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나경원 아들 '논문논란' 교신저자 "나 의원 부탁으로…"
915 19
2019.09.10 13:56
915 19
[CBS노컷뉴스 김정훈·오수정 기자, 민경남PD, 박지나·안승준 인턴기자]


조국 법무장관 딸에 이어 마찬가지로 논문 참여 특혜 의혹이 제기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에 대해, 해당 연구물의 교신저자는 "나경원 의원의 부탁이 있었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논문 형식으로 간단히 쓰여진 포스터의 제목은 "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A Research on the Feasibility of Cardiac Output Estimation Using Photoplethysmogram and Ballistocardiogram)"로, 포스터가 발표된 학술회의는 의생명공학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IEEE EMBC(전기전자기술자협회 의생체공학컨퍼런스)'다.

김씨는 이듬해 미국의 대표적 명문대학인 예일대학교 화학과에 진학했다.

해당 포스터에 교신저자로 참여한 윤형진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는 10일 CBS노컷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앞서 김OO 학생이 미국 뉴햄프셔에서 개최되는 과학경진대회에 참여하고 싶은데, 이를 위한 연구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연락을, 평소 친분이 있던 나경원 의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이어 "학생은 여름방학 기간이던 2014년 7월 중순부터 8월 초까지 저희 실험실에 출석해 연구를 수행했다"면서 "비교적 간단한 실험연구였고, 실제 학생은 스스로 데이터 수집과 분석 등을 수행했다"고 덧붙였다.

그 결과를 과학경진대회에 출품해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이후 EMBC에 포스터 발표까지 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김씨는 또 같은 학술회의에서 발표된 "비(非)실험실 환경에서 심폐 건강의 측정에 대한 예비적 연구(Preliminary study for the estimation of cardiopulmonary fitness in non-laboratory setting)"에 제4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발표된 연구물들에 김씨와 함께 공동저자로 등재된 인물들은 모두 서울대 의공학과 소속으로, 고교생 연구자는 김씨가 유일했다.

다만 포스터 제출 당시 김씨의 소속이, 미국의 사립 고등학교가 아닌 서울대학교 대학원으로 잘못 기재된 데 대해서는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윤 교수는 나경원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개인적 친분이 있었다"고만 답했다.

윤형진 교수와 나경원 의원은 서울대학교 82학번 동기생이다.

이에 대해 나경원 의원 측은 "나 의원의 아들이 연구물을 낸 것은 맞지만 그것이 논문은 아니었다"고 말하고 "그는 고등학교를 최우등 졸업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국 법무장관 딸의 이른바 '논문 품앗이' 의혹이 제기되자, 일각에서는 나경원 의원의 아들 역시 논문 참여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소속이 잘못 기재된건 착오
음 오케!
댓글 1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10월 24일 새벽 중 도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1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2 16.06.07 47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3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4.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1 18.08.31 16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1053 아이돌 덕후임에도 프듀는 보지 않았다는 박소현 18 10.16 7751
1391052 멜론 차트인 한 설리 솔로곡 '고블린 (Goblin)' 9 10.16 2423
1391051 ???: 아이돌학교가 다른건 몰라도 밥은 남부럽지않게 잘 먹였거든? 프로그램 막화 보면 애들 다 잘먹어서 살찜! 52 10.16 7010
1391050 예쁜눈으로 웃는 방탄 정국 눈미소.gif 129 10.16 3570
1391049 if you've got no other choice you know you can follow my voice 6 10.16 443
1391048 갤럭시 워치를 차고 트위터 하지 맙시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개웃기네ㅋㅋㅋㅋㅋㅋ 10 10.16 5471
1391047 앞으로 방송사에서 반응이 궁금한 3그룹 269 10.16 3.9만
1391046 피디수첩 오늘 방송 이후로 보이는 프로듀스X101 센터 선발전 14 10.16 4282
1391045 학교댄스부 같은 느낌나는 아이돌 안무영상 9 10.16 2270
1391044 올해 CJ가 했던 역대급 깡패짓.jpg 45 10.16 8808
1391043 ??? : 지금 우리한테 화내는 거예요? 이러는거예요, 그래서 그 후로 방송에 거의 안나왔어요 11 10.16 3670
1391042 심정지 시 간호사가 하는 일은? 64 10.16 5453
1391041 7년 전 오늘 발매된, 에일리의 "보여줄게" 10.16 218
1391040 프듀제작진이 연습생들을 대한태도 (혈압주의) 13 10.16 4873
1391039 [피디수첩] 아이돌학교 출연자 "감금생활 때문에 불규칙한 생리, 하혈하는 연습생들 많았다" 48 10.16 3544
1391038 차홍의 머리 예쁘게 묶는 세 가지 꿀팁.有 399 10.16 2.9만
1391037 아이유 진짜 동안이다.. 16 10.16 4528
1391036 아이돌학교 VS 군대 16 10.16 2354
1391035 PD수첩) 프듀 주제가 센터 언급할 때 나오지 않은 시즌 171 10.16 3.4만
1391034 벌써부터 예상되는 프듀 주작 해외반응.txt 24 10.16 6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