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5·18 피해자' 사양했다던 심재철에 보상금 3500만원 지급됐다
1,564 17
2019.05.16 07:17
1,564 17

[경향신문] ㆍ“1997년에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지만 보험증 반납”
ㆍ광주시 “본인이 직접 신청 안 하면 심사 자체가 불가능하다”
ㆍ보상금 수령 안 밝혀…심 의원 “제가 신청했었는지 알아볼 것”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여년 전 5·18민주화운동 관련자(피해자)로 인정돼 정부 보상금이 지급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고 주장해왔던 심 의원은 정작 자신이 5·18피해자로 인정돼 보상금까지 받았다는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15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심 의원은 1998년 광주시에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신청’을 한 뒤 심사를 거쳐 ‘연행·구금’ 분야 피해자로 인정됐다. 5·18피해자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본인이 직접 관련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 등을 준비해 ‘보상금 등 지급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연행이나 구금의 경우 대개 구치소나 교도소 등에서 본인 수감기록 등을 발급받아 첨부한다고 한다.

심 의원에게는 구금 일수 등에 따라 정부에서 차등지급하는 생활지원금과 위로금 등 모두 3500만원 정도의 보상금도 지급됐다. 보상금은 본인명의 통장으로 입금된다. 심 의원의 이름은 광주 서구 치평동 5·18기념공원 지하의 추모승화공간 벽면에도 새겨져 있다. 이곳에는 2005년까지 5·18피해자로 인정된 4296명의 이름이 적혀 있다.

심 의원도 최근 5·18피해자로 인정받은 사실을 간접적으로 시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올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판하는 ‘역사 앞에 서서’라는 글에서 “97년 5·18광주민주화유공자라면서 발급된 무상의료보험증을 반납하고 보훈처에 유공자 등록을 마다했다”고 썼다.

중략

전문 출처로

https://news.v.daum.net/v/20190516060012289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90 08.16 5.6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3810 최근 지지 하디드 & 벨라 하디드 사복 스타일 36 08.16 2902
1353809 원덬이가 제일 좋아하는 아기 주사맞는 영상 20 08.16 2080
1353808 네이버에 몰려온 중국인들.jpg 65 08.16 4667
1353807 복귀 기념으로 첫방송 그대로 따라하는 쯔양.avi 6 08.16 1019
1353806 플라이투더스카이 <중력>, <Missing You> 등을 작사작곡한 박창현의 그동안 작곡 라인업 12 08.16 807
1353805 日아베, 北발사체에 또 韓 빼고 "美와 연대"…"日안보 영향無"(종합) 16 08.16 591
1353804 (깜놀주의) 공중파 수위 레전드.gif 30 08.16 4791
1353803 펌)일본우익 " 군대가져 독도 되찾자" .JPG 13 08.16 1253
1353802 "홍콩 창피" '송환법 지지' 중국 아이돌 향한 따가운 시선 16 08.16 1459
1353801 하성운X라비, '찰떡콤비' 최초 아이돌 짝꿍으로 등장.."의상도 트윈룩" 30 08.16 1873
1353800 3층냥탑.gif 8 08.16 1019
1353799 NO ABE 로 물타기 하는게 혐오스러운 이유 21 08.16 1848
1353798 세상 부지런한 먹방투어 유투버의 예의바른 공지 8 08.16 2828
1353797 北, 평화경제 제안한 文향해 "보기드물게 뻔뻔한 사람" 11 08.16 522
1353796 자유한국당 한일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개최 08.16 134
1353795 손석구만 입장無..강한나·오혜원, '프라이드' 관람 비매너 논란 사과 3 08.16 1084
1353794 몬스타엑스, 빌보드 팝송즈 차트 韓가수 3번째 위업(공식) 11 08.16 1107
1353793 에이핑크 9년차인데 열애설이 없는 이유.jpg 69 08.16 8978
1353792 성훈, ‘레벨업’으로 증명한 넓은 연기 스펙트럼 증명..종영 소감까지 24 08.16 1537
1353791 악플읽기를 하는 소련여자 42 08.16 2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