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전경련-한국당 정책간담회…日 수출규제 대응 등 논의(종합)- 황교안 "총체적 어려움은 文정부 좌파경제정책 고집한 결과"
202 4
2019.08.22 15:34
202 4

황교안 "총체적 어려움은 文정부 좌파경제정책 고집한 결과"

허창수 "국회 계류된 규제완화 법안들, 오히려 규제강화에 치우쳐"

간담회장 들어서는 황교안 대표와 허창수 회장(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8.22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이동환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자유한국당이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정책간담회를 갖고 최근 경제 현안과 기업 경영 관련 정책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 김광림 최고위원,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정진석·김학용·여상규·김성원·김종석·정유섭·추경호 의원 등이 참석했다.

전경련에서는 허창수 회장, 권태신 부회장, 배상근 전무, 풍산홀딩스 최한명 부회장, SM 우오현 회장, 한화 최선목 사장, GS글로벌 김태형 사장, 삼양 엄태웅 사장, CJ제일제당 조영석 부사장, 코오롱베니트 이진용 대표이사, HDC 유병규 부사장, 대성산업 정태승 고문, 한국프렌차이즈산업협회 박기영 회장, 한국백화점협회 박광혁 상근부회장 등이 자리했다.

허창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수출과 설비투자, 기업 영업이익 등 주요 지표들이 악화하고 있고 특히 글로벌 경기 둔화와 일본의 무역규제 조치로 하반기 경제 전망마저 불투명하다"며 "여기에 새로운 산업 규제에도 막혀 우리 경제가 세계적 흐름에 뒤지고 있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기업이 활력을 찾아야 투자와 기술개발을 통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매력적인 기업 투자환경을 만들지 못하면 소재·부품 경쟁력을 키우는 일도 요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허 회장은 "국회에 계류 중인 규제 완화 법안들은 오히려 규제 강화에 치우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 경제 현실을 살펴 경제정책 전환의 바람을 일으켜주길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정치는 기업 하는 분들이 더 활기차게 뛸 수 있도록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발목을 잡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가장 큰 문제는 이 정부다. 기업 뒷받침을 해줘도 모자랄 상황인데 현실은 정반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기업들이 바라는 규제 혁파와 노동 개혁은 뒷전으로 미뤄지고 있다"며 "유독 우리나라 경제만 총체적 어려움을 겪는 것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제, 막무가내 탈원전 등 이런 좌파 경제정책들을 고집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여러분들이 주신 건의사항들은 큰 틀에서 한국당의 정책 방향과 다르지 않다"며 "앞으로도 (전경련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전경련의 정책과제 10가지 발제와 참석자들의 자유 토론이 진행됐다.

전경련은 긴급현안인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조속한 정치·외교 노력을 기울이고 화학물질 규제를 완화할 것을 건의했다.

투자환경 개선에서는 법인세 부담 완화, 가업상속공제 실효성 제고, 경영권 보호장치 도입 등을, 노동 개혁 부문에서는 사용자 대항권 보완,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최저임금 속도 조절 등을 제안했다.

규제개혁에서는 대기업집단 법제 폐지 등 공정거래법 전반 개편, 제조업 고도화와 서비스산업 규제 완화, 규제 비용 총량제 법제화 등을 언급했다.

merciel@yna.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01&aid=0011033598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0 16.06.07 45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9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5466 아이폰 11 무게 정보 31 09.16 3539
1385465 같은해 데뷔해서 누가 더 위대한가 끊임없이 싸운 야구선수 24 09.16 3709
1385464 레즈비언, 게이 위장결혼 예정입니다 35 09.16 8439
1385463 현재 일톡핫게글 댓글에 올라온 포스터 (추추가) 231 09.16 4만
1385462 나는 일본에서 왔습니다.. 어라? 왜 아무도 관심 없는거야? 48 09.16 9093
1385461 데뷔티저로보는 엔시티마크의 성장 20 09.16 2781
1385460 서울대 커뮤니티 상황.jpg 360 09.16 3.7만
1385459 토론토영화제 관객상 투표결과 3등 기생충! (오스카 청신호) 10 09.16 2449
1385458 김연아의 푸른빛 의상들 74 09.16 4424
1385457 원덬이가 써보고 너무 좋았던 가성비 좋은 밴드.jpg 237 09.16 2.1만
1385456 올리비아 핫세 썰을 참고한 차은우와의 결혼 공략법.jpg 69 09.16 7560
1385455 무단횡단하던 초딩.gif 56 09.16 5894
1385454 KBS '저널리즘 토크쇼 J' 프로그램에 대한 위키트리의 입장입니다 20 09.16 1903
1385453 임요환 vs 페이커 논쟁을 가장 깔끔하게 정리한 사람.jpg 41 09.16 4477
1385452 신이내린꿀팔자 장항준 37 09.16 6731
1385451 귓밥 파길 잘했다는 사람 RT,, 11 09.16 6869
1385450 셀카 찍는거 방해하는 친구.gif 48 09.16 5423
1385449 일하지 않고 노는 개미의 정체가 밝혀졌다.jpg 18 09.16 5406
1385448 해외에서 부르는 고추잠자리 이름 22 09.16 5920
1385447 해투 야간매점에서 화제되었던 메뉴들 400 09.16 2.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