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동대문구시설공단,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직원들 '부글부글'
2,782 43
2021.06.11 14:15
2,782 43
7급 19명, 8급 86명 전환 예정
공단 "차별적 요소 해소해야"
기존 정규직 "임금·승진에 역차별"
구청장 임기 만료 앞두고 강행
구청·공단 "충분히 협의할 예정"
동대문구청 산하 시설관리공단이 무기계약직 전원의 정규직 전환 방침을 밝히면서 공단과 공채 직원들 사이에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 [사진 = 동대문구청]
동대문구 시설관리공단(공단)이 직원들과 협의 없이 현업직(무기계약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침을 밝혀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 기존 정규직들은 "임금·승진 등에서 향후 역차별을 받을 우려가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공단 측은 "무기계약직에 대한 차별적 요소를 해소해야 한다"며 추진 의사를 밝혔다.

11일 공단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4월 23일 공단에서 작성한 '직종 전환 추진 기본계획' 문서는 현업직 105명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단 전체 직원은 오는 7월 말 기준 207명으로, 현업직이 절반 이상이다. 현업직은 고용이 보장돼 사실상 정규직으로 인정되지만, 정규직과 다른 급수 체계를 적용받고 평가급·가족수당을 지급받지 못한다.

지난달 31일 재작성된 수정안을 보면 무기계약직 105명 중 '가'급 19명은 7급, 나머지 86명은 8급으로 근속연수 5년을 기준으로 두 차례에 나눠 전환된다. 5년 이상은 오는 8월부터, 5년 미만은 내년부터다. 공단은 "현업직들에게 다양한 업무를 맡겨 조직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며 "정규직과의 차별적 요소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존 정규직들은 공단 수뇌부가 정규직 전환을 독단적으로 추진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일부 직원들은 공단에 항의 이메일을 보내 "현업직 직종전환을 추진하면서 핵심적인 이해관계자인 공채 7·8급에게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않았다"며 "우리를 신분과 보직, 미래에 대해 알 권리도 없는 직원으로 생각했냐"며 규탄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단은 애초 해당 문건을 비공개 상태로 구청 기획예산과로 보냈다. 공단과 구청 측은 "처음 계획보다 구청의 검토가 길어져 직원들에게 늦게 공지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공채 직원들은 현업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 향후 임금·승진 등에서 역차별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공채 출신 8급 직원인 윤동혁 씨(가명)는 "현업직이 7·8급으로 전환되면 현재 급여를 그대로 유지하는데, 기존 7·8급의 기준급보다 높다"며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명분으로 직종전환을 추진한다면 기존 정규직들의 임금도 맞춰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단 측은 "공기업이라 연간 인건비 인상률에 제한이 있다"며 "어렵지만 최대한 반영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급격한 정규직 전환이 내년 지방선거로 3연임을 채우는 유덕열 구청장의 임기를 고려한 것이라는 의혹도 떠올랐다. 구청장이 바뀌면 임명직인 공단 임원들도 바뀔지 모르니 서두른다는 주장이다. 박희수 공단 이사장은 동대문구 부구청장 출신이다. 공단 측은 "유 구청장의 임기를 고려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공공부문 정규직화 추진단은 "현업직은 이미 무기계약직이므로 정규직으로 인정된다"며 "직종전환을 정규직 전환으로 판단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직원들에 반발에 대해 공단 업무를 관리하는 구청의 기획예산과 관계자는 "구성원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하도록 공단에 공지했다"고 밝혔다. 공단 관계자는 "직원들도 직종 전환의 취지에는 공감하는 분위기지만 방법에 있어 다른 의견을 주는 것"이라며 "내부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박홍주 기자]

https://news.v.daum.net/v/20210611110300374

댓글 4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1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0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3 15.02.16 35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378 20.05.17 2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00 20.04.30 7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잡담성 글 주의********바이럴몰이 금지*******)🔥🚨🔥 1217 18.08.31 3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52383 아직 자격이 있는 토르 2 07.25 1706
1952382 충격적인 제주도 이호테우 해변 이른 아침의 모습...JPG 680 07.25 6.9만
1952381 CPU 청소 35 07.25 2578
1952380 8월 4일 "Holiday Party"로 컴백하는 위클리 개인티저 (이수진) 2 07.25 451
1952379 올림픽 금메달 레전드 23 07.25 3739
1952378 애니 실눈캐 특징 30 07.25 2597
1952377 컴백준비로 관리 들어간 소미 51 07.25 6791
1952376 충격실화 과녘 정중앙 엑스텐 맞힌 우리나라 양궁 장민희 선수ㄷㄷㄷㄷㄷㄷㄷ.twt 62 07.25 9930
1952375 MBC 드라마 청춘 다큐멘터리 조심스럽게 소취해보는 신드롬이라 불렸던 드라마 22 07.25 4040
1952374 🏹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 진출! 🏹 25 07.25 2856
1952373 뒤늦게 올림픽에 등장한 마리오 11 07.25 4601
1952372 리얼월드에 존재하는 자동전투 7 07.25 1099
1952371 양궁 여자단체 결승진출확정🏹🇰🇷 59 07.25 2971
1952370 작업나오신 김제덕 군 (17세, 군필) 64 07.25 9539
1952369 실시간 한국 여자 양궁 단체 텐텐텐 24 07.25 7163
1952368 안겪어 본사람은 모르는 세상 하직하는 기분인 진짜 극한의 상황 30 07.25 5008
1952367 스타벅스RTD SNS 마케팅 담당자 공식 사과문.JPG 1264 07.25 6.9만
1952366 손님이 주고 간 동전인데 엽전인줄 조선시대냐고 11 07.25 5146
1952365 양궁에서 시위를 당겨 입과 코에 밀착시키는 이유 30 07.25 6775
1952364 출근하는 가족보며 피곤하지만 신경쓰일때 모습 7 07.25 3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