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시진핑 여인들' 파려다 실종..이 공포가 홍콩 시위 불렀다
3,002 8
2019.06.16 10:04
3,002 8

100만 봉기 '범죄인 인도법' 목숨 걸고 반대 이유
4년 전 시진핑 스캔들 책 내려다 '퉁뤄완 5명 실종'
한 명은 홍콩에 있다가 강제로 중국으로 끌려가
법안 통과되면 홍콩의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 믿어



ê·¸ëí½=ê¹ì£¼ì 기ì zoom@joongang.co.kr



실종 5명중 1명은 아직도 무소식 


실상은 2016년 6월 홍콩으로 돌아온 린룽지가 용기를 내면서 밝혀지기 시작했다. 린은 자신을 조사했던 중국 당국 관계자로부터 퉁뤄완 서점의 고객 명단을 가져오라는 지시를 받고 홍콩에 왔다가 생각을 바꿨다. 
6월 16일 홍콩 민주당의 입법회 의원 허쥔런(何俊仁)을 찾아갔고 그날 저녁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실종 사건 전말을 폭로했다. 16일은 린이 퉁뤄완 서점 실종 사건을 폭로한 지 만 3주년이 되는 날이다. 


린룽지에 따르면 그는 2015년 10월 24일 홍콩에서 선전으로 넘어가다 붙잡혔다. 이후 열 서너 시간가량 차를 타고 저장(浙江)성 닝보(波)의 한 건물로 끌려가 자살방지 시설 등이 마련된 방에서 조사를 받았다. 
린은 그곳에서 가족과 변호사를 부르는 걸 포기한다는 각서에 강제로 서명해야 했고 욕설과 위협 속에 서점 경영과 관련된 각종 조사를 받았으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방송 프로그램을 찍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린은 기자회견에서 “만일 우리가 소리를 내지 못하면 홍콩은 구원받을 수 없다”며 “이번 일은 개인의 일이 아니라 홍콩인의 인권과 자유와 관련된 일이며 퉁뤄완 서점 직원 실종 사건은 중국이 ‘한 나라 두 체제’ 제도를 위반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콩으로 돌아온 다른 이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다. 당시 홍콩 정무사(司) 사장이 현재 홍콩특구 행정장관인 캐리 람이었지만 사건 해결에 이렇다 할 역할은 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린룽지는 캐리 람 정부가 중국에도 범죄인 인도를 가능케 하는 법안을 마련해 지난 3월 말 1차 심의를 하자 짐을 꾸렸다. 그리고 지난 4월 25일 홍콩을 떠나 대만으로 향했다. 법안이 시행되면 자신이 중국으로 보내질 것이라는 이유에서였다. 
그로부터 사흘 뒤 홍콩에선 13만 명이 나와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그리고 법안 2차 심의(6월 12일)를 앞둔 지난 9일엔 100만이 넘는 홍콩인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격렬한 반대 시위를 벌이기에 이르렀다. 
법안이 확정될 경우 덩샤오핑이 50년 고도 자치를 약속했던 홍콩에서 두 발로 땅을 딛고 살아가는 그 어떤 홍콩인도 안전하지 않을 것이란 두려움이 100만 홍콩인을 최루탄과 고무탄, 벽돌이 난무하는 시위 현장으로 내몰았던 것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616060126618?f=p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5 16.06.07 413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9 18.08.31 1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18039 나경원 정경두 해임안 제출 윤석열 및 추경과 연계 16 07.14 679
1318038 쟈니스 한국인 버전.AVI 24 07.14 2402
1318037 일본 기업이 미국에서 파는 컵라면 39 07.14 6513
1318036 오늘 완전 꿀잼각인 집사부일체 11 07.14 2171
1318035 자칭 애국보수 트르딱 근황 13 07.14 1260
1318034 농림부 전통시장 동물판매 사실상 ‘불법’ 판단 2 07.14 486
1318033 [오피셜] 황의조, 보르도(프랑스 1부팀)로 이적 11 07.14 1005
1318032 GS25 편의점 커피머신 가격 65 07.14 6857
1318031 난 그냥 되는 되는데로 살았었지 간섭받기 싫어 그냥 피했던 거지 내일의 두려움도 필요없어 그런 막막함이 내 시간만 좀먹었었어 그러다 내 어릴적 꿈을 보았었지 거친 바람속 내 어릴 적 노랠 들었지 그래 이건 아니었어 용서할 수 없어 다시 나를 살린 이 노래를 불렀었지 8 07.14 1705
1318030 새로 산 물통이 개신기한 댕댕이 26 07.14 4119
1318029 오피셜)황의조 빅 리그 입성, 프랑스 보르도 완전 이적  14 07.14 993
1318028 [프듀X] 어제 브이앱하면서 하고싶은말 그림에 다적은 연습생 11 07.14 2039
1318027 장혜진 윤민수 술이 문제야 커버 표절논란.jpg 28 07.14 3514
1318026 방탄소년단, 10월 사우디아라비아서 해외가수 최초 투어 공연[공식입장] 80 07.14 4483
1318025 방탄소년단 공연 예정인 사우디아라비아 스타디움 사진.jpg 51 07.14 5169
1318024 유학소녀 러시아 출신 디아나 시스카 18 07.14 3147
1318023 ??? : 어른이 되어서 후쿠시마의 오해를 풀고 싶어...! 44 07.14 3861
1318022 죠지랑 캠핑 죠지러 가실? 칠링 칠링 죠지에 새롭게 빨대 꽂음 ㅇㅇ/ [DF LIVE] 죠지 (george) - camping everywhere 2 07.14 267
1318021 올해 소처럼 일하는 여진구 20 07.14 2179
1318020 최근 유행하는 병뚜껑챌린지 9 07.14 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