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日방송서 한국 관련 내용 급증…"韓 다루면 시청률 높아져"
1,562 47
2019.09.06 13:09
1,562 47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달으면서 일본 TV 방송에서 한국 관련 내용을 다루는 와이드쇼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와이드쇼란 시사와 예능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패널들이 논의하는 형식의 프로그램을 말한다.

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와이드쇼에서 한국을 다룬 시간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겠다고 발표한 지난 7월 첫 주에는 2시간 53분이었으나,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종료 결정을 한 8월 넷째 주에는 6시간40분, 8월 다섯째 주에는 13시간 57분으로 확대했다.

아사히는 한국 관련 와이드쇼가 늘고 있는 이유는 시청률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민영 방송사에서 와이드쇼를 담당하는 한 프로듀서는 "한국을 다루면 시청률이 훨씬 높다. 지금 일본 전국에서 한국에 대한 보도로 일색인 것은 순전히 시청자가 따라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면, 최근 일본 방송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보도가 자주 다뤄지고 있는데 이에 대해 이 프로듀서는 "한국 드라마처럼 등장인물 캐릭터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엔터테인먼트화가 쉽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에 대한 방송을 즐기는 시청자의 종류는, 오락거리로 즐기는 층과 원래부터 한국에 관심을 갖고 있는 층, 그리고 한혐한(嫌韓)층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고 한다.

이 프로듀서는 민영 방송사의 와이드쇼가 특히 타깃으로 하는 시청자는 일정 수가 확보된 것으로 여겨지는 혐한층이라고 설명했다. 혐한층을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프로그램 내용도 혐한을 부추기는 내용으로 치우친다는 지적이다.

언론인 아오키 오사무(青木理)는 일본 시청자들이 한국에 관심이 있는 근본 원인에 대해 "일본인의 마음 한구석에 민족 차별 의식이 어느 정도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에 더해 일본의 성장 정체에 따른 불안 및 자신감 상실, 그리고 인터넷상의 과격한 표현 확산 등과 겹치면서 차별의식이 밖으로 분출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chkim@newsis.com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4&oid=003&aid=0009441470

아무리 그래도 남의나라 장관 후보 청문회 생중계는 해외토픽감이야
진심 부끄러운줄도 모르고 광기 ㄷㄷ
댓글 4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1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3424 치약맛 11 09.14 1339
1383423 자동차 수막현상의 위험성 17 09.14 4402
1383422 유튭조회수 1000만 박보검 붐바스틱 (구그달) 22 09.14 2096
1383421 공개될 확률 0%라 더 아까운 중드 <필업계> 29 09.14 3940
1383420 F로 시작하고 C-K로 끝나요 10 09.14 3827
1383419 X1 조승연 팬들을 어쩔줄 모르게 만드는 팬싸자세 40 09.14 5842
1383418 무묭이가 심심할때마다 보는 트위터 계정 (약혐주의) 7 09.14 2908
1383417 감각있게 뽑힌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광고 6 09.14 1178
1383416 손흥민 인스타에 장난친 김태환(울산현대 소속 축구선수) 답글 상황 210 09.14 3만
1383415 오랜만에 들으니 새로운 세븐 명곡 디지털 바운스 19 09.14 1287
1383414 명절 응급실 근무자의 분노.jpg 41 09.14 9784
1383413 만사법통에 기댄 사회 (1)“대작·표절…논쟁으로 풀 문제를 법에 맡기는 순간 예술의 본질은 실종” 5 09.14 540
1383412 투수입장에선 대체 어떻게 승부해야할지 답이 안나오는 타자 7 09.14 1950
1383411 잘크고 있는 배우 남다름 79 09.14 7412
1383410 '타인은 지옥이다' 드라마판이 생각보다 시청률이 안나오는 이유가 될만한 댓글들.txt 250 09.14 3.9만
1383409 안영미 편의점 알바 500원 썰.jpg 60 09.14 7634
1383408 '가정환경에 문제 있는 애'가 바로 접니다 | 이혼가정 자녀의 솔직한 심리 (스압) 27 09.14 3746
1383407 21명 생일 쉽게 외우는 방법.nct 35 09.14 3868
1383406 러블리즈가 퀸덤 2차경연에서 할 곡.ytb 40 09.14 4727
1383405 새로나온 손나은 아디다스 광고 22 09.14 4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