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친구 구하려다”...파도에 실종된 고교생,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2,848 27
2019.08.20 18:31
2,848 27
파도에 휩쓸린 친구를 구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실종된 고등학생이 사흘 만에 차가운 주검으로 돌아왔다.

19일 동해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쯤 강원 동해시 한섬해변 앞 해상에서 숨진 이모(17)군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군이 발견된 장소는 그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해상으로부터 70m 떨어진 곳이었다.

해경에 따르면 이군은 지난 17일 오후 3시 49분쯤 한섬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던 친구 박모(17)군이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자, 친구를 구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변을 당했다. 박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동해해양특수구조대에 구조됐으나 이군은 빠져나오지 못했다. 당시 풍랑주의보는 없었지만, 파도가 높아 입수가 통제된 상황이었다.

해경은 경비함정 6척과 해군고속보트 1척, 소방고속보트 1척, 헬기 1대 등을 투입해 사흘 내내 이군을 찾았다. 동해소방서와 육군 23사단도 이군을 찾는 데 힘을 보탰다.

이날 이군의 시신은 가족들에게 인계돼 병원에 안치됐다.




19일 기사고 기적적으로 살아왔으면 했는데
너무 안타까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2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8216 남편이 내 동생의 여자를 사랑하게 된 것 같아요 (3) (feat.찌통)...jpg (초스압) 18 09.18 2778
1388215 지금 이 순간 떠오르는 영화속 한 장면 4 09.18 2090
1388214 꿈에서 뭐먹냐 돼지야! 5 09.18 814
1388213 서윗한 시아버지.jpg 5 09.18 2420
1388212 접속 장애 일으켰는데 페북 승소, 어떻게 봐야 할까 1 09.18 369
1388211 (펌) 그것이 알고 싶다 - 아침의 살인자 (배산 여대생 피살 사건 미스터리) 23 09.18 3183
1388210 “안전장치 풀고 해” 상급자의 속삭임···실습생은 그렇게 방사선에 피폭됐다 63 09.18 4948
1388209 연쇄살인마 유영철 예상 적중 29 09.18 5861
1388208 오늘자 커뮤계 자존심 강한 두 천재의 대결 169 09.18 3.5만
1388207 잠시 후 첫방송할 <동백꽃 필 무렵> 하이라이트❣️ 5 09.18 846
1388206 1994년 청주 처제 성폭행 살인사건 293 09.18 3.5만
1388205 [노래에 반하다][선공개] 규현vs성시경, 하트메이커 거미가 선택한 목소리는?.avi 10 09.18 454
1388204 지난 1세기 동안 풀린 세계 미스터리 4가지.jpg 8 09.18 3166
1388203 “용의자로 추정되는 DNA를 확보한 것으로 유전자가 일치한 A씨가 진범인지 여부는 추가 조사를 해 봐야 하는 상황" 8 09.18 1792
1388202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확인…"강간·살인 무기수" 9 09.18 2053
1388201 유영철 “ 그는 다른사건으로 오래전에 수감되어있거나” 24 09.18 4185
1388200 모든 게 내 잘못 같아 - 자꾸만 자책하는 마음 [오늘하루위로] 8 09.18 337
1388199 보아 콘서트 떼창 추천곡으로 압도적으로 지지받고 있는 곡 9 09.18 1299
1388198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특정…희생자 10명 사건일지 6 09.18 1974
1388197 인천 동구에서 유명하다는 어느 중식집...jpg 29 09.18 4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