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정보 '강력 태풍' 링링 비상…역대 4위 볼라벤과 유사 강도(종합)
1,795 18
2019.09.06 11:59
1,795 18
https://img.theqoo.net/RMbve

6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전 기준 24㎞/h 속도로 제주 해상을 향해 북진하고 있다. 오전 9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590㎞ 부근 해상에서 관측됐다. 중심기압 945hPa, 최대풍속 45m/s의 '매우 강’한 중형태풍이다. 강풍반경은 350㎞다.

링링은 빠른 속도로 강한 세력을 유지하면서 북진해 이날 오후 제주도, 밤 사이 남부, 오는 7일 오전 중부를 순차적으로 강타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 가장자리 바람통로에 든 태풍은 강한 남풍을 받아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진하기 때문에 중위도 서풍을 받는 시간이 짧다"며 "오는 7일 오후 5시 전후로 황해도에 상륙한 뒤 북한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서해상에서 북진하는 중에도 태풍이 강하고 커 도서지역과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 가능성이 있다"며 "강풍으로 인한 직간접 피해와 풍랑, 월파 등의 파생 피해에 철저히 대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링링은 2000년 제12호 태풍 쁘라삐룬(PRAPIROON), 2010년 제7호 태풍 곤파스(KOMPASU), 2012년 제15호 태풍 볼라벤과 유사한 경로를 따르고 있다. 기상청은 이 중 진로와 강도 면에서 볼라벤과 가장 가깝다고 설명했다.

볼라벤은 역대 태풍 중 일최대풍속 7위(36.3m/s), 일최대순간풍속 6위(51.8m/s)를 기록한 악명높은 태풍이다. 당시 연이어 온 덴빈(TEMBIN)과 함께 역대 태풍으로 인한 재산 피해규모 4위에 달하는 6365억원의 피해를 낳았다.
댓글 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결백》 이벤트 관련 시사회 취소 알림 19 02.25 5989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3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8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7 15.02.16 221만
공지 스퀘어방에서 정치 관련 이야기 하지 말아주세요.. 19.10.04 2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1 18.08.31 18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79612 도쿄 주민들 짜파구리 먹으며 ‘기생충’ 집담회…“세 번 봤다” “가슴 꽉 죄는 느낌” 13 02.20 2725
1479611 日전문가 "코로나19 에어로졸 감염, 전철·사무실선 발생 안 해" "보통 생활 공간에서 일어나는 것 아냐. 의료현장서 환자에게 기관삽관 등 특수한 환경서만 발생" 25 02.20 2033
1479610 미스틱, 걸그룹 연습생 7인 공개 "하반기 데뷔 목표" 51 02.20 2794
1479609 크루즈국의 격리 시스템.jpg 21 02.20 2975
1479608 [단독]'프로포폴' 하정우, 차명 투약도 방조 혐의 '발목' 30 02.20 3535
1479607 귀차니스트 덬들이 밝은색으로 염색 못하는 대표적인 이유 27 02.20 4247
1479606 군 "'조선일보 패트리엇 사진보도' 장병 목숨 위협..법적대응" 44 02.20 1922
1479605 청와대 트위터 - 대통령과 대구시장 통화 14 02.20 1975
1479604 대한민국 직장인 84% “타다 합법화 지지한다” 95 02.20 2853
1479603 방탄소년단 맵오브더소울7 실사 크기.jpg 44 02.20 4886
1479602 친구네 온천 여관에 놀러간 고딩들 이야기 18 02.20 3658
1479601 현빈 기럭지 실감나는 짤들 47 02.20 3128
1479600 송지효 김무열 보그 화보 (송지효 얼굴공격;;) 26 02.20 8026
1479599 확진자 접촉 경산 부시장 등 40여명 무더기 자가격리 54 02.20 3809
1479598 길거리 말거는 사람들 정체 200 02.20 2.2만
1479597 경북 영천 추가 확진자, 지역아동센터 근무하던 사회복무요원 30 02.20 2004
1479596 일본 고이즈미 환경상, 코로나19 대책회의 불참 후 술자리 논란 47 02.20 2293
1479595 [단독] 최태원 SK회장, 하룻밤에 음식점 7곳 들른 사연은 22 02.20 4437
1479594 강남구 "위례신사선 2개역 더 만들어달라"… 서울시는 난색 13 02.20 1270
1479593 신천지 단톡방 근황 112 02.20 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