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유가족 “자한당에 세월호 비극은 그저 웃음거리.. 패륜정당 해체돼야”
879 12
2019.07.15 17:17
879 12

與 “정미경, ‘막말 흉기 제2의 차명진’이고 싶은가?…황교안, 윤리위 회부 결정해야”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의 ‘세월호 한 척’ 망언에 세월호 유가족들이 분노를 표하며 정 최고의 사퇴와 자한당의 해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4.16가족협의회는 15일 논평을 통해 “세월호참사의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망언이 또다시 나왔다”며 “국민의 생명을 정쟁의 도구로, 농담거리로 삼는 자유한국당은 패륜정당”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가족협의회는 “세월호 한 척에는 476분의 당신들이 섬겨야 할 대한민국 국민들이 타고 계셨다. 그리고 당신들 자유한국당이 배출한 박근혜 정권은 무려 304분의 국민들을 살인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자유한국당에게 세월호참사로 희생된 304명의 비극은 그저 웃음거리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또 한 번 확인했다”고 분노했다.

이들은 “진실을 은폐‧왜곡하고, 304명 희생자들을 비하하고, 자신들의 책임은 회피하며 책임자 처벌까지 불법적으로 가로막은 자유한국당은 지체 없이 해체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잔인무도한 살인자집단 자유한국당!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앞장서 방해한 황교안! 이들을 심판하는 것이 바로 진정한 역사청산이고 적폐청산”이라고 강조했다.



   Sw2xTmFs?format=jpg&name=600x314


더불어민주당도 논평을 내고 “제1야당 최고위원으로서 정부 여당과 각을 세울 수 있으나, 그 방법이 비열하고 악랄하기 짝이 없다”고 질타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정미경 최고위원에 “‘자식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다’ ‘자식이 죽으면 부모는 가슴에 묻는다’는 말의 의미를 모를 리 없는 누군가의 어머니가 아닌가”라며 “당신 자녀의 아픔을 정치적 목적으로 희화화할 권한이 누구에게도 없듯이, 당신에게도 국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해 들쑤실 권한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고는 “‘제2의 차명진’의 길을 걷고자 하는 정미경 최고위원은 그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스스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황교안 대표도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공식 사과하고 정미경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사퇴 및 윤리위 회부를 결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8093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24 08.16 3.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2 16.06.07 43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5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3658 헐 그럼 롹앤롤이네요? 락 노래 추천하는 글.youtube 11 08.15 461
1353657 너무 대단해서 민폐가 된 영화.jpg 58 08.15 7856
1353656 여름 메호 3대장 41 08.15 2182
1353655 [라디오스타] 신조어테스트 박중훈, 허재가 생각하는 '홈마'의 의미 25 08.15 2938
1353654 두달만에 구독자 8만, 호사카 유지 교수 (TMI) 12 08.15 2695
1353653 한일관계같은 앙숙 관계로 유명한 전세계의 이웃 국가들.txt 64 08.15 5090
1353652 오늘 광복절 기념식에서 애국가 부른 해군 샤이니 키 닮았다고 이야기 나온 이유 58 08.15 6354
1353651 카드사 매출로 알아보는 유니클로 근황 17 08.15 4458
1353650 [LOL] 오늘자 혼돈의 LCK 순위.JPG 12 08.15 719
1353649 캐치마인드 약빤 쌉금손들.jpg 44 08.15 4578
1353648 똑딱이로 찍은 거리 사진 153 08.15 1.3만
1353647 한국에서 처음으로 연습생 생활을 보낸 가수 1 08.15 2943
1353646 살면서 한번쯤 볼만한 홍콩영화 5개.jpg 104 08.15 2825
1353645 나는 어떤 독립운동가일까? + 조사관이 되어 친일파를 추적하라 24 08.15 1535
1353644 한국인의 살해 협박에 사과?…방송국 대표도 '황당' 발언 12 08.15 1382
1353643 LA 다운타운에 붙은 SuperM 포스터.jpg 47 08.15 5394
1353642 엄마 젖 먹는 애기햄찌들 8 08.15 1299
1353641 보아 일본 전국투어 콘서트 로고.jpg 17 08.15 3532
1353640 지니 녹여서 햄버거에 뿌리기.twt 3 08.15 1381
1353639 미쳐버린 캐치마인드.jpg 16 08.15 3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