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검찰 ‘패스트트랙’ 칼 빼드나…나경원 “나 하나만 조사하라”
1,417 33
2019.09.10 14:08
1,417 33
https://img.theqoo.net/TFOWS

경찰이 9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국회 폭력 고소·고발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패스트트랙 수사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동안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해왔던 야권 일각에선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수사와 정치적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접근을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다.

이 사건은 4월 말 바른미래당의 사법개혁특위 사·보임을 둘러싸고 여야 의원 109명이 물리적 충돌을 빚으면서 벌어졌다. 경찰은 5월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아 연루된 109명의 의원 중 98명을 소환 통보했으나 33명만 응했다. 한국당은 소속 의원(110명)의 절반이 넘는 59명이 수사대상이지만 지금까지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왔다. 하지만 상급 수사기관인 검찰이 직접 나서면서 한국당도 ‘버터기’ 전략만 구사하긴 어려워졌다.

10일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반영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사건이 어제 검찰에 송치됐다”며 “모든 것은 제가 그 책임의 중심에 있다.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것을 지휘·지시했다.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는 반드시 불법 사·보임부터 수사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 등 관계자를 먼저 소환해야 한다.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공을 넘겼다. 앞서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사보임을 두 차례 허가한 문 의장과 김관영 당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9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의 노림수는 조국 하나를 미끼로 야당 의원들 수십 명을 보내 버리겠다는 것이고, 이러한 검찰의 노림수는 살아 있는 권력도 수사하고 야당도 궤멸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직 법무부 장관을 강제 수사하는 공명정대 하다는 검찰이 야당 국회의원도 수사 하겠다는데 국민들에게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한 뒤 “야당 지도부는 지도자답게 지휘에 충실히 따라준 의원들을 벼랑으로 내몰지 말고, 지도부만 검찰에 조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https://img.theqoo.net/TflaE

한편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과 야당 의원들이 대거 연루된 패스트트랙 수사를 병행하면서 검찰발 사정 정국이 조성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조 장관은 많은 의혹과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기 때문에 검찰 수사 결과가 청와대 책임론으로 연결될 소지도 크다.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은 “예전 같으면 정치권에서 협상과 타협으로 마무리 지어졌을 사안인데,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고 검찰의 칼에 모든 걸 맡기게 됐다”며 “극심한 정치 불신을 자초했다. 수사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모두 패배자”라고 자조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댓글 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8 15.02.16 27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71 05.17 8.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4 04.30 2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8077 오늘자 우주소녀 엑시,설아 브이앱 방송사고 18 09.22 2365
1678076 핀터레스트에서 봤을 옷 잘 입는 외국 인스타하는분 패션짤모음 49 09.22 2350
1678075 별 생각 없이 보기 좋은 S.E.S 셀프토크 5 09.22 432
1678074 단발이 찰떡인 예쁜 여돌 15 09.22 1878
1678073 [갤럽]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20년 9월 19 09.22 1048
1678072 하이틴st 노래 좋아하는 사람들 다 모여📢📢📢 11 09.22 491
1678071 암 투병 김철민 "개 구충제 복용후 더 악화…권하고 싶지 않다" 26 09.22 4472
1678070 우울할때 듣기 좋은 노래 1 09.22 311
1678069 7년전 이효리가 뽑은 자신의 계보를 이을 만한 후배 가수.jpg 22 09.22 5240
1678068 지금 일본은 도처에,'사랑의 불시착' 이야기 55 09.22 3327
1678067 배 만져 주는거 좋아하는 늑대 10 09.22 1800
1678066 리뷰 땜에 주문 취소 당했어요 667 09.22 6.5만
1678065 성격 급한사람들은 못참을듯한 LG 윙 반응속도 19 09.22 1657
1678064 [SC이슈]"많이 연하 여친"…박휘순, 열애 고백 6개월만 예비신부가 직접 결혼 발표(종합) 14 09.22 2606
1678063 델몬트 레트로 에디션 26 09.22 2745
1678062 실시간 양화대교 상황.jpg 55 09.22 7356
1678061 짤값 확실히 하는 야구선수 7 09.22 1452
1678060 진라면 모델 근황.jpg 18 09.22 5133
1678059 오늘 착장이 예뻤던 우주소녀 설아, 엑시 17 09.22 1353
1678058 헤어쌤의 중요성.jpgif  46 09.22 4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