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생일에 총질 한 16세 소년…되살아난 美 학교 총격 망령
1,461 6
2019.11.15 07:53
1,461 6

"아침수업 기다리다 총성에 혼비백산…불안에 떤 학부모들 발 동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학생과 학부모들이 또다시 학교 총격의 공포에 휩싸였다.

14일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50㎞ 떨어진 샌타클라리타.

이 지역에서 가장 큰 학교인 소거스 고교 교정에서 아침 수업을 기다리던 학생들의 평온을 깨는 총성이 들렸다.

AP통신·KTLA 등 미 언론과 현지 방송에 따르면 밴드부 연습 등 특별활동을 하고 있던 학생들이 바로 옆에서 총소리를 들었다.




총격에 충격받은 학부모[AP=연합뉴스]



쇼나 오란디(16)는 AP통신에 "악몽이 현실이 되는 순간 같았다. 이거야, 정말 난 죽는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다"며 몸서리쳤다.

오란디는 처음에는 밴드부 교실에서 나는 악기 소리인 줄 알았다고 한다. 이윽고 총격임을 직감한 그는 평소 총격 대비 훈련 때 기억을 더듬어 몸을 웅크렸다.

1학년생 로지 로드리게스는 도서관 계단을 오르는데 풍선 터지는 것 같은 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백팩을 메고 막 등교하던 차인 로드리게스는 그길로 학교밖으로 빠져나가 가장 가까운 이웃집에 피신을 요청했다. 울면서 뛰어나오는 아이들이 있었다고 그는 기억했다.

11학년 학생 한 명은 KTLA TV에 "총성 한 발, 두 발을 들었다. 총탄이 벽에 부딪히는 소리 같은 것도 들렸다"면서 "우리는 최대한 빨리 대피하려 했다. 학생들 수십명이 뛰어 도망치는 모습이 보였다"라고 말했다.

한 학부모는 "딸이 전화를 걸어 '학교에 총격범이 있다. 너무 무섭다. 빨리 내게로 와줘'라고 애원하는 외침을 들었다"며 울먹였다. 이 학부모는 학교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다 경찰의 인도를 받고 나오는 딸을 만났다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경찰 인도로 대피하는 학생들[게티이미지 AFP=연합뉴스]



이 학교 학생 섀런 코르도바는 KNBC TV에 "양호실 책상 아래로 숨었다가 나오는데 어떤 사람이 유혈이 낭자한 채로 쓰러져 있는 걸 봤다"라고 말했다. 이 학생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총격 용의자를 본 것 같다고 현지 경찰은 말했다.

LA카운티 경찰국의 알렉스 비야누에바 국장은 총격 용의자의 신원에 대해 "아시아계"라고만 확인하고 자세한 내용을 알리지 않았다. 총격 동기도 알려진 게 전혀 없다.

이 학교에 다니는 16세 남학생인 용의자는 이날(14일)이 자신의 생일이었다고 학교 관계자들은 전했다. 생일을 골라 총격을 한 동기 역시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편, LA총영사관은 "현지 교민들과 접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한인 학생들의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는 걸로 안다"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2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6306 더위켄드 신곡 The Weeknd - Blinding Lights (Audio) 1 12.02 285
1416305 이것들 썸타고 있네 7 12.02 2777
1416304 오상진 인스타그램 15 12.02 5967
1416303 국뽕차는 겨울왕국 한국 엘사 가창력 ㄷㄷㄷ 54 12.02 7252
1416302 에타...문과농락...jpg 19 12.02 2640
1416301 펌) 애니메이션회사 직원들의 겨울왕국2 후기 20 12.02 4170
1416300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성남 소재 어린이집 성폭력, 발달과정 중 자연스러운 행동" 84 12.02 2720
1416299 낚시하고 싶어서 안달난 댕댕이의 빵댕이 2 12.02 1421
1416298 (펌) 배우 정혜성 부모님 결혼사진 44 12.02 1만
1416297 급하게 누나가 찍어준 사진으로 원서 제출;;;...JPG 33 12.02 9764
1416296 집사의 손가락을 거부하는 냥이 1 12.02 1032
1416295 음원 사재기를 바로잡을 수 있었던 마지막 기회 19 12.02 5768
1416294 ??̊̈?̊̈ : 아 김치찢듯이 <한국인의얼비유중 제일웃기다twt 9 12.02 2327
1416293 오피셜 한화 리핸즈.jpg 9 12.02 1300
1416292 극한직업 레전드.jpg 19 12.02 3194
1416291 자기 파트 지나갔는데도 카메라에 너무 오래 잡혀서 레전드가 된 짤 gif 46 12.02 8596
1416290 오퀴즈 전자금융출금계좌 26 12.02 502
1416289 AFC 올해의 국제선수 - 손흥민, 올해의 유스선수 - 이강인 수상 28 12.02 1233
1416288 수운이는 동생이니? 아니면 친구니? 9 12.02 1396
1416287 ???: 한국인들 앞으로 흥의 민족 이러지 마라 78 12.02 78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