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버닝썬 경찰 폭행·유착 없었다”…김상교는 성추행 혐의 송치
13,408 245
2019.05.16 07:17
13,408 245
[앵커]

클럽 '버닝썬'에 대한 경찰 수사가 백여 일 만에 막을 내렸습니다.

경찰은 최초 신고자 김상교 씨에 대해선 성추행과 폭행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유흥업계와 현직 수사관들의 유착 의혹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내렸는데요.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일어난 건 지난해 11월.

경찰은 손님 김상교 씨가 클럽 직원과 손님에게 폭행을 당한 것은 맞지만 김 씨도 클럽 안에서 여성 3명을 성추행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 씨에게 성추행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김 씨가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던 것처럼 경찰관이 김 씨를 폭행하지 않았고, 지구대 CCTV 등을 조작한 정황도 없다고 결론내렸습니다.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유착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윤모 총경에 대해서도 직권남용을 제외하곤 모두 혐의 없음으로 판단했습니다.

윤 총경은 지난 2016년 서울 강남의 라운지바 몽키뮤지엄과 관련한 수사 상황을 가수 승리의 동업자인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총경은 이후에도 약 1년 동안 유 전 대표와 만나 6차례 식사, 4차례 골프를 하며 260만 원 상당의 접대를 받았는데,

이 접대가 뇌물이 아니고, 청탁금지법상 형사 처벌 기준에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경찰은 판단했습니다.

[박창환/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2계장 : "장시간 여러 번에 걸쳐 친분을 쌓기 위한 과정 중에 (접대가) 이루어진 것으로서 대가성이 인정되기는 어려워 (윤 총경에 대해) 뇌물죄 적용은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유흥업계와 경찰 유착 의혹이 대부분 무혐의로 결론나면서, 백오십여 명의 수사관을 투입한 대대적인 수사가 용두사미로 끝났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김수연 기자 (sykbs@kbs.co.kr)
댓글 24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0 16.06.07 45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9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1790 여중생 울린 삼성폰 카메라.jpg 30 09.12 6099
1381789 토스 퀴즈 58 09.12 1530
1381788 '문 대통령 살인예고' 일베 회원, 인터폴 적색수배 53 09.12 3939
1381787 스스로 일어난 임진왜란 7 09.12 1090
1381786 36주차 가온차트 7 09.12 1005
1381785 옹성우가 얘기하는 인스타그램 좋아요 많이 받는 방법 48 09.12 5431
1381784 겨울왕국, 한국판 일본판 차이점 11 09.12 3257
1381783 세월호 / 최순실 / 조국 / 노무현 보도량 비교.jpg 44 09.12 1953
1381782 비명도 한국어패치 잘된 방탄해외덕후 20 09.12 3343
1381781 알라딘 friend like me 무릎 나가면 어떡해요 했던 부분 13 09.12 2632
1381780 기소유예와 기소중지 13 09.12 1284
1381779 비에 젖은 SK, 정규시즌 우승 재시동…‘롯데 보험’ 있다 49 09.12 1102
1381778 게임 자주하면 갤럭시는 피해야 하는 이유 22 09.12 6059
1381777 '유희열과 불후의 스케치북' 추석특집 역대급 콜라보…신동엽 출격 9 09.12 1351
1381776 성격 하나는 세상 평화로운 LG핸드폰 쓰는 사람들 502 09.12 3.7만
1381775 은근 이것 때문에 갤럭시 테마 안쓰는 사람 많음 43 09.12 4682
1381774 [탐사K] 20년 준비했다는 '소재 강국'..일본 한방에 '휘청' 8 09.12 1617
1381773 ??? : 방금 추석 명절 외롭게 혼자 보내는 상상함 ㅠㅠ 12 09.12 3689
1381772 (tip) 자동차에서 제일 시원한 장소 9 09.12 2346
1381771 교도소 밥 근황 26 09.12 4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