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입장권 최소 1천만원..페더러 vs 나달, 세기의 윔블던 재대결
479 5
2019.07.12 20:25
479 5
한국시간 12일 밤 12시께 열릴 예정


https://img.theqoo.net/GBFCr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8·스위스·세계랭킹 3위)와 '흙신' 라파엘 나달(33·스페인·세계랭킹 2위)이 윔블던에서 11년만에 맞대결한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남자 테니스 세기의 대결이 열린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8·스위스·세계랭킹 3위)와 '흙신' 라파엘 나달(33·스페인·세계랭킹 2위)이 윔블던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페더러는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니시코리 게이(일본·세계랭킹 7위)를 3-1(4-6 6-1 6-4 6-4)로 제압했다.

페더러에 이어 나달 역시 샘 퀘리(미국·세계랭킹 65위)를 3-0(7-5 6-2 6-2)으로 완파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페더러와 나달의 윔블던 대결이 11년만에 성사됐다.

페더러와 나달은 지난 2008년 윔블던 결승전에서 만났다. 남자 테니스 역사에 남을 명승부였다. 5시간에 육박(4시간48분)하는 경기 시간을 기록한 끝에 나달이 페더러를 3-2(6-4 6-4 6-7 6-7 9-7)로 꺾었다.

당시 대회 6연패에 도전 중이던 페더러는 신예 나달의 벽에 가로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나달은 윔블던 첫 패권을 차지하며 페더러의 적수로 떠올랐다.

이후 페더러는 이듬해인 2009년 우승컵을 되찾았고 2012년, 2017년에도 우승했다. 나달은 2010년 두 번째 우승 이후 아직까지 윔블던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하고 있다.

2017년 대회 최다 우승(8회)과 함께 최고령(36세) 우승 기록까지 세운 페더러는 2년만에 9번째 우승을 노린다. 나달은 9년만에 3번째 패권에 도전한다. 물러설 수 없는 두 선수가 준결승에서 11년만에 재대결을 벌인다.

세기의 대결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 입장권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둘의 준결승 대진이 성사된 이후 입장권 가격은 7000파운드(약 1030만원)부터 거래되고 있다. 원래 입장권 가격(185파운드)의 38배 정도다.

지난달 열린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에서는 나달이 페더러를 준결승에서 3-0(6-3 6-4 6-2)으로 완파했다. 나달은 페더러를 물리친 기세를 이어가 개인 통산 12번째 프랑스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클레이코트에서 초강세를 보여 '흙신'으로 불리는 나달다운 결과였다.

그러나 윔블던은 잔디코트에서 펼쳐진다. 페더러가 나달보다 유리하다. 두 선수의 통산 상대전적에서는 나달이 24승15패로 앞서지만 윔블던에서는 페더러가 2승1패 우위다. 페더러는 2006, 2007년 결승에서 2년 연속 나달을 꺾고 우승한 바 있다.

승리한 선수는 결승에서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랭킹 1위)와 만날 가능성이 높다. 조코비치는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스페인·세계랭킹 22위)과 준결승을 치른다.

페더러와 나달이 벌일 세기의 대결은 12일 오후 9시에 열리는 조코비치와 아굿의 경기가 끝난 뒤 진행된다. 통산 남자 단식 경기가 3시간 정도 걸린다는 점에서 페더러-나달전은 밤 12시께 시작할 전망이다.

doctorj@news1.kr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안녕 베일리》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 46 08.23 1.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9 15.02.16 19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6693 인터뷰어의 애정이 느껴지는 드웨인 존슨 인터뷰 22 08.19 1923
1356692 홍콩시위와 관련해 ‘재신’ 홍콩 재벌이 낸 의문의 신문 광고.jpg 20 08.19 3511
1356691 뉴짤이 끊이지않는 흑발장발 올블랙 착장 방탄 정국.gif 172 08.19 8491
1356690 꼭 닮은 한국과 일본의 그 당들 5 08.19 1677
1356689 쯔양이 이사가서 배달음식 맛집 찾는 법 19 08.19 1만
1356688 광복 후 조선인 수천명을 태운 부산행 배가 의문의 침몰했던 사건 6 08.19 1572
1356687 보아 일본데뷔초 무명시절을 버티게 해준 노래 15 08.19 2461
1356686 평소에 여돌 노래 즐겨듣는 무묭이가 추천하는 걸그룹 수록곡들 24 08.19 1438
1356685 아이유 헤어 담당이 직접 말해준 호텔 델루나 장만월 잔머리 연출법, 반머리 헤어팁 426 08.19 2.5만
1356684 다음주 sbs스페셜jpg 15 08.19 5769
1356683 초딩때 보고 무서워서 질질 짰던 플래시애니 4 08.19 1547
1356682 라노벨 제목의 원조 17 08.19 2315
1356681 청량의 기준이 좀 다른 원덬의 엔시티 노래 추천 15 08.19 989
1356680 알고보면 쉬운 회전교차로 이용방법.jpgif 70 08.19 5163
1356679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비 명칭 공모 2 08.19 719
1356678 요즘애들은 모르는 게임기 5 08.19 1635
1356677 급식단 먹여주는 트와이스 모모 6 08.19 2139
1356676 자꾸 무대위에서 팬들에게 뭔가를 날리는 있지 ITZY 유나 16 08.19 2570
1356675 일본코카콜라 쿠우(Qoo) 트와이스 x 할로윈 콜라보 19 08.19 2988
1356674 [저리톡] “후쿠시마라도 출전”…중앙 보도 어떻게 봐야 할까? 13 08.19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