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페인트칠만 남았는데 부수란 말이냐" 입주예정 3400가구 울분
65,694 1417
2021.10.14 07:05
65,694 1417
https://news.v.daum.net/v/20211013171506653

https://img.theqoo.net/KNbzT

지난 12일 오후 인천 서구 검단 신도시 아파트 공사 현장. 내년 여름 3400가구 입주를 앞두고 있지만 중장비의 기계음이 멈춰섰다. 지난달 30일 법원 결정에 따라 이곳 아파트 12개동의 공사는 10일 이상 중단됐다. '왕릉 앞 무허가 아파트' 단지라는 꼬리표가 달리면서 언제 공사를 재개할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당초 계획대로 정상 분양을 하려면 공사 현장에 주어진 기간은 2~3개월이다. 올해 안에 공사가 재개되지 못하면 입주 지연이 불가피하다. 건물 철거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어 건설 현장은 속이 탄다.

현장 관계자는 "보다시피 건물은 모두 올라가 있고, 내부 바닥 타일, 가구공사, 수장공사, 도장공사 정도가 남았다"며 "잔여 공사에 대한 적정 공사 기간은 6개월 정도로 내년 여름 입주 예정일까지 여유 기간은 2~3개월뿐"이라고 전했다.

분양받은 입주 예정자들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건물 철거를 요청하는 청와대 청원이 한 달 새 21만명의 동의를 받으면서 분양받은 집이 없어질 수도 있다는 걱정이 부쩍 커졌다.

예비 입주자 A씨는 "진짜 철거까지 가는 것 아닌지 걱정돼 밤잠을 설친다"며 "철거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무허가라고 몰아붙이는데 340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가 2년 넘게 불법으로 완공될 수 있는 게 말이 되느냐"고 토로했다.

실제 올해 국정감사에서는 문화재청의 늑장 대응이 도마에 올랐다. 문화재청이 처음으로 김포 장릉 인근 아파트 건설에 문제가 있다고 인지한 것은 올해 5월이다. 김포 장릉을 관리하는 문화재청 소속 공무원이 3명이나 있는데도, 아파트 골조가 올라가도록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건설사들은 2014년 택지개발에 따른 현상변경 내용에 공동주택용지, 용적률, 최고 층수(25층) 등이 반영돼 있고, 당시 문화재청이 이를 승인했다는 입장이다. 문화재청은 2017년 개정된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문화재 반경 500m를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으로 지정하고 문화재에 미치는 영향을 심의받아야 했다고 맞서고 있다.

인천 서구와 김포시의 행정 대응 역시 논란이다. 인천 서구청은 건설사가 토지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토지이용계획확인원과 택지개발지구 토지공고문, 지구단위계획 지침 모두 역사보존구역이 강화된 내용을 담지 못했다. 김포 장릉 관리 주체인 김포시는 2017년 고시 변경사항과 검단 내 아파트가 문화재청의 개별심의 대상임을 알았음에도 인천시에 알리지 않았다.

인천 서구청 관계자는 "고시를 하게 되면 고시 전 자료나 고시 내용이 담긴 내용을 시·군·구에 보내도록 돼 있지만 문화재청에서 이런 사항을 통보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 14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4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7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5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2 08.23 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5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6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29639 길고양이 밥 주는 만화로 욕 먹었던 사람의 해명문 16 10.14 2972
2029638 21년 10월부터 12월까지 진주시 모바일 스템프 12장 획득시 하모인형증정 이벵 11 10.14 1189
2029637 이맘때 아침 저녁으로 들으면 좋은 온앤오프 두 곡.chucheon 6 10.14 715
2029636 목소리 공개된 로버트 패틴슨 배트맨 (영화 더 배트맨) 16 10.14 1789
2029635 유퀴즈 출연으로 핫게간 학급 내 경제교육 받는 초등학생 일기 수준.jpg 696 10.14 7.4만
2029634 침착맨의 움직이는 성 (더빙) .ytb 25 10.14 1172
2029633 세계문화유산 앞 금성백조 아파트 철거 위기 76 10.14 5826
2029632 산부인과 의사 3명이 섹스/라이프 3화 19분 50초를 보았을 때 12 10.14 6444
2029631 ▒ 2021 연간 가온차트 남성솔로 음반판매량 TOP 20【+α】(~9/30)-再 ▒ 7 10.14 1060
2029630 지상파 3사 아나운서중에 뉴스, 시사, 교양, 라디오 올라운더였던 아나운서. 9 10.14 3318
2029629 금태양이 멘헤라 꼬셔서 호텔가는 만화.manhwa 12 10.14 1956
2029628 미국 IT 4대천황 서버 근황.jpg 10 10.14 3359
2029627 인터넷 방송 중이던 부인에 불질러 살해한 중국 남성 사형선고 3 10.14 3156
2029626 지하철역 예정지 사들인 포천 공무원‥징역형에 몰수까지 15 10.14 1762
2029625 김종국이 운동하러 갈 시간이 없을때 운동하는 방법.jpgif 21 10.14 6486
2029624 흰 가운 입고 유명 대학병원에서 수십 명과 데이트‥알고 보니 자녀 있는 유부남 회사원.jpg 24 10.14 5888
2029623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역대 최단기간 최다시청 기록 37 10.14 3633
2029622 도대체 이 언니 언제 쉬는거야? 월간 윤종신님 만큼 바쁜 것 같은 월간 이해리 성대 ㅠㅠ 1 10.14 674
2029621 오징어게임 공개 27일차 넷플릭스 전세계 순위.jpg 21 10.14 4132
2029620 진주시 마스코트 하모 근황 53 10.14 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