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6년 연애 후 결혼했지만…”고유정, 신혼여행부터 욕설·격분”
4,959 27
2019.06.16 09:55
4,959 27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된 고유정(36·여)이 결혼 직후부터 이상한 언행을 보였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고유정과 강씨를 잘 알고 있는 A씨는 1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오랜 연애 끝에 결혼한 두 사람이지만 신혼여행 때부터 공항에서 크게 싸우는 일이 생겼다"고 말했다. A씨는 "신혼여행을 마치고 해외에서 귀국하는 날 고유정 부부가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에 왔을 때 문제가 생겼다"며 당시 전해들은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비행기 탑승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고유정이 '아직 못 산 게 있다'며 면세점에 갔다"면서 "이후 마지막 탑승 안내 방송이 나와 강씨가
‘가야 한다'며 고유정을 재촉했지만 고유정은 강씨에게 고성을 지르며 화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실랑이 끝에 화가 난 강씨가 먼저 비행기에 탑승했지만, 항공사 규정 상 혼자만 비행기를 타고 돌아올 수 없어 다시 내려야 했다"며 "강씨가 면세점으로 돌아오니 고유정은 면세점에서 그대로 물건을 사고 있어 당황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예약한 비행기를 놓쳤다.

같은 대학을 나온 고유정과 강씨는 봉사활동을 함께 하며 만났다고 한다. 이후 이들은 6년여간 연애를 이어오며 해외봉사를 가거나 함께 여행을 다니기도 했다. 연애시절 다정해 보였던 두 사람은 결혼 직후부터 불화가 시작됐다는 것이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다. 강씨는 평소 "신혼여행 때부터 나타난 고유정의 폭력적인 성향이 결혼생활 내내 이어졌고, 갈수록 심해졌다"고 가까운 사람들에게 털어놨다고 한다. 고유정은 화가 나거나 일이 본인의 뜻대로 되지 않으면 소리를 지르거나 물건을 던지고, 강씨를 할퀴고 때리는 등의 폭력을 일삼았다는 것이다.

격분하면 흉기를 집어들 정도로 고유정의 폭력 성향이 심해지자 강씨는 2016년 말 고유정에게 이혼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은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를 본인이 키우는 조건으로 이혼에 합의했지만, 고유정이 강씨에게 아이를 보여주는 일은 없었다. 지난달 25일 강씨는 면접교섭권을 행사해 약 2년만에 자신의 아들을 봤다. 이혼 후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고유정은 살인·사체손괴·사체유기·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댓글 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6 16.06.07 45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3422 [연애의참견] 남친의 친구가 저희 연애를 방해해요 -3.jpg 35 09.13 2462
1383421 소리소문없이 단종된 아이스크림 50 09.13 8491
1383420 추석인데 아이돌 한복사진 왜 안올라오죠 ? 16 09.13 5847
1383419 중국작가들이 공동으로 창조하고 공유하는 동양판타지세계관 구주(九州) 56 09.13 3574
1383418 홍준표, 나경원 또 저격 ""그간의 과오를 인정하라" 12 09.13 782
1383417 [2019 GGGF] 강정석 MIT 미디어랩 박사, "뇌 해킹 시대 올지도" 09.13 290
1383416 요즘 국립 공원 공식 유튜브 채널 수준 25 09.13 5261
1383415 요즘 청소년들의 왕따 방식.jpg 57 09.13 9308
1383414 최근 브아솔뮤비 속 신예은 비주얼 19 09.13 2758
1383413 제발 운동 좀 하라는 몸의 신호.jpg 67 09.13 1.2만
1383412 [종합]"곡도 받은 사이"..강다니엘, 그레이와 더없이 바람직한 케미 21 09.13 1878
1383411 [연애의참견] 남친의 친구가 저희 연애를 방해해요 -2.jpg 24 09.13 2329
1383410 영재발굴단에 나온 IQ 164 영재 강현이 76 09.13 5403
1383409 역대 보이그룹 중에서 가장 큰 팬덤을 보유했던 그룹들 5팀 358 09.13 2.6만
1383408 목숨 아홉개는 되는 사람들이 할 듯한 놀이 6 09.13 1137
1383407 인스타 감성 카페, 마카롱, 식당 등등의 운영 방침 59 09.13 7579
1383406 [미래사회 공부하기] 생각만으로 컴퓨터에 글자 입력…페이스북, 관련 기술 성과 1 09.13 318
1383405 현재 고척야구장 상황 28 09.13 6029
1383404 세대별로 갈리는 마법소녀물 71 09.13 2396
1383403 옛날 병장과 지금 병장의 차이 09.13 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