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다시 한번, 뮤지션 삶으로" '사람이좋다' 유재환이 밝힌, 다이어트#母사랑 #음악인 [종합]
453 0
2019.10.15 22:37
453 0

[OSEN=김수형 기자] 음악인 유재환이 밝힌 다이어트, 그리고 母 를 향한 사랑이 먹먹하게 했다.    

1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음악인 유재환 편이 방송됐다. 

유재환은 체중 32키로 감량 후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스타일리스트는 38인치에서 29인치 됐다면서 
"옷을 구하러 다니는 것이 힘들었다, 이제는 딱 정사이즈 맞고 핏이 좋아졌다"고 말해 유재환을 쑥스럽게 했다.

다이어트 후 유재환은 신발 끈을 당당히 묶으면서 몸이 날렵해진 모습을 보였다. 6개월전 104키로 그램이었던 그는 환골탈태한 모습이었다. 유재환은 "인생 최악의 건강, 성인병 덩어리"라면서 "비만, 고지혈증, 고혈압, 통풍, 살기 위해서 뺐지 미용을 위해서는 아니었다, 뒤로 물러날 수 없는 마지막 벼랑 끝. 이렇게 죽을 바에 차라리 살 빼놓고 죽자 생각했다"며 다이어트 계기를 전했다.

유재환은 어린시절 母와 함께 단 둘이 살았다고 했다. 父가 어느날 집에 들어오지 않고 그렇게 인연이 끝을 맺었다고.  父에 대해 묻자 유재환은 "이런 얘기 별로 하고 싶지 않아, 상상하고 싶지 않다, 어떤 사람인지 상상조차 하고 싶지 않다"면서 "어머니가 피해자다, 상처를 좀 많이 받았다, 다시 얘기하기도 고통스럽다"고 했다.  母 역시 "어릴 때부터 상처를 많이 받았을 것"이라며 아들을 걱정했다. 

유재환은 직접 운전하며 일하러 떠났다. 신발을 벗고 맨발로 운전하는 그에 대해 묻자 유재환은  
"살짝 공황이 올 것 같아, 항상 마음 속에 불안감이 자리잡고 있다"면서 3년 전 공황장애를 밝혔지만 여전히 나아지지 않았다고 했다. 유재환은 "사춘기 쯤 갑자기 심장이 터질 것 같이 식은 땀이 났다, 알고보니 공황장애였다"며 어릴 때부터 참고 지냈던 것이 병이 된 것 같다고. 

유재환은 조심스럽게 "아버지 생각나서 약간 그랬다, 들어올 때마다 좋은 기억이 없었다, 너무 안 좋았던 기억이라 초인종 누르고 아버지 오는 것이 너무 싫었다"면서 "그냥 지금 있다고 천장이 무너질 것 같아 불안해, 불안하지 않게 살아보는 것, 한 번만 걱정없이 살아보는 것이 소원이다"고 말해 먹먹하게 했다. 

2008년에 데뷔해 올해 11년차 가수다. 곧 발표할 첫 정규앨범 작업을 위해 친분이 두터운 밴드세션들과 모였다. 수록곡이 모두 완성되지 않았지만 완성된 것부터 악기별로 녹음을 진행했다. 직접 앨범 프로듀싱까지 해 신경을 부분이 많다고.  진지하게 노래를 부르는 그의 모습은 천성 음악인이었다. 학창시절 꿈을 포기하지 않고 열정을 이어가는 모습이 훈훈함을 안겼다. 

집으로 돌아와 유재환은 과거 살이 쪘을 당시 옷들을 다시 입어봤다. 체중감량이 뿌듯한 듯 몇 번이고 옷을 갈아 입어 웃음을 안겼다. 母는 "이제 내가 뚱뚱해 아들 옛날 옷을 입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날 유재환이 母와 함께 단 둘이 해외여행에 나섰다. 母 로망의 나라인 홍콩으로 떠났다. 유재환은 첫 해외여행인 母를 위해 숙소부터 꼼꼼하게 준비했다. 

홍콩 도착 첫날 두 사람은 가장 먼저 홍콩의 밤거리를 누볐다. '영웅본색'의 주윤발이 걸었던 거리를 걸으며 기억에 남을 기념사진을 남겼다. 

그러면서 무릎이 아픈 母가 혹여나 걷기에 힘들까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 훈훈함을 안겼다.  숙소로 돌아와 힘들었을 母의 다리를 주물러 드리기도 했다. 

다음날 두 사람은 서로의 건강과 미래를 기원하며 기도했다. 母는 "아들이 걱정하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했다"고 했고 유재환은 "오래사셔야해, 그래야만 한다, 아팠었으니"라며 母를 챙겼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다시 한번 뮤지션의 삶을 살고 싶어, 음악하는 사람으로 아는 것이 내 목표"라며 자신의 꿈을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사람이좋다' 방송화면 캡쳐 

댓글 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25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8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7 15.02.16 290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568 05.17 12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56 04.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10 18.08.31 25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34959 "못 박으면 1개당 50만원"⋯이런 '갑질 특약', 법적으로 유효한지 따져봤다 33 11.20 1748
1734958 디씨의 싸이버거 빌런 6 11.20 2218
1734957 또 나만빼고 셀카찍어준 오늘자 김선호..............JPG 70 11.20 4129
1734956 카카오 니니즈 죠르디 NEW 굿즈 정보 27 11.20 3017
1734955 후쿠시마 방류 굳힌 일본…"우리도 국민 있다, 나쁜일 안해" 46 11.20 1772
1734954 은근 매니아층 있는 행동.jpg 856 11.20 5.4만
1734953 네이트판) 곧 결혼하는 아는언니 집에 청첩장 받을겸 초대받았는데 본인 다이어트 한다고 해서 혼자 밖에서 밥먹었어요 554 11.20 4.7만
1734952 보기만해도 숨이 턱 막히는 아파트주차장 32 11.20 3664
1734951 벌써 덬들 오열각인 씨엔블루 tvN 리얼리티 선공개.ytb 6 11.20 1285
1734950 한류스타 병역특례법 기준으로 궁예되고 있는 것 중 하나 654 11.20 3.4만
1734949 이미 데모버전 공개됐었던 이번 방탄 신곡 17 11.20 3076
1734948 말도안되게 예뻤던 날 영상 올라온 (여자)아이들 미연 9 11.20 1416
1734947 윤아 마리끌레르 커버와 또 다른 느낌인 무빙커버 16 11.20 980
1734946 한류스타 30세까지 입대연기"…국방위, BTS 병역법 처리 103 11.20 4791
1734945 유기견 치료하는데에 115만원 쓴 디씨인 jpg 58 11.20 3461
1734944 최악의 이별방식 TOP5 13 11.20 1851
1734943 방탄소년단 신곡 초동 166만장돌파,스페셜 에디션 36만장돌파 99 11.20 3209
1734942 🐘: 여기 인심이 아주 좋네 8 11.20 1282
1734941 [LOL] 너구리한테 거절당한 팀이 있뎈ㅋㅋㅋ 5 11.20 1258
1734940 오늘자 간담회 뷔 기사사진.jpg (홈마사진아님주의) 37 11.20 2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