07 1.3만
1420819 '벌새' 6회 영화제작가협회 작품상..'기생충' 봉준호 감독상[공식] 2 12.07 694
1420818 헉소리나게 예뻤던 공승연 우결 첫등장..gif 20 12.07 8766
1420817 칼 휘두르는 유역비..'뮬란' 포스터 공개에 보이콧 확산 10 12.07 4705
1420816 디카프리오가 채식을 하는 이유.jpg 59 12.07 1.2만
1420815 '천리마마트' 정민성 종영소감 "매일매일이 축제 같았던 작품" 2 12.07 1802
1420814 오정세 "주연 욕심 내려놨다..흔들리지 않을 것"[EN:인터뷰] 7 12.07 2103
1420813 "유산슬 대중화에 기여" '놀면 뭐하니?' 유재석, 감사패도 받았다 21 12.07 2918
1420812 담배 한대만... 괜찮죠? 13 12.07 3893
1420811 입양가정의 가슴 따뜻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추천 52 12.07 4813
1420810 여태까지 많은 경연 프로그램을 나왔지만 데뷔 후 처음으로 음원나온 가수 26 12.07 6512
1420809 세금 때문에 전입신고 하지말라는 집주인들 26 12.07 6178
1420808 백사자 vs 백호.gif 11 12.07 2158
1420807 조병규 '나혼자산다' 깜짝 출연 "뉴질랜드 유학파 출신, 영어 잘해" 12 12.07 5456
1420806 가입조건이 너무 빡센 독서클럽.jpg 41 12.07 9984
1420805 18명 방출한 롯데, 내년에는 가을야구 할까 8 12.07 1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