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유가족 “자한당에 세월호 비극은 그저 웃음거리.. 패륜정당 해체돼야”
1,086 12
2019.07.15 17:17
1,086 12

與 “정미경, ‘막말 흉기 제2의 차명진’이고 싶은가?…황교안, 윤리위 회부 결정해야”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의 ‘세월호 한 척’ 망언에 세월호 유가족들이 분노를 표하며 정 최고의 사퇴와 자한당의 해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4.16가족협의회는 15일 논평을 통해 “세월호참사의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망언이 또다시 나왔다”며 “국민의 생명을 정쟁의 도구로, 농담거리로 삼는 자유한국당은 패륜정당”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가족협의회는 “세월호 한 척에는 476분의 당신들이 섬겨야 할 대한민국 국민들이 타고 계셨다. 그리고 당신들 자유한국당이 배출한 박근혜 정권은 무려 304분의 국민들을 살인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자유한국당에게 세월호참사로 희생된 304명의 비극은 그저 웃음거리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또 한 번 확인했다”고 분노했다.

이들은 “진실을 은폐‧왜곡하고, 304명 희생자들을 비하하고, 자신들의 책임은 회피하며 책임자 처벌까지 불법적으로 가로막은 자유한국당은 지체 없이 해체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잔인무도한 살인자집단 자유한국당!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앞장서 방해한 황교안! 이들을 심판하는 것이 바로 진정한 역사청산이고 적폐청산”이라고 강조했다.



   Sw2xTmFs?format=jpg&name=600x314


더불어민주당도 논평을 내고 “제1야당 최고위원으로서 정부 여당과 각을 세울 수 있으나, 그 방법이 비열하고 악랄하기 짝이 없다”고 질타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정미경 최고위원에 “‘자식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다’ ‘자식이 죽으면 부모는 가슴에 묻는다’는 말의 의미를 모를 리 없는 누군가의 어머니가 아닌가”라며 “당신 자녀의 아픔을 정치적 목적으로 희화화할 권한이 누구에게도 없듯이, 당신에게도 국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해 들쑤실 권한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고는 “‘제2의 차명진’의 길을 걷고자 하는 정미경 최고위원은 그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스스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황교안 대표도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공식 사과하고 정미경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사퇴 및 윤리위 회부를 결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8093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4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6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0 15.02.16 34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304 20.05.17 2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69 20.04.30 7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잡담성 글 주의********바이럴몰이 금지*******)🔥🚨🔥 1214 18.08.31 30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22473 그동안 계속 둘기라고 억울하게 까였던 연예인 38 06.17 5122
1922472 여행계획 짤 때 MBTI 끝에 P와 J 차이점 1034 06.17 4.3만
1922471 반크·문화재청, 중국·일본의 역사·문화재 왜곡 강력 대응 17 06.17 738
1922470 정준하, 단발 깜짝..래퍼 'MC 민지'로 데뷔 9 06.17 1190
1922469 요즘 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자 눈매...jpg 46 06.17 5206
1922468 빅토리아 시크릿 기존 엔젤 모델들 전원 계약 해지 1078 06.17 8.9만
1922467 인제 인형도 조심해야하는 세상 43 06.17 4461
1922466 트와이스 쯔위의 성격이 느껴지는 언니들의 인터뷰 17 06.17 2691
1922465 딸기찹쌀떡 닮은 새🐦 28 06.17 2126
1922464 '미스트롯2' TOP7 직접 만나자..팬들 위한 특별 초대 이벤트 오픈 06.17 235
1922463 핫게 도배된 에이프릴 채원 측 주장과 현주 측 주장을 간단하게 비교해봄✅ (뭐가 뭔지 헷갈리면 읽어봐) 49 06.17 4279
1922462 가장 PC하면서 동시에 가장 인종차별적인 영상 8 06.17 2157
1922461 [르포]검은 연기 수백m 하늘 뒤덮어..이천 쿠팡센터 불 확산 7 06.17 1369
1922460 류덕환 '전원일기 2021' 내레이션 참여..성인 된 순길이(공식입장) 10 06.17 1296
1922459 유럽 ‘탈(脫) K배터리’ 한창인데···영국·스페인은 왜 러브콜 보냈나 19 06.17 2436
1922458 역사에 기록된 조선시대 미남들.jpg 58 06.17 3704
1922457 에이프릴 채원 입장글중 현주만 개인폰썼다더니 아니네 ㅋㅋㅋ 452 06.17 6.3만
1922456 제법 잘 만들어진 수작인데 안 알려진 한국 공포영화...jpg 8 06.17 1982
1922455 [단독]윤계상 5살 연하 뷰티 브랜드 C 대표와 결혼 전제 열애 21 06.17 4150
1922454 클라리넷을 연주하는 황정민 6 06.17 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