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굿바이 f(x), 너희는 우리의 '첫사랑니'였다
1,793 37
2019.09.06 12:09
1,793 37
고생했다, f(x). 

2009년 9월 데뷔했으니, 10년 만이다. f(x)가 일으킨 '뜨거운 여름'이 비로소 그 '엔딩 페이지'에 이르렀다. 

아쉽다. 10년이라지만, 정작 팬들과 만날 기회는 드물었다. 오랜만에 앨범을 내도 겨우 1, 2주 활동하다 떠났다. 기다리래서 간절히 기다렸더니, 잠깐 머무르다 다시 떠났다. 매 앨범 끝에 공허함이 남았던 것도 그런 이유다. 

10년 사이 크리스탈은 열여섯에서 스물여섯이 되었다. 막내 '수정이'가 '수정씨'가 된 것이다. 10년이란 그토록 긴 시간이었지만, 짧은 만남 탓에 f(x)와 팬들 사이에 추억은 적었다. 

다만 그 추억이 적어서 무척 소중했다. 몇 안 되는 추억 하나하나가 팬덤 '미유'에게나, 그들을 취재했던 기자에게도 평생 두고두고 꺼내볼 소중한 보물들인 것이다.



UtZzf

폭우가 쏟아지던 날 비에 젖은 채 생글생글 웃으며 열정적으로 춤추던 전설의 '비차타'. 



'피노키오', '핫 서머', '일렉트릭 쇼크', '첫 사랑니', '레드 라이트' 나열하기만 해도 두근거리는, 매번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노래들. 

"독창적 별명 짓기 예를 들면 꿍디꿍디"부터, "땀 흘리는 외국인은 길을 알려주자. 너무 더우면 까만 긴 옷 입자" 같은 아직도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엉뚱함을 넘은 파격적 노랫말들. 

멤버가 탈퇴하자, 이 위기를 도리어 신곡 콘셉트로 삼고선 '4인조'의 굳건함을 과시해 가히 혁신이었던 '포 월즈'.

그리고 처음이자 마지막이 됐던, '미유'란 팬덤 이름이 최초 발표됐던, 멤버들이 기자들도 함께 춤추자고 했지만 부끄러워서 못 췄다가 나중에 후회했던, 그 첫 단독 콘서트까지. 모두 너무 짧지만 영원히 '미유'의 기억 속에 새겨진 추억들이다.


유난히 우여곡절이 많았던 기분이 든다. 가장 찬란할 때 더 화려한 꽃을 피우지 못했던 것만 같다. '그때 그런 일이 없었더라면' 하는 후회도 떠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뒤로 하고 이제는 커다란 쉼표를 찍게 되었으니, 한편으론 홀가분하다. 팬들도 고생 많았기 때문이다. 제대로 된 팬클럽 이름도 없이 수년 동안 삼삼오오 모여 응원하고, 탈퇴 멤버가 활동 당시 태도 논란에 휘말려도 감싸주고, 컴백 없이 공백기가 하루하루 늘어만 가도 묵묵히 기다려주었던 팬들이다. 

'언제 돌아오겠다'는 기약 없던 길고 긴 이 기다림을 이제야 비로소 마음 내려놓고 정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누군가는 순간의 기억에 기대 평생을 살아 간다고 한다. '미유'에겐 f(x)가 불러준 노래들이 그런 기억이 되지 않을까 싶다. 

몹시 아프고 시렸으나, 처음 느끼는 사랑의 통증에 가슴이 뛰기도 했던 '첫 사랑니'처럼. "힘들게 날 뽑아낸다고 한대도 평생 그 자릴 비워두겠지"라던 가사처럼 말이다.

고생했다, f(x).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270550
댓글 3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1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3365 연기로 송강호 발라버리는 조정석 63 09.14 1.1만
1383364 2년 전 오늘 발매된, 바비(BOBBY of iKON)의 솔로데뷔곡 "사랑해" 20 09.14 451
1383363 걸그룹보컬 서바이벌 V-1에 또 나온 프듀 의자ㅋㅋㅋㅋㅋㅋㅋㅋ 29 09.14 5088
1383362 방금 나혼자산다에 잠깐 나온 BGM (feat. 우주테라피, 넌 나의 유니버스) 29 09.14 2547
1383361 오늘 뜬 추석 보름달 소원 빌고 가셈 486 09.14 1.1만
1383360 "삼시세끼" 여심 사로잡은 남주혁 나이는? 박소담보다도 어려 10 09.14 2794
1383359 2년전 오늘 발매된 아이콘 바비의 솔로 정규 앨범 Love and Fall 5 09.14 287
1383358 갤럭시 유저들 티빙 1개월 무료 422 09.14 1.8만
1383357 12일 만취 운전자 식당 돌진사고.gif 18 09.14 3996
1383356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께 8 09.14 763
1383355 (펌) 그것이 알고 싶다 - <DNA와 단추의 증언 - 미입주 아파트 살인사건 미스터리> 25 09.14 4487
1383354 호불호 많이 갈리는 밥 75 09.14 4696
1383353 카일리 제너 9월호 플레이보이 $후방주의$ 46 09.14 7059
1383352 나경원 아들 국적 의혹 98 09.14 8268
1383351 풋풋한 첫 연애를 시작한 커플.gif 11 09.14 5910
1383350 [J 훅] 언론이란 가면 쓰고 10~20대에 독소처럼 퍼져가는 자낳괴 미디어 6 09.14 1579
1383349 원덬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AOA 수록곡.ytb 9 09.14 980
1383348 원덬이 개인적으로 잘생겼다고 생각하는 sm 남돌들 63 09.14 3795
1383347 기안84에게 장난 심하게 친 것에 대해 계속 사과했던 헨리.jpg (+추가) 192 09.14 3.3만
1383346 지금은 상상도 못할 엘사와 안나의 기싸움 대사.jpg 30 09.14 7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