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日방송서 한국 관련 내용 급증…"韓 다루면 시청률 높아져"
1,721 47
2019.09.06 13:09
1,721 47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달으면서 일본 TV 방송에서 한국 관련 내용을 다루는 와이드쇼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와이드쇼란 시사와 예능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패널들이 논의하는 형식의 프로그램을 말한다.

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와이드쇼에서 한국을 다룬 시간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겠다고 발표한 지난 7월 첫 주에는 2시간 53분이었으나,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종료 결정을 한 8월 넷째 주에는 6시간40분, 8월 다섯째 주에는 13시간 57분으로 확대했다.

아사히는 한국 관련 와이드쇼가 늘고 있는 이유는 시청률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민영 방송사에서 와이드쇼를 담당하는 한 프로듀서는 "한국을 다루면 시청률이 훨씬 높다. 지금 일본 전국에서 한국에 대한 보도로 일색인 것은 순전히 시청자가 따라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면, 최근 일본 방송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보도가 자주 다뤄지고 있는데 이에 대해 이 프로듀서는 "한국 드라마처럼 등장인물 캐릭터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엔터테인먼트화가 쉽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에 대한 방송을 즐기는 시청자의 종류는, 오락거리로 즐기는 층과 원래부터 한국에 관심을 갖고 있는 층, 그리고 한혐한(嫌韓)층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고 한다.

이 프로듀서는 민영 방송사의 와이드쇼가 특히 타깃으로 하는 시청자는 일정 수가 확보된 것으로 여겨지는 혐한층이라고 설명했다. 혐한층을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프로그램 내용도 혐한을 부추기는 내용으로 치우친다는 지적이다.

언론인 아오키 오사무(青木理)는 일본 시청자들이 한국에 관심이 있는 근본 원인에 대해 "일본인의 마음 한구석에 민족 차별 의식이 어느 정도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에 더해 일본의 성장 정체에 따른 불안 및 자신감 상실, 그리고 인터넷상의 과격한 표현 확산 등과 겹치면서 차별의식이 밖으로 분출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chkim@newsis.com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4&oid=003&aid=0009441470

아무리 그래도 남의나라 장관 후보 청문회 생중계는 해외토픽감이야
진심 부끄러운줄도 모르고 광기 ㄷㄷ
댓글 4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181 20.05.17 2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47 20.04.30 6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80271 한꺼번에 모아보는 독서실 빌런들 32 05.09 3202
1880270 슈퍼 대선배 태연님의 머리카락 마져도 조심스러운 잇지 리아.gif 11 05.09 3895
1880269 양세형 비데 10 05.09 1845
1880268 한국인들 호그와트 가면 이런거나 배워와서.twt 17 05.09 4572
1880267 [속보] "도지코인은 사기다" 머스크 발언에 30% 이상 폭락 330 05.09 4.7만
1880266 의외로 고증에 충실했던 웹툰.jpg 9 05.09 4425
1880265 북한 피자가게.jpg 55 05.09 6136
1880264 [안방1열 직캠4K] 썸넬 개잘뽑힌 ITZY(있지) 채령 '마.피.아. In the morning' 7 05.09 1578
1880263 위 아래 위 아래 위 아래 7 05.09 1145
1880262 저항없이 웃으면 큰일남.twt 19 05.09 2327
1880261 전기충전이나 배터리 없이 음성지원되는 명함 개발됨. 5 05.09 1695
1880260 원본 캐릭을 200% 재해석한 한국 성우 6 05.09 2548
1880259 드라마 '알고 있지만' 캐스팅 바꿔본 버전.jpgif 26 05.09 4064
1880258 단톡방 친구들 유형 11 05.09 2464
1880257 여친 예린 인스타 업뎃 7 05.09 1205
1880256 본인피셜 징그럽고 털달린 미더덕 처럼 생겼다는 김선호 7 05.09 2371
1880255 [4K] 뉴이스트 - INSIDE OUT 교차편집 영상 (Stage Mix)  8 05.09 447
1880254 한창 신인이었던 한혜진을 뒤에서 도와주었던 윤여정 21 05.09 4977
1880253 오란고교 원작 만화가가 오란고교 그리려고 처음으로 호스트클럽 가봤는데.....twt 21 05.09 5576
1880252 상대방에게 회 얻어 먹을수 있는 팁.jpg 33 05.09 5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