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김원웅 광복회장 "日경제보복, 다시 친일정권 세우려는 의도"
690 7
2019.08.15 13:01
690 7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은 광복절을 맞은 15일 일본의 최근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한국경제를 흔들고 민심을 이반 시켜 그들이 다루기 쉬운 친일정권을 다시 세우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를 통해 "한국의 탄탄한 성장, 친일반민족정권의 몰락,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서 움트는 새로운 평화 기운. 이런 상황에서 일본은 초조감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물러서서는 안 된다. 한 발짝도 뒷걸음질 쳐선 안 된다"며 "일본 아베 정권은 큰 오판을 했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했다"고 지적했다.

1965년 창립된 광복회는 국가보훈처 산하 공법단체로,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보존·계승하는 사업과 민족정기 선양사업 등을 목적으로 한다.

14, 16, 17대에 걸쳐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 회장은 지난 6월 제21대 광복회장에 취임했다.

김 회장은 "우리 민족 특유의 DNA, 신속한 상황판단과 추진력, 그리고 선진과학기술의 탁월한 변용 능력은 단시일 내에 일본을 제치고 세계 첨단 과학기술국가로 진입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은 우리에게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 앞서 기념사를 한 김 회장은 "정부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잘 대처하고 있다.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문 대통령께 격려의 박수를 부탁드린다"며 참석자들의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815114136651?f=m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7 16.06.07 45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79789 "일본사람 배려하는 한국인 많다" 비난에도 한국 옹호한 일본 아이돌 38 09.10 4725
1379788 방탄소년단 공부법을 알게 된 멤버들의 반응.jpg 16 09.10 4827
1379787 탑골공원 테크노 여신 인스타 업 8 09.10 3180
1379786 (펌) 태연 일본팬의 싸인회 후기 25 09.10 3412
1379785 검찰 ‘패스트트랙’ 칼 빼드나…나경원 “나 하나만 조사하라” 33 09.10 1094
1379784 엔터키 대참사.txt 10 09.10 1922
1379783 나경원 아들, 삼성전자 도움 받아 서울대 의대 교수와 논문 작성했다 69 09.10 2056
1379782 지금은 믿기 힘든 이언주 7년전 모습 59 09.10 5462
1379781 약자를 미워하게끔 유도하는 학교 문화 48 09.10 3761
1379780 토스행운퀴즈 147 09.10 1650
1379779 가온차트 아이유 인기분석 리뷰.jpg 13 09.10 1208
1379778 서울대학교 우종학 교수 페이스북 - 조 양과 김 군의 전반적 비교 53 09.10 1739
1379777 박지원의원의 충고 16 09.10 1171
1379776 김태희가 쳐다 보지도 않는 음식 214 09.10 4.4만
1379775 조국 "검찰수사와 대립할 것 없어… 공정하게 하실 것"(상보) 13 09.10 554
1379774 나경원 "패스트트랙 조사 받겠다, 단 나만 조사하면 돼" 45 09.10 1397
1379773 [단독]나경원 아들 '논문논란' 교신저자 "나 의원 부탁으로…" 19 09.10 808
1379772 불법촬영물·음란물 공유 ‘기자 단톡방’ 12명 검찰 송치 17 09.10 834
1379771 文대통령, 오늘 서울대·부산대 등 24개 국립대 총장과 오찬(종합) (8월 22일 기사) 42 09.10 1045
1379770 허스키 함부로 키우면 안되는 이유 27 09.10 5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