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관가 뒷談] 김현미 장관 ‘광역버스 준공영제’ 생방송 발표 국토부 실무진들조차 몰라
1,016 14
2019.05.16 07:52
1,016 14

‘공무원 패싱’ 논란




전국 버스 파업이 불과 12시간도 채 남지 않은 지난 14일 오후 4시30분 TV 생중계 화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나타났다. 이 지사는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안, 김 장관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안을 발표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버스 파업을 막기 위해 전향적인 결단을 내렸다는 ‘기습 발표’였다.

그런데 정작 국토부 실무진은 이런 발표가 있는지도 몰랐다. 김 장관은 국토부 교통물류실장만 대동하고 비공개로 국회를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생중계가 이뤄지던 때에 국토부 실무진은 대부분 정부세종청사에 마련된 ‘버스 파업 비상대책반’에서 지자체별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 중이었다. 발표 소식을 뒤늦게 접한 뒤 내용 파악을 위해 부랴부랴 TV를 켜고 내용을 받아 적어야 했다. 이날 오후 5시를 훌쩍 넘어서야 장관의 발표 내용을 정리한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야말로 혼란스러운 비상 사태였다”고 말했다.

정부 내에서는 긴박한 상황에 합의안이 나와 다행이라면서도, 장관이 실무진과 아무 협의도 없이 갑자기 생중계 발표를 한 점을 아쉬워한다. 국토부뿐 아니라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직원들이 버스 파업을 막기 위해 밤샘까지 벌였는데도 ‘두 정치인의 결단’으로 사태가 해결된 것처럼 비쳐 맥이 빠진다는 뒷말도 나왔다.

특히 최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토부 공무원을 겨냥해 ‘복지부동 공무원’이라고 비판한 대화 내용이 공개된 직후라 ‘공무원 패싱’ 논란에 불을 지폈다. 국토부 노조는 “여당·청와대가 공무원을 정치인의 하등존재로 인식하는 것”이라며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까지 냈었다. 한 공무원은 15일 “김 장관이 지난 1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난 당신들을 믿는다’며 국토부 공무원을 감쌌는데 정작 믿는다는 부하 직원들을 건너뛰고 국회에서 생중계로 발표한 걸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세종=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댓글 1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3-4 보은/연합 투표 및 스밍 금지 항목 추가] 5901 16.06.07 3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7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3 15.02.16 18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8 18.08.31 14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1621 지금까지 공개 된 드라마 날 녹여주오 내용들 19 06.13 1689
1281620 남편한테 처음으로 맞을뻔 했습니다 76 06.13 5931
1281619 아마조네스는 활을 쏘기 위해 한쪽 가슴을 도려냈다. 26 06.13 3856
1281618 버닝썬 터지고 나서 한서희 인스타그램 57 06.13 1.1만
1281617 래퍼 블랙넛, “때려서도라도 내 걸로 만들래, 오늘 넌 내 여자···” 여성 폭력 가사 논란 27 06.13 1699
1281616 어느날 덬들은 히어로 영화에 등장하는 '일반 시민'이 되었다. 11111 VS 22222 50 06.13 1101
1281615 지금 생각하면 의미심장한 한서희 탑•YG 저격 인스타글 51 06.13 6089
1281614 EXO 장신 멤버들 오늘 뜬 화보 사진들 28 06.13 1912
1281613 결혼식에서 다른 여자에게 고백한 신랑 21 06.13 4034
1281612 한서희, 탑·YG 저격 논란 "회사 비밀 몇 개나 숨겨줬는데 (예전기사) 48 06.13 3433
1281611 진짜 미친듯이 열일하는 키아누 리브스 앞으로 나오는 작품들 정리.jpg 16 06.13 1561
1281610 얼루어 7월호 표지 레드벨벳 43 06.13 2847
1281609 ** 공설화장장, 강제 자살 할 수밖에 없었던 직원.. 재수사 청원합니다. 7 06.13 679
1281608 동물학대 문제 논의·법 보완 위해 '동물학대 방지포럼' 출범 06.13 126
1281607 [단독] 비아이 '마약 의혹' 메시지 상대 A씨는 한서희 578 06.13 3.3만
1281606 KBO ... 스폰서로 저격 15 06.13 1771
1281605 똥구멍을 닦아보자.뒤처리 56 06.13 3317
1281604 [프듀X] 포지선평가 댄스인줄 알았는데 보컬까지 완벽한 연습생.gif 36 06.13 2506
1281603 하늘 나는 독수리 얼굴 간접 체험 11 06.13 1155
1281602 칭구 자는데 귀찮게하는 햄찌.gif 4 06.13 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