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차 뒤집힐 위력 태풍 ‘링링’… 오후부터 직접 영향
2,375 16
2019.09.06 12:54
2,375 16
theqoo inserted image

초속 45m 최강급으로 진화
강풍·집중호우 등 피해 우려
수도권 근접 내일 최대 고비

제13호 태풍 ‘링링’이 6일 오전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북상하면서 최대 강도인 ‘매우 강’(현재 최대 풍속 45m)으로 발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태풍 강도는 중심 부근의 10분 평균 최대 풍속을 기준으로 초속 44m 이상은 ‘매우 강’으로 분류한다. 링링의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55m(시속 200㎞)로, 자동차·선박이 뒤집히고 콘크리트 건축물이 무너질 수 있는 수준이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590㎞ 해상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중심 기압 945h㎩, 최대 풍속 시속 162㎞(초속 45m)의 중형 ‘매우 강’급 양상을 띠고 있다. 강풍이 부는 구간은 태풍 중심을 기준으로 350㎞에 달한다. 제주는 이날 오후부터, 남부 지방은 밤사이부터 태풍 피해가 예측된다. 특히 기상청은 서울·경기 등 중부 지방이 링링 영향권에 편입되는 7일 오전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발생 초기 강도가 ‘약’급이었던 링링이 ‘매우 강’ 수준으로 높아진 이유는 ‘온돌 원리’에 빗대 설명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공기를 끌어올리는 상층 발산지역에서 급격히 발달, 대만 동쪽 29도 이상 높은 수온의 해역을 천천히 통과하며 세력을 키웠다. 처음엔 서서히 구들장이 달궈지지만, 이후 높은 온도를 지속해서 유지하는 온돌과 비슷하다는 뜻이다. 아울러 기상청은 고도 5㎞ 이상 태풍 상부에서 외쪽 하단부로 북서풍이 불러들이면서 회전력이 강화돼 전반적인 강도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기상청은 링링이 일 최대풍속 기준 역대 3위인 ‘쁘라삐룬’(2000년·47.4㎧)과 강도가 유사할 것으로 보고 전국에 태풍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쁘라삐룬은 당시 전남 흑산도에서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8.3m로 관측됐고, 모두 28명의 사상자를 냈다. 기상청은 “링링 영향권에 든 섬 지방에는 초속 5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고, 쁘라삐룬보다 서해안에 근접해 움직여 세력이 더 강할 수 있다”면서 “강풍으로 인한 직간접피해와 풍랑 월파 등의 파생 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체계를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는 홍수통제소 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교육부는 이날 제주 관내 292개 전 학교에 조기 하교 지시를 내렸다.

김성훈·윤정아 기자 powerkimsh@munhwa.com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29 15.02.16 26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60 05.17 5.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3 04.30 1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5566 물만 먹어도 살찐다고 느끼시는 분들.jpg 3 08.02 3496
1635565 슈 도박빚 변제 무혐의 입증 의지..항소심서 증인 신청 10 08.02 1734
1635564 억대 몸값 '펭수' 몇백만원에 발전사 '홍보맨' 된 사연 17 08.02 3548
1635563 ??: 뭔데 시발 엠씨 언제 바뀜 15 08.02 4825
1635562 9년 전 오늘 발매된_ "Mr. Simple" 9 08.02 636
1635561 축구 중계에 최신기술이 필요한 이유.gif 6 08.02 1690
1635560 매년 바꾼다는 일본의 헌혈 포스터.jpg 19 08.02 5587
1635559 ☀️SBS 인기가요+TV가요 라이브 (95년 10월 ~ 02년 09월) 정주행☀️ 1 08.02 470
1635558 유타랑 친하고 혐한 논란됐던 유튜버 동생이 쓴 글 488 08.02 4.7만
1635557 여덬들이 보면 무조건 소름돋을 그때 그 화장품......(추억) 62 08.02 7547
1635556 이과생 오열하는짤 14 08.02 3072
1635555 미국 헬스장의 빌런들.jpg 16 08.02 3977
1635554 한경연 “한국 생산가능인구 40년후엔 반토막” 40 08.02 2097
1635553 원덬 어릴때 많이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들. 42 08.02 2845
1635552 완곡으로 듣고 싶은 이하이 몸매 (mommae) 커버 9 08.02 1704
1635551 LG에서 출시 예정인 가로본능 스마트폰 "윙" 74 08.02 6909
1635550 시아준수가 20살때 부른 빅마마 체념 42 08.02 1863
1635549 원조 채연 오랜만에 나나나 하는 무대 15 08.02 1857
1635548 어른들이 술을 마시는 이유.JPG 29 08.02 5645
1635547 이누야샤 신작 근황.jpg 76 08.02 5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