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한겨레 기자들 “국장단, 조국·文 정부 비판 막아···보도 참사”
1,081 46
2019.09.06 11:05
1,081 46
30여명 한겨례 기자들, 국장단 사퇴 요구
“한겨례는 존재 이유와 저널리즘의 가치를 잃었다”

[서울경제] 한겨레 일선 기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보도하는 데 “편집국 간부들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한겨례 편집국 국장단의 사퇴를 요구했다.

30여명의 한겨레 기자는 6일 사내 메일로 전체 구성원에게 연명 성명을 보내 “조국 후보자 관련 보도는 한겨레의 보도 참사”라며 국장단을 강력히 비판했다. 또 조국 후보자를 비판하는 5일 칼럼(강희철의 법조외전)이 편집국장 지시로 출고 이후 삭제된 것 등 구체적 사례를 언급하며 한겨레 내부에서 조국 후보자나 현 정권에 대한 비판적 보도가 가로막혔다고 밝혔다.

기자들은 “2017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뒤 한겨레의 칼날은 한없이 무뎌졌다”며 “국장단은 현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보도를 하지 못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방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겨레가 “50대 진보 기득권 남성을 대변하기 위한 신문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면서 “10년 뒤, 20년 뒤 권위적인 정부가 들어선다면 지금의 주니어 기자들이 한겨레의 존재감을 증명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성명 끝에서 기자들은 정치, 경제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이고 공정한 보도를 천명한 30년 전 한겨레의 창간사를 되새기며 “우리는 오늘 한겨레의 존재 이유를, 저널리즘의 가치를 잃었다. 검찰개혁에 대한 보도도, 공정한 인사 검증도 한겨레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댓글 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1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3451 '우리도 가족이라면서요'…명절 때 버려지는 반려동물 1000마리 20 09.14 1720
1383450 사촌형을 단칼에 베어버린 남자.gif 26 09.14 6641
1383449 와! 이제 호주갈때 환전 안해도 되는구나! 31 09.14 7900
1383448 세계에서 젤 비싼 참치 12 09.14 3670
1383447 ㄹㅇ 악마의 재능이라는 어제자 쇼미8 영비 무대 48 09.14 4370
1383446 나경원 아들에 대한 서울대 게시판 반응 404 09.14 2.6만
1383445 악플 못 달아서 자살했다는 악플러 (실화임) 78 09.14 1만
1383444 어제만큼 서늘한 추석연휴 셋째날 지역별 최저기온 5 09.14 1545
1383443 리포터에게 조용히하라고 하는 연예인(feat.웹드에이틴) 17 09.14 4537
1383442 (피겨)임은수 선수 어텀 클래식 대회 동메달 획득! 21 09.14 2685
1383441 일본 새 IT 장관 22 09.14 2903
1383440 23세(여)에게 똥꼬 보여주는 만화.jpg  27 09.14 7916
1383439 보자기 케이크 27 09.14 4050
1383438 전통시장도 '비닐봉투 줄이기' 동참 시동 9 09.14 2056
1383437 ‘나 혼자 산다’ 기안84×헨리, 망부석 대화 통해 ‘뭉클한 화해’ 5 09.14 1683
1383436 러블리즈 미주 역대 출근길 모습 중 레전드로 뽑히며 매력 폭발하던 날.jpgif 19 09.14 4797
1383435 20년 전 오늘 발매된_ "I yah!" 9 09.14 926
1383434 안봐서 다행인 영화 '실종' (※줄거리 있음, 심약자 주의※) 107 09.14 1.5만
1383433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신촌 아웃백 귀신 48 09.14 1.1만
1383432 화제성 아예 죽어버린 쇼미더머니8 8강 대진표... 41 09.14 5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