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병리학회 "논문 취소사유가 IRB? 조국 딸 논문에 기여 안했다"
1,322 35
2019.09.06 12:49
1,322 35


[서울경제] 대한병리학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의 고교시절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단국대 논문의 취소사유가 IRB(연구윤리심의위원회) 통과 여부를 허위기재했기 때문만이 아니라, 저자 자격(authorship) 역시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임을 분명히 했다.

장세진 병리학회 이사장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인 6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논문의 직권취소 사유는 △IRB 승인 허위기재 △연구 과정 및 결과 신뢰성 △저자 역할의 부적절성 세 가지라고 밝혔다. 장 이사장은 문제 논문의 교신저자이자 딸 조모(28)씨의 지도교수였던 장영표 단국대 교수가 “조씨가 논문에 기여한 바가 없다고 학회 측에 소명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전날 병리학회는 편집위원회에서 위원 전원의 만장일치 하에 2009년 8월 게재된 논문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 뇌병증에서 나타나는 eNOS 유전자의 다형성(eNOS Gene Polymorphisms in Perinatal Hypoxic-Ischemic Encephalopathy)’ 직권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조씨는 이 논문에 본인이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내용을 고려대 지원 시 자기소개서에 기재했다. 논문 직권취소가 고려대 입학취소 심의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여권에서는 논문 취소는 연구윤리심의위원회 허위 기재 때문이며 조 후보자 딸의 제1저자 기재와는 상관없다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회에서 “병리학회가 논문 취소 결론을 내리면서 대표적으로 언급한 문제는 IRB를 거치지 않았음에도 위조해 연구과정 및 결과에 신뢰를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 딸의) 제1저자 문제와 관련해서는 당시에는 관련 규정이 없었고 2012년 만들어진 기준으로 보면 부정행위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병리학회의 이같은 입장은 조 후보자의 이야기와 일치한다.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당시에는 (저자 관련) 기준이 모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병리학회는 이는 주장에 불과하다고 전면 반박했다. 장 이사장은 “당시에 규정이 없었다고 해서 (잘못된) 저자표기가 문제가 되지 않는 것은 아니”라며 “더군다나 장영표 교수는 (조 후보자의 딸 조씨가) 논문에 기여한 바가 없다고 소명했다”고 강조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11&aid=0003615256

댓글 3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19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42 05.17 8.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2 04.30 2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8393 (여자)아이들 미연 셀카 업로드.jpg 7 09.17 727
1678392 [2019 KBS 연예대상] 축하공연 문세윤, 김준현 - 아마추어 09.17 308
1678391 그래미를 놓치고 집에 가서 햄버거 먹고 운 테일러 스위프트 44 09.17 4338
1678390 그녀의 뒤로 다가가 헤드폰을 씌워주며 1 09.17 820
1678389 오늘 생일인 원덬이 최애 여배우.jpgif 8 09.17 1158
1678388 커플 수갑 나눠끼고 사랑싸움 하는 부부.jpgif🥀 23 09.17 2935
1678387 [BHind] TMI 폭발한 농부 박보영의 출근길 👩 🥬 🎹 2 09.17 681
1678386 "신생아 울음소리 그친 남포동" 부산 인구절벽 현실화 29 09.17 1617
1678385 이것만 알아도 나도 머리카락 장인! 초보도 쉽게 할 수 있는 머리카락 그리기 손그림 팁 영상!.ytb 6 09.17 594
1678384 휘몰아치는 퍼포 꽤 잘 잡은 듯한 스키즈 컴백 엠카 무대.jyp 16 09.17 633
1678383 성악가X성악가 / 성악가X뮤지컬 배우 / 뮤지컬 배우X록커 / 록커X성악가 13 09.17 1146
1678382 쿠팡의 위엄 18 09.17 4102
1678381 틈새라면 매니아들에게 희소식.jpg 29 09.17 3832
1678380 퀄리티 좋은거 같은 네이버 지형지도 ㄷㄷ.jpg 10 09.17 2686
1678379 침대축구하는 박지성 8 09.17 871
1678378 서현 - Don't Say No 16 09.17 651
1678377 편의점이 화장실 개방 안하는 이유.jpg 15 09.17 3204
1678376 수갑데이트 수갑부부싸움 수갑키스신 보여주는 부부🔗(부제:너무 사랑해서 문제) 26 09.17 2428
1678375 들으면 후회 안할 글리 리메이크곡들(나름 비메이저로 골라봄) 22 09.17 554
1678374 심쿵을 뛰어넘은 요즘 신조어.jpg 11 09.17 2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