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구도쉘리 “권혁수 2차 가해 무서웠다”
43,580 291
2019.11.09 00:27
43,580 291
https://img.theqoo.net/rLkRY

권혁수 기자회견 이후 심경 토로
거짓말쟁이 만들어 만신창이 돼
"모든 것 훌훌 털고 본업 매진할 것"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나는 연예인 아닌 ‘일반인’ 유튜버, 권혁수 2차 가해에 만신창이가 됐다.”

유튜버 구도쉘리가 방송인 권혁수의 기자회견을 접한 심경을 이 같이 밝혔다. 구도쉘리는 6일과 7일 이틀에 걸쳐 이데일리와 만난 자리에서 거친 한숨을 연신 뱉어내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권혁수에게 받은 배신감이 그의 말수조차 줄어들게 했다고 고백했고, 연일 쏟아지는 비난으로 지친 상태라고 전했다. 구도쉘리는 “이 사건이 이렇게까지 커질 일인가 싶다”면서 “기자회견까지 열고 2차 가해를 가한 것은 일반인인 내겐 너무나도 가혹한 처사”라고 심경을 전했다.

구도쉘리와 권혁수는 9월 30일 한 식당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권혁수의 유튜브 개인 채널인 ‘권혁수 감성’에 출연한 구도쉘리는 라이브 방송 도중 상의를 탈의하고 ‘브라톱 먹방’을 펼쳐 논란이 불거졌다. 구도쉘리는 “권혁수가 ‘티셔츠 입은 채로 촬영하다가 니가 덥다면서 상의를 탈의해라’고 말했다”면서 “직접 시범까지 보여줬기에 그를 믿고 그렇게 행동한 것”이라고 ‘브라톱 먹방’을 펼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하지만 권혁수의 말은 달랐다. 권혁수는 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도쉘리의 옷을 벗겼냐고 물으신다면 절대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을 드리겠다”며 “옷을 벗을 지도 몰랐고, 결정 권한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구도쉘리는 문제의 라이브 방송이 전파를 탄 곳은 권혁수의 개인 유튜브 채널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은 권혁수다. 문제가 발생했다면 권혁수가 책임지는 것이 마땅하고, 논란이 우려됐다면 즉시 방송을 중단하거나 영상을 삭제했어야 했다는 게 구도쉘리 말이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조회수 10만을 훌쩍 넘어선 뒤에야 약 한 달 뒤에 비공개로 전환됐다.

https://img.theqoo.net/WdwWX

구도쉘리는 “권혁수는 기자회견을 열고 나를 거짓말쟁이로 만들었다”면서 “내가 말한 내용 모두 ‘구도쉘리의 주장’이라고 단정 짓는다면, 권혁수가 ‘옷을 벗기지 않았다’고 말한 것 또한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도쉘리는 “등뼈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식당의 CCTV와 당시 식사하고 있던 손님과 연락이 된다면 그날의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나는 결코 거짓말을 한 적이 없다”고 항변했다.

끝으로 구도쉘리는 “권혁수는 내게 사과를 원하지만, 나는 권혁수를 용서하고 싶다”면서 “모든 것을 훌훌 털어내고 과거의 당당한 구도쉘리로 돌아가 본업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단, 권혁수가 원한다면 첫 만남이 성사된 계기부터 최근까지 진행된 일련의 과정을 가감없이 공개할 수 있다고 했다. 구도쉘리는 “나는 필터링과 편집 없이 모든 것을 공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도쉘리는 인터뷰 도중 “진실은 감출 수 없다”는 말을 여러 차례 반복하면서 자신의 주장을 내비쳤다.

윤기백 (giback@edaily.co.kr)
댓글 29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6698 스파이더맨이랑 데드풀의 케미 ㄷㄷㄷㄷㄷ 6 12.03 1408
1416697 머라이어캐리 백인 같았을때 14 12.03 2779
1416696 현시각 송지은 예쁜나이25살 댓글창 베플 상태.jpg 50 12.03 9385
1416695 흙수저에 "부럽다" 청년 분노한 광고..사측 "즉시 교체" 53 12.03 4370
1416694 유튜브앱에서 탭으로 이동하기 (다들 21덬 댓글 보고 돌 수거해가길 바라) 50 12.03 2234
1416693 롯데, 사랑나눔 프로젝트 '1만 포기 김장 담그기' 참가(롯데자이언츠) 5 12.03 571
1416692 수능 최종등급컷 나옴 65 12.03 4798
1416691 크러쉬, 데뷔 최초 딘과 듀엣 펼친다…음원강자들의 만남(공식) (+네이버NOW 음성 추가) 5 12.03 518
1416690 한국에서는 백퍼 백인으로 보지만 미국에서는 흑인으로 본다는 연예인.jpg 335 12.03 5.2만
1416689 마음 착한 사람들, 고마워요 6 12.03 1098
1416688 한화, 호잉과 총액 115만 달러에 재계약..외인 3명 전원 잔류 [오피셜] 2 12.03 444
1416687 내셔널지오그래픽, 가품관리 구멍에 표절 시비까지.."상도 선 넘었다" 2 12.03 1544
1416686 곤도 마리에, 설레지 않으면 버려라! 21 12.03 1671
1416685 [속보]수능 평가원장 "성적 사전 확인 312명, 특별한 조치 없을 것" 33 12.03 3348
1416684 이쯤에서 다시 듣고 가는 노래 12.03 235
1416683 "강남 백화점서 제값 주고 산 구찌 지갑서 타인 신분증 나왔습니다" 77 12.03 1만
1416682 멜론및 음싸 차트 조작이 단순 순위나 유명세 문제가 아닌 이유 14 12.03 1623
1416681 이번 겨울 커피전문점을 평정한 바로 그 맛 43 12.03 7159
1416680 다른 채널에선 볼 수 없는 EBS 뉴스에서만 볼 수 있는 코너.jpg 10 12.03 1848
1416679 '병역 이행' 청년, '최대 1300만원' 보상금 받을 길 생겼다 11 12.03 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