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걸캅스', '어벤져스: 엔드게임' 제치고 1위..21일만에 한국영화 정상
1,924 21
2019.05.16 06:57
1,924 21
https://img.theqoo.net/lJIQO
영화 ‘걸캅스’ 포스터.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영화 ‘걸캅스’(정다원 감독)가 ‘어벤져스:엔드게임’(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걸캅스’는 지난 14일 7만6544명을 불러들이며 개봉 6일 만에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74만2492명.

라미란, 이성경 주연의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두 여자 형사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시의성 있는 소재와 ‘걸크러시’ 콤비의 통쾌한 활약상을 그리며 관객의 공감을 얻고 있다.

지난달 24일 개봉해 줄곧 1위를 차지했던 ‘어벤져스:엔드게임’는 6만9934명을 동원하며 21일 만에 선두를 내주고 2위로 밀렸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의 누적 관객 수는 1295만1968명으로 역대 박스오피스 흥행 8위에 올랐다. 7위 ‘도둑들’(2012, 최동훈 감독)과는 3만2008명 차이다.

3위는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 주연의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육상효 감독)다. 이날 2만8450명의 관객을 불러 모으며 누적 관객 수 133만1798명을 기록, 박스오피스 3위를 수성했다.

https://img.theqoo.net/Yzwbh
영화 ‘악인전’과 ‘배심원들’ 포스터. [사진 키위미디어그룹·CGV 아트하우스]

한편 이날 한국영화 ‘악인전’(이원태 감독)과 ‘배심원들’(홍승완 감독)이 나란히 개봉해 흥행 성적에 관심이 쏠린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된 조폭 두목과 경찰이 손잡고 살인마를 잡는다는 내용의 영화로 마동석의 통쾌한 액션이 돋보인다.

특히 ‘악의전’은 14일(현지시간) 개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초청돼 오는 22일 오후 10시 30분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세계 영화인들에게 첫선을 보인다. 상연 전 레드카펫 행사에는 주연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와 이원태 감독이 참석해 칸을 빛낼 예정이다.

더불어 문소리·박형식 주연의 ‘배심원들’은 2008년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을 소재로 한 법정 드라마다. 평범한 8명의 배심원이 사건의 진실을 찾는 과정을 촘촘하게 그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댓글 2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스파오x더쿠 이벤트] 덬심저격 스파오(SPAO) 짱구뷰티 출시! 2483 06.22 3.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3-4 보은/연합 투표 및 스밍 금지 항목 추가] 5902 16.06.07 39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7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4 15.02.16 18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9 18.08.31 14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8735 할매덬들만 알고있는 지금 설빙의 원조격 디저트 프렌차이즈.jpg 54 06.20 6614
1288734 원덬이가 좋못사 하는 서현진 머리스타일.jpgif 10 06.20 2650
1288733 포켓몬스터 팬들에게 반응 좋았던 네임드 트레이너들 (남캐) 25 06.20 1267
1288732 570만 넘은 알라딘 31 06.20 1993
1288731 손흥민이 토트넘 메인모델로 선정된데에 대한 일부 일본반응 39 06.20 4327
1288730 엠넷에서 국프 대표 이동욱 모음집 올려줌 16 06.20 1179
1288729 선호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전문점이 달라서 싸울일이 없는 양대산맥 8 06.20 2117
1288728 청하 4th Mini Album [Flourishing] Highlight Medley 37 06.20 1171
1288727 [황장석의 실리콘밸리 이야기] 임프리메드 공동창업 임성원ㆍ이혜련 박사 - '전도유망' 스탠퍼드 과학자는 왜 ‘강아지 암’을 선택했나 3 06.20 205
1288726 [공포] 추성훈이 딱 한번 본 귀신 13 06.20 2394
1288725 5개 유명 화장품 브랜드에서 메이크업을 받은 후기.jpg 65 06.20 7752
1288724 빵집 알바생이 말하는 포장안된 빵 사기 꺼려지는 이유.jpg 78 06.20 8747
1288723 원덬이 최근 대리만족 느끼는 채널.ytb 1 06.20 759
1288722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농성장에서, 1년 전 죽은 권오진을 추모하다 06.20 241
1288721 길거리 극혐 0순위...jpg 17 06.20 3642
1288720 우주소녀 더쇼-엠카 1위하던 당시 멤버들 반응 (자체 컨텐츠 영상) 4 06.20 625
1288719 여자친구 미니 7집 [FEVER SEASON] '열대야 (Fever)' MV Teaser 1 59 06.20 1581
1288718 엑소 백현 특유의 그거... 36 06.20 3368
1288717 새벽에 인생 꿀팁 하나 준다 20 06.19 3806
1288716 안 쓰는 웹사이트 한번에 탈퇴하는 법.jpg (새로 바뀐 링크 추가!!) 2779 06.19 2.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