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윤효정의 미어캣] '프듀' 조작이 빼앗아간 5가지
2,684 19
2019.11.09 10:18
2,684 19
Mnet ‘프로듀스 X 101’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서바이벌 오디션 Mnet '프로듀스' 시리즈가 일정 부분 조작됐다는 정황이 드러나며 연일 대중을 충격에 빠트리고 있다. 시청자에 '국민 프로듀서'라는 지위를 주며 '당신의 소년 소녀에게 투표하라'던 외침은 그저 마케팅일 뿐이었고 실제로는 순위를 조작해 데뷔팀을 선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일부 소속사와 제작진의 유착 관계 정황도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실제 데뷔조를 선발하는 프로듀서인줄 알았던 시청자들의 '환멸'과 허탈함은 배가 되고 있다. 우리는, 국민 프로듀서들은 왜 이토록 분노하는 걸까.

1. 시청자들의 시간과 돈과 노력을 앗아간 '프로듀스'

최종 선발전에서 100원의 유료 투표를 포함해 '프로듀스' 시리즈는 시청자와 팬덤의 '노력'이 프로그램을 굴러가게 만드는 원동력이었다. 내가 응원하는 연습생을 데뷔시키고 싶다는 열망이 매회 치열한 투표로 이어졌다. 이때문에 '노력'은 '노동'이 됐다. 화제성이니 순간 시청률이니 여러 지표가 곧 인기 순위로 이어졌기에 모든 것이 경쟁에 포함됐다. 팬들은 매회 공개되는 연습생들의 무대 영상, 음원, SNS 프로모션,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달고 하트를 눌렀다. 결정적으로 데뷔에 영향을 미칠 유료투표는 자신의 표 뿐만이 아닌, 주변 지인들에게 '영업'을 하는 것은 물론 거액의 돈을 모아 투표 이벤트를 여는 식으로 확장됐다. 그같은 노동의 배경에는 오로지 응원 멤버의 '데뷔'였으나 '프로듀스'의 조작은 이 시간과 노력을 모두 물거품으로 만들었다. 시청자 기만이다.

2. 데뷔조에서 탈락한 연습생들의 꿈과 기회를 앗아간 '프로듀스'

'프로듀스'에 참가한 많은 연습생들은 인생의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프로그램에 임했다. 그 가운데에는 아이돌 지망생 치고는 많은 나이때문에 불안함을, 이미 데뷔를 했다가 실패한 경험을, 영세 기획사의 미약한 지원을 겪고 나선 이들이 있었다. 나의 노력에 따라 내 순위가 올라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붙잡고 치열한 바늘구멍을 통과하고자 혹독한 트레이닝 과정을 거쳤다. 그 간절함을 헤아릴 수 있을까. '프로듀스'는 연습생들의 눈물을 부각시켰고, 자식들의 이름을 알리고자 땡볕의 거리에 선 부모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렇게 간절한 이들에게 다시 한 번 자본력있는 기획사같은 배경이 없이는 성공할 수 없고, 노력과 실력은 꿈을 이루는 조건이 아니었음을 확인시켜준 '프로듀스'다. 누군가는 '프로듀스'같은 희망이 없던 서바이벌을 끝으로 꿈을 접어야 했을 터다.

'프로듀스48' 참가자./뉴스1 © News1


ichi@news1.kr



(전문보기)https://entertain.v.daum.net/v/20191109063016183

댓글 1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7 15.02.16 211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1809 눈알이 쏟아질것 같은 엑소 찬열.jpgif 19 12.08 3237
1421808 영화 좋아하고 설명 분석 이런거 좋아하면 계속 보다가 시간 순삭 돼버리는 존잼 미국유튜브들 376 12.08 1.3만
1421807 레스토랑에 가는 켄달제너 in Miami 16 12.08 2475
1421806 아빠가 손수 내려주는 핸드드립 커피.jpg 22 12.08 4674
1421805 경기 종료 후 장난치는 무리뉴와 손흥민.gif 5 12.08 3035
1421804 [LOL] 드레이븐 모델링이 이상하다.......gif 16 12.08 1132
1421803 "고양이 살해, 짜릿해"…청소년 동물학대, 방관해야 하나요 11 12.08 570
1421802 손흥민 70m 드리블 골 직후 토트넘 벤치 반응.gif 9 12.08 6422
1421801 MBC 구해줘 홈즈 시청률추이.jpg 72 12.08 7874
1421800 당신이 치킨 다리를 뜯는 유형은? 106 12.08 2395
1421799 속보)전국 경마장 폐쇄 이유 21 12.08 9714
1421798 조선전반에 영향을 끼친 연기파 왕 태종의 메소드 연기 46 12.08 2963
1421797 영화 <작은 아씨들> MoMA 뉴욕 프리미어 현장 (그레타 거윅/시얼샤 로넌/엠마 왓슨/플로렌스 퓨/티모시 샬라메/로라 던/루이 가렐 등) 24 12.08 1791
1421796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서지혜·김정현, 시너지 폭발 메인포스터 30 12.08 2667
1421795 최근 종영한 드라마에서 로설 처돌이들의 심금을 울린 서사.gif 166 12.08 1.9만
1421794 겨울왕국 엘사 '과거 논란' (스포) 15 12.08 3806
1421793 영화 끝까지 간다를 다 보고 나면 가장 궁금해진다는거 1 12.08 1976
1421792 [S트리밍] '친한파'된 무리뉴, "겸손하고 배우기 열망하는 점..한국인들의 특징 같다" 14 12.08 2482
1421791 파루루 근황 jpg 24 12.08 4850
1421790 이경규가 말하는 연예대상 타는 꿀팁 48 12.08 4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