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항암제를 작은 거품에 넣어 암세포에 직접 전달…실험 성공
1,668 6
2019.11.15 08:11
1,668 6


항암제를 작은 거품에 넣어 암세포에 직접 전달…실험 성공(자료사진=AP 연합뉴스)



항암제의 부작용은 최소화하고 효과는 높이는 기술을 과학자들이 제시하고 나섰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 연구팀은 미세기포와 초음파를 이용해 독성이 있는 항암제 성분을 암세포가 있는 부위까지 직접 전달하는 기술 체계를 확립했다고 밝혔다.

현재 관련 기술은 다른 연구자들도 활발하게 연구하고 있지만,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체내 약물을 실시간으로 추적해 암세포까지 더욱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항암제를 전달하는 미세기포를 정확히 추적하기 위해 배경 잡음을 제거할 수 있는 초고속 초음파 영상촬영 기법을 채택했다.




항암제 성분을 미세기포로 감싸 암세포가 있는 곳까지 직접 전달하는 과정.(사진=메일온라인)


이들은 피가 흐르는 혈관을 재현하기 위해 좁은 실리콘 관을 제작해 그 안에 물을 주입했다. 그리고 좀 더 사실적인 실험 환경을 위해 모형 혈관을 돼지 몸속에 집어넣었다.

그런 다음 특수 장치를 이용해 항암제가 들어있는 미세거품을 혈관에 투여하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집중 초음파 변환기를 적용한 초고속 영상촬영 기법을 사용해 돼지 몸속의 가짜 혈관 속을 흐르는 미세기포를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우선 미세기포의 움직임을 예측하고 그 거품이 모형 혈관의 특정 부위까지 이동하는 데 필요한 ‘음향 방사력’을 계산했다. 그다음 초음파 변환기에서 나오는 음향 방사력을 제어해 미세기포가 특정 위치까지 갔을 때 전력을 높여 거품을 터뜨렸다. 미세기포 속 항암 성분을 암세포가 있다고 가정한 곳까지 정확하게 전달한 것이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우리는 이 방법이 실제 체내에서 미세기포로 약물을 전달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앞으로 쥐나 토끼를 대상으로 연구하길 원한다”면서 “실제 사례를 통해 영상 분해능과 민감도, 속도를 높이고, 효과가 있다면 장기적인 목표는 임상연구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미국물리학협회(AIP)가 발행하는 응용물리학회보(Applied Physics Letters) 최신호(12일자)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6840 美 빌보드, 방탄소년단 정국 텀블러 인용 '2019년 가장 인기 있는 K팝 스타' 발표 31 12.03 1318
1416839 포브스가 선정한 2019년 아시아의 박애주의 영웅 아이유 32 12.03 1719
1416838 뛰는 수종 위 나는 희라.jpg 29 12.03 3863
1416837 유튜브CEO "내 아이들은 유튜브 못봐...'키즈앱'만 이용" 6 12.03 1828
1416836 와우에서 아재개그를 하면 7 12.03 1271
1416835 한국토지주택공사 광고 논란.jpg 10 12.03 2070
1416834 전효성, '내 마음에 그린' OST '항상 나를' 발매…직접 작사 참여 12.03 201
1416833 의무송출 채널에서 종편 채널 빠진다 5 12.03 1537
1416832 한순간 조커가 될뻔한 인물 7 12.03 1980
1416831 스마트폰에 여자연락처 3명 저장한 남자 20 12.03 4351
1416830 사육사 언니 품에 새끼 쏙 넣고 도망가는 수달 37 12.03 5696
1416829 김동률이 남긴 '오래된 노래' 콘서트 소감 13 12.03 1007
1416828 휴방공지 레전드.jpg 6 12.03 2979
1416827 인생의 절반을 영화 기다리는데 쓰신 분들.jpg 16 12.03 2771
1416826 늑대인간 만화 18 12.03 1278
1416825 달빛천사 펀딩 근황(중고나라).jpg 54 12.03 5280
1416824 인간때문에 고통받는 동물들 5 12.03 793
1416823 방탄 출국 소식 전하는 STARK 트윗 주접킹 멘트.(feat.정국) 23 12.03 2215
1416822 패이커가 최고의 게이머가 된 이유 22 12.03 2443
1416821 겨울철 가정의 75%가 집안 실내온도가 10도 이하인 나라 435 12.03 4.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