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경찰에 쓴소리하는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모멸감 느낀다는 경찰
4,789 28
2020.08.02 09:59
4,789 28
유튜브에서 설왕설래..최근 댓글 차단
유튜브 방송 진행하는 한문철 변호사 [한문철TV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을 조롱하는 것 같아 모멸감을 느낍니다. 왜 경찰을 향해 그런 화살을 던지는지 답답합니다."

한 퇴직 경찰은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교통사고를 전문으로 다루는 변호사를 향해 이같이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이 퇴직 경찰은 "누군가의 사연에 양념을 쳐서 다시 전해주는데, 사람은 누구나 억울함을 다소 과장해서 이야기하기 마련"이라며 "전해 들은 이야기로 특정 국가기관과 그 구성원을 비난하는 방송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현직 경찰들이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해당 변호사를 비판하는 글이 심심찮게 올라온다.

경찰들에게 비판을 받는 인물은 검사 출신인 한문철(59) 변호사다. 한 변호사는 구독자가 77만명에 달하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서 실제 교통사고를 예시로 과실 비율 등을 분석해 보여준다.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인 그가 2018년 9월부터 올린 동영상 6천여개의 총조회 수는 4억3천만회를 웃돈다.

1일 올린 '상대는 자기가 피해자라고 주장합니다. 말이 됩니까?'라는 제목의 동영상에서 한 변호사는 지난 6월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소개한다.

그는 사고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주면서 "전기자전거로 보이는 이륜차가 천천히 가면 각도상 내 앞으로 차가 (이륜차를 피해) 들어올 위험성이 있다. 그러면 내가 속도를 줄이거나 '빵' 해줘야 한다. 그래서(그러지 않았기 때문에) 과실이 80:20 정도로 생각된다"고 말한다.

한 변호사는 해당 동영상에서 "상대가 잘못했다고 하면 모르지만, 뻔뻔스럽게 나오면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라는 발언도 한다.

하지만 그가 올린 동영상 중에는 교통경찰의 현장 대응이 미숙하다고 꼬집는 내용도 적지 않다.

지난달 9일 게시한 동영상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신호 위반을 안 했는데 왜 벌점과 범칙금을 부과합니까? 이게 대한민국 경찰의 현주소입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누리꾼들은 해당 동영상에 1만8천여개의 댓글을 달아 갑론을박을 벌였다.

한 변호사는 자신에 대한 교통경찰의 반발이 답답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현재 경찰청 법률자문단 위원인 그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경찰의 현장 판단이 잘못돼 검찰에서 무혐의·법원에서 무죄 결론이 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경찰에 '이렇게 개선하면 좋겠다'고 구체적인 의견을 제시해도 고칠 생각조차 안 한다"고 지적했다.

한 변호사는 최근 유튜브 채널의 댓글을 차단했다.

그는 "댓글의 99%는 나를 응원·칭찬하는 내용이지만, 1%의 악플이 '소리 없는 살인'이 될 수도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ksw08@yna.co.kr

https://news.v.daum.net/v/20200802071513638

댓글 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4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9 15.02.16 27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78 05.17 8.7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5 04.30 2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9014 치티치티뱅뱅 추는 있지(ITZY) 예지 25 09.24 1861
1679013 안드로이드 원덬도 따라 하고 싶어진 레트로 컴퓨터 폰꾸!! (iOS 업데이트 관련) 34 09.24 2349
1679012 일관성이 있다가도 없는 원덬의 최애리스트.jpg 2 09.24 816
1679011 끝나고 나면 주인공 혼자 놔두고 온 것 같다는 영화 21 09.24 4301
1679010 한 여초카페 회원이 마음을 다잡기 위해 올린 지금까지 차렸던 아이밥상 모음 (스압주의) 1609 09.24 6만
1679009 태연 Circus vs Blue 83 09.24 908
1679008 미트 탑6 덬들이 존버한 여름휴가편 마린룩 착장 방송 탈 예정.jpg 43 09.24 1862
1679007 (여자)아이들 미연 인스타 업뎃 (feat.우기생일) 6 09.24 872
1679006 정시로 대학 간 아이돌 모음.jpg 32 09.24 3518
1679005 경북 포항 이가리항에 나타난 점박이물범 29 09.24 2879
1679004 섬기는 이 없는 자가 되려고 하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17 09.24 1240
1679003 SM 오디션 2번만에 NCT 24번째 멤버로 데뷔하고 센터푸쉬받은...jpg 41 09.24 4317
1679002 사람이 느끼는 쾌락점수 jpg. (feat. 도박,마약) 37 09.24 3569
1679001 스윙스+우도환+조병규+최우식 느낌이 나는 배우 31 09.24 2639
1679000 오늘 결말까지 갓벽했던 드라마.jpg 44 09.24 5670
1678999 50대 주부가 만드는 미니어쳐 요리 19 09.24 2510
1678998 카트 실력 찐으로 개오져서 감탄한 아이돌 둘 31 09.24 2589
1678997 방금 종영한 악의꽃 결말(스포주의) 21 09.24 5049
1678996 배구영역 대치동 1타 강사 5 09.24 1489
1678995 2020 미국 대선 투표 독려해서 비판받고 있는 해리메건 26 09.24 2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