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탐사K] 통증 주사 맞고 여행 갔다 다리 자를 뻔
3,664 12
2019.11.15 07:35
3,664 12


[앵커]

KBS가 준비한 또 다른 탐사 기획 뉴스 전해드립니다.

KBS는 통증 주사를 맞은 뒤 환자가 사망한 사건들과 집단 감염 사고 등 병원 내 주사 감염의 실태를 지난달 보도해 드렸는데요.

보도 이후 최근까지도 주사 치료를 받고 심각한 감염을 겪었다는 시청자 제보가 잇따랐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67살 주부 김 모 씨는 지난 9월 부산의 한 통증의학과에서 무릎에 인대 강화 주사를 맞았습니다.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나기 하루 전이었습니다.

여행 사흘 만에 김 씨는 무릎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프랑스 파리 현지 병원을 찾았습니다.

[김○○/주사 감염 의심 피해자 : "의사 선생님이 진찰을 해보시더니 고름을 빼서 이만치 두 병 정도 보 여주면서 무릎을 절단하든가 아니면 패혈증으로 사망할 수 있다고 그렇게 급하게 얘기하셨어요."]

김 씨는 파리에서 열흘간 치료와 수술을 받았습니다.

감염내과 전문의는 주사 치료가 감염원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재갑 /한강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무균술이 깨지는 경우 의사들이 주의했어야 할 부분들을 놓쳤기 때문에 발생하는 부분들이 있거든요."]

병원 측은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김○○/주사 감염 의심 피해자 : "의사 선생님 직접 바꿔 주지도 않고, 사무장이 아프게 된 게 자기네가 그랬다는 거를 밝히라는 거예요."]

63살 이희대 씨는 지난 8월 강원도 춘천의 한 통증 의원에서 통증 주사를 맞았습니다.

9일 동안 무릎에 4차례, 허리에 2차례씩 모두 6차례였습니다.

시술 뒤 왼쪽 무릎이 곪아 고름을 긁어내는 수술을 받았고 아직도 무릎이 다 펴지지 않습니다.

[이희대/주사 감염 의심 피해자 : "왜 이렇게 자꾸 붓고 아프냐 그랬더니 그냥 주사를 주면서 괜찮아질지 모르니까 기다려봐라. 괜찮을 거다, 이런 얘기만 했지…"]

시술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의료진 설명은 없었습니다.

[춘천 A 통증 의원 원장/음성변조 :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거 설명하셨습니까?) 아니요. (왜요?) 그거는 원래 안 해요. 네.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설명 안 해도 되는 겁니까?) 해야 하죠. (해야 하는데 왜 안 하셨냐고요.) 이제 이런 거를 물어보실 거예요?"]

주사 치료 가운데 특히 통증 주사는 지난해 국민 580만 명이 2천8백만 회 가까이 시술받았습니다.

통증 주사 시술이 유독 잦은 것은 병원 수익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이상율/前 마취통증의학과의사회 회장/지난달 : "(의사들이) 병원에 좀 수입이 된다 그러면 다 다 접목해서 해보려고 합니다. 신경치료가 좀 그 수입이 좀 된다고 판단이 이제 되기 때문에 이제 많이 그 접근해서 그게 이제 이렇게 알음알음 퍼지다 보니까…"]

보건 당국에 보고되지 않은 통증 주사 감염 의심 사례는 KBS가 확인한 것만 최근 5년간 67건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이승철 기자 (bullseye@kbs.co.kr)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시동》 최초 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53 12.06 1.7만
전체공지 [행사이벤트] AGF KOREA 2019 초대권 증정 이벤트! 252 12.03 3.1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0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0 16.06.07 49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1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9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3678 한승연 인스타 업뎃 62 11.30 1.2만
1413677 어린 시절부터 한 미모 했던 김현주 과거 사진.jpg 24 11.30 5248
1413676 팬들한테 타투 계획, 의미 다 설명해주고 존중 구하는 아이돌 60 11.30 1.1만
1413675 댕댕이 산책 후 발을 잘 확인해줘야 하는 이유 (사진주의) 29 11.30 6446
1413674 [날씨] 주말 늦가을·휴일 전국 비...대체로 구름 많음 2 11.30 1260
1413673 풀메 풀세팅 잘된날 놀다 집 일찍 왔을때 공감.jpg 10 11.30 6398
1413672 올해도 참가한다는 작년 자선야구 가오나시.gif 25 11.30 2296
1413671 [大 공감] 사고는 있지만, 범인은 없는(?) 아이돌 숙소.jpg 21 11.30 3417
1413670 본인 좀 제발 믿어달라고 팬들에게 얘기하는 모모랜드 연우 28 11.30 1.2만
1413669 [같이먹을래?] 광주 짬뽕과손님...jpg 8 11.30 2720
1413668 동물병원에서 착취당하고 급여로 겨우 방울토마토와 삶은 달걀만 받는 매니저...gif 59 11.30 9331
1413667 채식주의자가 키우는 이웃 고양이에게 몰래 고기 주기 57 11.30 6733
1413666 박찬호의 일기장 8 11.30 905
1413665 디즈니 <겨울왕국 2> All is found 엔딩 크레딧 버전 중국어 3 11.30 942
1413664 엑소 새 앨범에서 처돌이들 생성 중인 엑소X신혁 작곡 조합의 수록곡 "춤(Groove)".ytb 54 11.30 2123
1413663 미국에서 이렇게 생긴 장미꽃 절대로 사지마세요 288 11.30 5.3만
1413662 한물간 연예인이 요즘 인기있는 후배랑 사겨보려고 애쓰네 17 11.30 1.1만
1413661 “아베 총리, 유엔서 연설하려다 거절 당해” 34 11.30 4572
1413660 다가오는 12월에 듣기좋은 윈터/캐롤분위기 물씬나는 일본여가수들 노래들 (약스압) 3 11.30 369
1413659 디즈니 <겨울왕국 2> 박혜나 - 숨겨진 세상(Into the Unknown) 영상 28 11.30 1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