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전경련-한국당 정책간담회…日 수출규제 대응 등 논의(종합)- 황교안 "총체적 어려움은 文정부 좌파경제정책 고집한 결과"
254 5
2019.08.22 15:34
254 5

황교안 "총체적 어려움은 文정부 좌파경제정책 고집한 결과"

허창수 "국회 계류된 규제완화 법안들, 오히려 규제강화에 치우쳐"

간담회장 들어서는 황교안 대표와 허창수 회장(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8.22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이동환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자유한국당이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정책간담회를 갖고 최근 경제 현안과 기업 경영 관련 정책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 김광림 최고위원,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정진석·김학용·여상규·김성원·김종석·정유섭·추경호 의원 등이 참석했다.

전경련에서는 허창수 회장, 권태신 부회장, 배상근 전무, 풍산홀딩스 최한명 부회장, SM 우오현 회장, 한화 최선목 사장, GS글로벌 김태형 사장, 삼양 엄태웅 사장, CJ제일제당 조영석 부사장, 코오롱베니트 이진용 대표이사, HDC 유병규 부사장, 대성산업 정태승 고문, 한국프렌차이즈산업협회 박기영 회장, 한국백화점협회 박광혁 상근부회장 등이 자리했다.

허창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수출과 설비투자, 기업 영업이익 등 주요 지표들이 악화하고 있고 특히 글로벌 경기 둔화와 일본의 무역규제 조치로 하반기 경제 전망마저 불투명하다"며 "여기에 새로운 산업 규제에도 막혀 우리 경제가 세계적 흐름에 뒤지고 있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기업이 활력을 찾아야 투자와 기술개발을 통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매력적인 기업 투자환경을 만들지 못하면 소재·부품 경쟁력을 키우는 일도 요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허 회장은 "국회에 계류 중인 규제 완화 법안들은 오히려 규제 강화에 치우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 경제 현실을 살펴 경제정책 전환의 바람을 일으켜주길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정치는 기업 하는 분들이 더 활기차게 뛸 수 있도록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발목을 잡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가장 큰 문제는 이 정부다. 기업 뒷받침을 해줘도 모자랄 상황인데 현실은 정반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기업들이 바라는 규제 혁파와 노동 개혁은 뒷전으로 미뤄지고 있다"며 "유독 우리나라 경제만 총체적 어려움을 겪는 것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제, 막무가내 탈원전 등 이런 좌파 경제정책들을 고집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여러분들이 주신 건의사항들은 큰 틀에서 한국당의 정책 방향과 다르지 않다"며 "앞으로도 (전경련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전경련의 정책과제 10가지 발제와 참석자들의 자유 토론이 진행됐다.

전경련은 긴급현안인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조속한 정치·외교 노력을 기울이고 화학물질 규제를 완화할 것을 건의했다.

투자환경 개선에서는 법인세 부담 완화, 가업상속공제 실효성 제고, 경영권 보호장치 도입 등을, 노동 개혁 부문에서는 사용자 대항권 보완,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최저임금 속도 조절 등을 제안했다.

규제개혁에서는 대기업집단 법제 폐지 등 공정거래법 전반 개편, 제조업 고도화와 서비스산업 규제 완화, 규제 비용 총량제 법제화 등을 언급했다.

merciel@yna.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01&aid=0011033598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811 1번, 2번, 5-3)번, 5-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0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86 05.17 5.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63 04.30 2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2957 영화 속 스파이가 변장하는 법 26 08.09 2493
1642956 거제해역 십자동굴 내 고립 수영동호회원 23명 구조 49 08.09 2190
1642955 사람에 따라 인생템vs처박템 갈리는듯한 전자기기들.jpg 30 08.09 3846
1642954 수도권의 악마 5대장 33 08.09 2462
1642953 서양인 남성 과반수가 가지고 있다는 그것.jpg 35 08.09 6017
1642952 ??? : 틱톡 차단은 횡포다!! 17 08.09 1920
1642951 영화계에서 내성적인걸로 아주 유명하다는 배우 ㅋㅋㅋ.jpg 59 08.09 8723
1642950 자취후 비로소 알게되는 사실.gif 49 08.09 6515
1642949 주기적으로 봐줘야하는 커버모음 15 08.09 1577
1642948 여봐요. 누구시길래 그리 바쁘게 가십니까?.jpg 16 08.09 3279
1642947 한식대첩에 나왔던 이탈리아 셰프가 피자스쿨 까르보네 피자를 먹어보다 44 08.09 7815
1642946 샤이니 루시퍼 주옥같은 댓글 39 08.09 3782
1642945 샌드위치에 이쑤시개 꽂아주는 이유 21 08.09 5645
1642944 콘서트 공식 응원봉을 든 미스터트롯 TOP 6 대기실 짤 55 08.09 3716
1642943 연령대별 국내 최고 부자 14 08.09 2654
1642942 90년대생 근황 20 08.09 2951
1642941 10년전 쯤 한창 유행하던 것........ 14 08.09 2416
1642940 송지효 인스타그램 업로드 (설명) 70 08.09 9095
1642939 박미선의 여고생 체험기.jpg 14 08.09 3011
1642938 최불암 젊은시절 몸짱 8 08.09 1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