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류현진 "1회 자책점 기록, 이의제기 할 거 같다"
1,498 4
2019.07.15 17:25
1,498 4

많은 논란이 됐던 1회 실점 기록, 구단 차원에서 이의제기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저스는 15일(한국시간)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3경기 시리즈 마지막 경기에서 7-4로 이겼다. 선발 류현진은 7이닝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94개, 시즌 평균자책점은 1.78로 조금 올랐다.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지만, 승패없이 물러났다.

류현진은 1회 안타 5개를 맞으며 2실점했다. 이 과정이 조금 애매했다. 2사 만루에서 앤드류 베닌텐디가 유격수 방면 땅볼을 때렸는데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의 1루 송구가 나빴고, 이 때문에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았다.

1회 실점 장면은 아쉬움이 남았다. 사진(美 보스턴)=ⓒAFPBBNews = News1

공식 기록원은 타구 자체를 내야안타로 인정해 첫 득점을 타점으로 인정했고, 두 번째 주자가 홈을 밟은 것만 유격수 실책으로 인정했다. 이어 마이클 차비스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두 번째 실점도 자책점이 됐다.

이에 대한 여러 논란이 있었던 상황.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건 어쩔 수 없다"며 이를 받아들였다.

그렇다고 대응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는 "투수코치님이 (이의제기를) 할 거 같긴하다"며 구단 차원에서 이의제기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해에도 이 과정을 통해 2실점을 비자책으로 인정받았다.


그는 "투수코치님이 끝나고 이야기를 했다. 내일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조치가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1회에 대해서는 "빗맞은 내야쪽 타구가 많이 나왔기에 크게 신경 안썼다"고 말했다. 이어 "살짝 안좋게 실점했지만, 제구가 정확하게 잡혔다. 체인지업이 제구가 잘돼 범타도 많았다"며 이날 투구를 자평했다.

2회 이후 안정을 찾은 것에 대해서는 "변화는 없었다. 이후에는 잘 맞은 타구도 정면으로 가는 것이 많이 나왔다. 그런 부분에서 도움을 받은 것도 있다"고 말했다.

5회에는 좌익수 알렉스 버두고의 좋은 송구로 실점을 면했다. 그는 이를 비롯한 야수들의 도움에 대해 "그런 플레이가 나오면 투수 입장에서는 힘이 난다. 타자들도 초반에 점수를 뽑아주며 원활하게 경기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8회에도 등판할 생각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앞에 계속해서 강한 타구를 만들던 선수도 있었다. 그건 어느 정도 정해져 있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8회 승리를 날린 페드로 바에즈에 대해서는 "그런 것은 야구하다 일어나는 부분이기에 신경 안썼다. 팀이 이겼으니 기분좋게 이동할 수 있다. 분위기는 좋다"고 말했다.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안녕 베일리》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 42 00:06 7758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8952 앞머리 가발 쓴 슈돌 시안이 ㅋㅋㅋㅋ 43 08.20 3527
1358951 아모레퍼시픽 매장 들러서 쇼핑한 오늘자 안젤리나 졸리.jpg 31 08.20 7206
1358950 나경원 "한국당 중심 통합, 반문연대 틀 안에 모여야" 20 08.20 388
1358949 드림캐쳐 일본앨범「The Beginning Of The End」자켓이미지 + 트랙리스트 4 08.20 382
1358948 한국방송 11대 불가사의 25 08.20 2548
1358947 지상파 덮친 ‘L의 공포’…비상경영체제 돌입 4 08.20 1953
1358946 벌써부터 인기곡 조짐이 보이는 레드벨벳 Day 2 앨범 수록곡 18 08.20 1552
1358945 “친구 구하려다”...파도에 실종된 고교생,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27 08.20 2781
1358944 서울-춘천 출퇴근 11년차이신 분.jpg 169 08.20 1.9만
1358943 세기말 미국에서 발매되어 전세계 음악계 지형을 흔들었던 대형 히트곡 14 08.20 2042
1358942 신민아 CHANEL 뷰티 화보 23 08.20 2316
1358941 도쿄 응가마츠리 근황.jpg 63 08.20 5009
1358940 창피하다면서 동생 말리는 누나.gif 51 08.20 5587
1358939 '조국 딸 의학 논문 논란'에 모교 고려대 학생들 "허탈·분노" 32 08.20 1969
1358938 [단독] 메간 폭스, '맛있는 녀석들' 출연...한국식 '먹방' 도전  75 08.20 3589
1358937 불매운동, 일본 브랜드 담배에도 타격...수입 7.3% 감소 21 08.20 549
1358936 "식민지 시대는 좋은 시대였다"고 교육한 결과.jpg 16 08.20 2774
1358935 ㅇㅎ]스벅 종이빨대 족같다가 이거 보고 스댕빨대로 바꿈 50 08.20 7759
1358934 일본지역 2019년 해외 가수 투어 순위 (평균/전체) 12 08.20 2114
1358933 염소야 위험해!! 인간은 뭐...죽던지 12 08.20 2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