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바른미래, 靑 규탄 의총 "文, 조국 임명으로 국민 정신세계 망쳐"
900 49
2019.09.10 16:14
900 49

'근조 정의' 리본 달고, 청와대 앞 현장 의원총회 개최
조국 장관 해임, 曺가족 국정조사 촉구 성명서도 발표
유승민 "헌법 저항권으로 문 대통령·정권에 투쟁 나서야"
하태경 "이 정권은 문·조 공동정권..국민과 싸우기

QBzqG



【서울=뉴시스】박준호 문광호 기자 = 바른미래당은 10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현장 의원총회를 열어 가열찬 투쟁 의지를 드러내며 강력한 정권퇴진 운동을 예고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가슴에 '근조 정의'라고 쓰인 리본을 달고 현장 의원총회에 참석, '정의는 죽었다'라고 적힌 피켓을 바닥에 깔고 한 손에 국화 꽃을 들고 헌화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의원들은 '특권반칙 강력규탄', '특권반칙 국민우롱 조국은 사퇴하라'가 적힌 피켓 시위와 함께 "이 땅에 정의는 죽었다"고 외쳤다. 현장 의원총회였지만 사실상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나 다름없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조국 피의자 장관 임명 강행으로 이땅의 공정과 정의는 무너지고 대한민국 국민을 짓밟는 행동을 했다"며 "피의자 신분으로 특권·반칙으로 가족 모두가 검찰 수사를 받는 전대미문의 법무장관을 임명하는 일로 한국의 공정과 정의 가치는 땅에 떨어졌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제 조국 퇴진의 뜻을 같이하는 야당 의원들, 교섭단체·비교섭단체 의원들과 함께 조국 퇴진 운동을 가열차게 만들어 가겠디"며 "뜻을 같이 하는 의원들이 힘을 모아서 특권과 반칙으로 가족들의 검찰 수사를 통해서 의혹의 비리가 모두 낱낱이 밝혀질때까지 가열찬 투쟁으로 조국 장관의 퇴진에 앞장서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유승민 의원은 작심한 듯 문재인 정권을 향한 날 선 발언을 쏟아냈다. 유 의원은 "지난 2년 동안 문 대통령은 지독한 무능과 독선으로 경제를 망치고 외교 안보를 망쳐서 대한민국을 위기에 빠뜨렸다"며 "범죄 피의자를 법무 장관으로 임명해 경제, 안보, 외교를 망친데 이어서 대한민국 국민들의 정신세계를 망쳐놓고 있다"고 분개했다.


그는 "국민들은 이 정권의 진보세력에 속았다. 정의, 공정, 평등이 국민을 속이기 위한 위선이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며 "국민들은 헌법이 정한 저항권을 가지고 문 대통령과 정권에 대한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독려했다.


zEUqd


유 의원은 "저는 이일에 분노하는 애국시민들과 함께 그 누구와도 손을 잡고 조국이 법무장관 내려오고 대한민국 공정, 정의, 평등이 바로서는 날까지 투쟁하겠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 임명을 철회해달라고 진심을 다해 호소한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 정권은 문(文)·조(曺) 공동정권이다. 대통령 둘, 영부인 둘이라는 것이다. 청와대가 조국 부인까지 대변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몰락을 봤다. 국민과 싸우기 시작해서였다. 문 대통령도 국민과 싸우기 시작했다. 모든 국민 버리고 조국 하나 지키려고 한다"고 성토했다.


하 의원은"조국 때문에 우리 진정한 조국이 울고 있다"며 "대한민국에 진정한 정의가 살아있고 국민은 죽지 않았다는 준엄한 경고를 청와대에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운천 의원은 "문 정권은 말따로 행동따로 정권이다"라며 "조국 임명은 말이 행동과 완전히 불일치하는 다시 이야기하면 기회는 평등이 아니라 반칙과 특권 불평등으로 과정은 공정이 아니라 불공정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비난했다.

신용현 의원은 "문 정부는 공정과 정의를 입에 담지 말라는 국민의 말을 무시하지 말라"며 "촛불로 세워진 문 정부를 향해 다시 촛불 들게 하지 말라. 조국 반드시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jttWh

김삼화 의원은 "문 대통령은 국민의 대통령이 아니라 '지명 대리인' 역할을 한 것"이라며 "가족이 수사받고 배우자가 기소되는 상황이라면 사퇴하는 게 맞다. 그런 상황에서 다른 부서도 아닌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이런 내로남불이 없다"고 비판했다.


지상욱의원은 "거짓과 위선, 오만과 독선의 굿판을 치워달라"고 목청을 높였고, 이혜훈 의원은 "대한민국에서 정의는 죽었다. 대통령 손으로 정의는 죽었다"며 '근조정의' 리본 달기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현장 의원총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공정과 정의 가치를 바로 세우기 위한 조국 퇴진 행동에 나설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정치인과 조국 해임을 촉구한다"며 "국정조사로 조국가족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고, 문 정권이 검찰 겁박, 수사 방해를 멈추지 않으면 특검 도입으로 문 정권 진실은폐 기도를 좌절시키겠다"고 경고했다.


pjh@newsis.com, moonlit@newsis.com 




승민아 니가 할말은 아니다 ㅋㅋㅋㅋㅋ

자한당한테 이상한거 배웠구나ㅋㅋㅋㅋㅋ

할때 안쪽팔리냐??? 진심 궁금하다 무슨생각으로 하는거야???

우린 정의의 사도!!! 뭐 이런거냐????



댓글 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1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3 16.06.07 47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3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4.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1 18.08.31 16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0011 [단독] 이형호군 유괴 ‘그놈 목소리’… AI로 분석중 31 10.16 4401
1390010 [lol] 신챔피언 세나 트레일러(루시안 아내 쓰레쉬한테 잡힌 걔 맞음) 20 10.16 755
1390009 2003년 병구와 함께 '지구를 지켜라!'를 지켜주신 관객을 찾습니다 36 10.16 2294
1390008 토스 씨티카드 234 10.16 1.3만
1390007 [롤] 10주년 방송에서 밝힌 앞으로 출시/개발중인 게임 10 10.16 986
1390006 EBS 연습생 펭수, '여성시대' 뜬다.."제작진도 팬♥..궁금해"[공식] 34 10.16 2539
1390005 있는 그대로의 너 좋아하시네.너같음 너같은인간을 사랑할 맘이 나겠냐? 14 10.16 2274
1390004 사알짝 가십걸 느낌도나고 구경하는 맛 나는 블랙핑크 로제 인스타 사진들 16 10.16 3157
1390003 ‘사인히어’ 타 레이블과 라이벌전 개막…파이널 진출자는 단 4명 1 10.16 291
1390002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못해..국민 위해 존재"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4 10.16 520
1390001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이 구역의 ‘엔딩 요정’ 나야나 7 10.16 1391
1390000 [속보]9월 취업자수 34만8000명 증가…60대 이상이 38만명 53 10.16 2710
1389999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어린시절(유투버 해도 될거 같음) 27 10.16 2441
1389998 '말레피센트2' 썩토 지수 50%.."가장 큰 죄는 지루한 것" 14 10.16 1398
1389997 털 색이 다양한 햄스터 남매들 8 10.16 1244
1389996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로 또 인하…2년만에 역대 최저수준(종합) 4 10.16 641
1389995 인간 발목 연골은 도마뱀 수준 재생 능력 지녔다(도마뱀사진주의) 10 10.16 2348
1389994 [종합] 故 설리, 부검 절차 진행→우울증 기록 확인 "정확한 사인규명" 6 10.16 3984
1389993 롤 10주년 이벤트 간단 요약.jpg 16 10.16 1385
1389992 오늘 DVD 블루레이 프리오더 열리는 영화 알라딘 .jpg 13 10.16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