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日방송서 한국 관련 내용 급증…"韓 다루면 시청률 높아져"
1,662 47
2019.09.06 13:09
1,662 47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달으면서 일본 TV 방송에서 한국 관련 내용을 다루는 와이드쇼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와이드쇼란 시사와 예능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패널들이 논의하는 형식의 프로그램을 말한다.

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와이드쇼에서 한국을 다룬 시간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겠다고 발표한 지난 7월 첫 주에는 2시간 53분이었으나,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종료 결정을 한 8월 넷째 주에는 6시간40분, 8월 다섯째 주에는 13시간 57분으로 확대했다.

아사히는 한국 관련 와이드쇼가 늘고 있는 이유는 시청률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민영 방송사에서 와이드쇼를 담당하는 한 프로듀서는 "한국을 다루면 시청률이 훨씬 높다. 지금 일본 전국에서 한국에 대한 보도로 일색인 것은 순전히 시청자가 따라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면, 최근 일본 방송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보도가 자주 다뤄지고 있는데 이에 대해 이 프로듀서는 "한국 드라마처럼 등장인물 캐릭터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엔터테인먼트화가 쉽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에 대한 방송을 즐기는 시청자의 종류는, 오락거리로 즐기는 층과 원래부터 한국에 관심을 갖고 있는 층, 그리고 한혐한(嫌韓)층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고 한다.

이 프로듀서는 민영 방송사의 와이드쇼가 특히 타깃으로 하는 시청자는 일정 수가 확보된 것으로 여겨지는 혐한층이라고 설명했다. 혐한층을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프로그램 내용도 혐한을 부추기는 내용으로 치우친다는 지적이다.

언론인 아오키 오사무(青木理)는 일본 시청자들이 한국에 관심이 있는 근본 원인에 대해 "일본인의 마음 한구석에 민족 차별 의식이 어느 정도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에 더해 일본의 성장 정체에 따른 불안 및 자신감 상실, 그리고 인터넷상의 과격한 표현 확산 등과 겹치면서 차별의식이 밖으로 분출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chkim@newsis.com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4&oid=003&aid=0009441470

아무리 그래도 남의나라 장관 후보 청문회 생중계는 해외토픽감이야
진심 부끄러운줄도 모르고 광기 ㄷㄷ
댓글 4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29 15.02.16 26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60 05.17 5.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3 04.30 1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5636 갤럭시폴드2 유출 사진, 루머 모음 25 08.02 4463
1635635 쿠팡 수박 대참사....jpg 42 08.02 1.1만
1635634 뭐 하나 건져보려고 달려드는 무례함에 예의 갖추면서도 센스로 대처하는 양요섭.twt 22 08.02 4276
1635633 맞는듯 하면서 안맞고 안맞는듯 하면서 맞는 성시경과 김동완.jpgif 37 08.02 3792
1635632 이거 마라 광인이라면 무조건 먹어봐야한다 22 08.02 4191
1635631 마스크 정리하는 강동원.gif 28 08.02 5299
1635630 망할 뻔한 한국을 구해준 일본.jpg 76 08.02 7578
1635629 소문난 네쌍둥이 근황 42 08.02 8677
1635628 문이과 가르는 짤 18 08.02 2742
1635627 여자배구선수 故고유민 선수가 남긴 자필 노트 내용 48 08.02 1.1만
1635626 ㄹㅇ음원 같은 라이브... 5 08.02 1371
1635625 ??? : 바람 좀 피고 다시 돌아갈게 다시 받아줄거징? 12 08.02 4791
1635624 마이홈플러스 당도 4 08.02 723
1635623 광희 유튜버 함 13 08.02 3426
1635622 "김태희는 모르고 찍었다"..'놀면 뭐하니' 비, '깡' 패러디 CF에 불만 토로 30 08.02 8500
1635621 아무짓도 안했는데 운영자에게 억울하게 밴먹은 유저.jpg 5 08.02 2011
1635620 인형, 버려지다. 그후...(충격,공포,벌레주의) 5 08.02 3523
1635619 경찰에 쓴소리하는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모멸감 느낀다는 경찰 28 08.02 4559
1635618 싱글벙글 군인 썰.jpg 15 08.02 2094
1635617 [속보]중앙선 원주~제천 열차운행 전면중단 12 08.02 2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