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검찰 ‘패스트트랙’ 칼 빼드나…나경원 “나 하나만 조사하라”
1,202 33
2019.09.10 14:08
1,202 33
https://img.theqoo.net/TFOWS

경찰이 9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국회 폭력 고소·고발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패스트트랙 수사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동안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해왔던 야권 일각에선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수사와 정치적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접근을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다.

이 사건은 4월 말 바른미래당의 사법개혁특위 사·보임을 둘러싸고 여야 의원 109명이 물리적 충돌을 빚으면서 벌어졌다. 경찰은 5월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아 연루된 109명의 의원 중 98명을 소환 통보했으나 33명만 응했다. 한국당은 소속 의원(110명)의 절반이 넘는 59명이 수사대상이지만 지금까지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왔다. 하지만 상급 수사기관인 검찰이 직접 나서면서 한국당도 ‘버터기’ 전략만 구사하긴 어려워졌다.

10일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반영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사건이 어제 검찰에 송치됐다”며 “모든 것은 제가 그 책임의 중심에 있다.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것을 지휘·지시했다.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는 반드시 불법 사·보임부터 수사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 등 관계자를 먼저 소환해야 한다.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공을 넘겼다. 앞서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사보임을 두 차례 허가한 문 의장과 김관영 당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9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의 노림수는 조국 하나를 미끼로 야당 의원들 수십 명을 보내 버리겠다는 것이고, 이러한 검찰의 노림수는 살아 있는 권력도 수사하고 야당도 궤멸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직 법무부 장관을 강제 수사하는 공명정대 하다는 검찰이 야당 국회의원도 수사 하겠다는데 국민들에게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한 뒤 “야당 지도부는 지도자답게 지휘에 충실히 따라준 의원들을 벼랑으로 내몰지 말고, 지도부만 검찰에 조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https://img.theqoo.net/TflaE

한편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과 야당 의원들이 대거 연루된 패스트트랙 수사를 병행하면서 검찰발 사정 정국이 조성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조 장관은 많은 의혹과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기 때문에 검찰 수사 결과가 청와대 책임론으로 연결될 소지도 크다.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은 “예전 같으면 정치권에서 협상과 타협으로 마무리 지어졌을 사안인데,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고 검찰의 칼에 모든 걸 맡기게 됐다”며 “극심한 정치 불신을 자초했다. 수사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모두 패배자”라고 자조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댓글 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4.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0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8056 아이돌학교 빈하늘 인스타그램 댓글창 상황 56 10.07 8520
1388055 8282가 원래 이렇게 쉽게 부를 수 있는 노래였나 혼란 오는 정은지 라이브...twt 15 10.07 1895
1388054 주인을 떠나보낸 슬픔때문에 비만이된 강아지.... 2 10.07 2251
1388053 키 작아서 안좋은점...twt 64 10.07 6693
1388052 오늘 날씨 13도, 내일 9도→한글날 '1도'…"얼어붙는 가을 한파" 229 10.07 1.8만
1388051 보고있으면 홀리는 오마이걸 아린 직캠.ytb 5 10.07 840
1388050 엑소 Forever 제작 과정 19 10.07 1449
1388049 강아지 1년후 변화 41 10.07 6206
1388048 태풍에 3시간 동안 껴안고 버틴 80대 부부 119대원이 극적 구조 18 10.07 3603
1388047 여우는 고양이를 사냥하고 싶었다 24 10.07 3582
1388046 정부 32개기관 총동원.. 주택거래 돈줄 뒤진다 13 10.07 1089
1388045 지구는 돈다고 말했던 사람 코페르니쿠스 16 10.07 2594
1388044 뭔가 애처롭게 생김 6 10.07 1577
1388043 오늘 드라마 리딩짤 올라왔던 안재현 오연서 190 10.07 3.8만
1388042 부담스러운 평양행…원정 응원 무산에 인조 잔디도 걱정 8 10.07 801
1388041 아직도 기간이 많이 남은 달빛천사 펀딩 11 10.07 1853
1388040 회사에서 유용한 투명한 싸움법 774 10.07 3.6만
1388039 현재 이해인 인스타글에 좋아요 누른 작곡가 70 10.07 1.1만
1388038 올해 연말 MAMA 미리보기 34 10.07 3846
1388037 복근 단련하는 트와이스.twt 11 10.07 2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