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日법조계 "아베, 일본 법 이해 못 해.. 징용 개인청구권 살아 있다"
1,186 10
2019.09.06 13:16
1,186 10

https://news.v.daum.net/v/20190906050706708


한일 변호사단체 공동 심포지엄

[서울신문]前일본변호사연합회장, 日정부 비판
“신일철주금 등 한국 판결 받아들이고
日,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철회해야”

우쓰노미야 겐지 전 일본변호사연합회 회장이 5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일제 강제동원 문제의 쟁점과 올바른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한일 공동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일본 변호사단체를 이끌었던 원로 법조인이 5일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보복적인 수출 규제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가 과거 식민지 지배를 진지하게 반성하고 한국 정부와 협력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구제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개인 청구권이 소멸했다고 국회에서 밝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 “일본 최고재판소 판결을 이해하지 못한 완전히 잘못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우쓰노미야 겐지(73) 전 일본변호사연합회 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일제 강제동원 문제의 쟁점과 올바른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한 한일 공동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갖고 “한일 청구권협정은 당사자인 피해자를 제외한 채 양국 정부의 정치적 타협으로 성립돼 큰 한계가 있다”면서 “강제동원 문제의 본질은 인권침해로, 무엇보다 피해자 개인의 피해가 회복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일 청구권협정에서 일본 정부는 식민 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지 않고 반성하지 않았다. 단지 양국 간 재정적·민사적 채권 및 채무 관계를 해결하기 위해 체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의 강제징용 당시 모집 형태나 가혹한 노동환경을 보면 강제성이 명백하고 인권침해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우쓰노미야 전 회장은 이어 “불법행위로 인한 위자료 청구권이 아니라도 개인의 손해배상 청구권을 국가 간 협정으로 소멸시킬 수 없다는 것은 지금의 국제인권법상에서 상식”이라며 “지금까지 일본 정부나 일본의 최고재판소도 청구권협정에 따라서도 실체적인 개인의 손해배상 청구권은 소멸되지 않는다고 해석돼 왔다”고 설명했다. 일본 아베 총리와 고노 다로 외무상의 발언이 잘못됐다는 것이다.


그는 “신일철주금,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 기업은 지난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받아들이는 동시에 자발적으로 인권침해 사실과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와 배상을 포함해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행동을 할 필요가 있고,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와 협력해 강제동원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에 그치지 않고 기억을 계승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일본변호사연합회 소속 자이마 히데카즈 변호사도 “양국 정부와 일본의 전쟁 기업, 협정으로 이익을 본 한국 기업이 자금을 갹출해 피해자에게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다른 일본 법조계 및 시민단체 인사들도 한일 청구권협정이 징용 피해 문제를 전혀 해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서울지방변호사회가 주최한 이날 심포지엄은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이후 한일 갈등이 극심해진 것과 관련, 한일 양국의 법조계 인사들이 대응 방안을 논의해 보자는 취지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을 찾은 징용 피해자 유족 가운데 일부는 “이런 심포지엄은 도움이 안 된다”, “했던 말을 또 하며 피해자들을 우롱하느냐”, “한국 정부에 책임이 있는지를 명확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강하게 항의했고, 다른 참석자들이 이에 맞서 “마음에 들지 않으면 청와대로 가서 얘기하라”고 받아치는 등 언쟁이 벌어져 행사가 일부 차질을 빚기도 했다.



댓글 1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1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3371 (수정)한시간 전에 진입해서 84위로 프리징한 AOA 너나해 204 09.14 1.7만
1383370 김이나 인스타그램 (feat. 브라운아이드걸스 새앨범) 37 09.14 4788
1383369 나 휴대폰 2층에서 떨어뜨렸어.jpg 26 09.14 8420
1383368 8년 전 오늘 발매된, 하하의 "Rosa" 4 09.14 558
1383367 유튜브 프로모 조횟수는 앞으로 차트나 공식 기록 집계에서 제외됨 59 09.14 5315
1383366 심리적 불안감이 많은 사람들 특징.jpg 233 09.14 2.9만
1383365 3년 전 오늘 발매된, 성시경의 "다정하게, 안녕히" (구르미그린달빛 OST) 8 09.14 400
1383364 연기로 송강호 발라버리는 조정석 63 09.14 1.1만
1383363 2년 전 오늘 발매된, 바비(BOBBY of iKON)의 솔로데뷔곡 "사랑해" 20 09.14 451
1383362 걸그룹보컬 서바이벌 V-1에 또 나온 프듀 의자ㅋㅋㅋㅋㅋㅋㅋㅋ 29 09.14 5088
1383361 방금 나혼자산다에 잠깐 나온 BGM (feat. 우주테라피, 넌 나의 유니버스) 29 09.14 2547
1383360 오늘 뜬 추석 보름달 소원 빌고 가셈 486 09.14 1.1만
1383359 "삼시세끼" 여심 사로잡은 남주혁 나이는? 박소담보다도 어려 10 09.14 2794
1383358 2년전 오늘 발매된 아이콘 바비의 솔로 정규 앨범 Love and Fall 5 09.14 287
1383357 갤럭시 유저들 티빙 1개월 무료 422 09.14 1.8만
1383356 12일 만취 운전자 식당 돌진사고.gif 18 09.14 3996
1383355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께 8 09.14 763
1383354 (펌) 그것이 알고 싶다 - <DNA와 단추의 증언 - 미입주 아파트 살인사건 미스터리> 25 09.14 4487
1383353 호불호 많이 갈리는 밥 75 09.14 4696
1383352 카일리 제너 9월호 플레이보이 $후방주의$ 46 09.14 7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