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경찰 "승리 구속영장 재신청 안한다, 법원 판단 존중..입대 전 수사 마무리"(공식입장)
13,219 358
2019.05.15 15:50
13,219 35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경찰이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 29)에 대한 구속 영장을 재신청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승리, 유인석의)신병확보에는 실패했지만, 수사가 거의 막바지에 도달했기에 향후 수사를 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아직 영장 기각 사유에 대해 면밀히 살펴보지 못했다. 현재로서는 재신청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기각사유를) 면밀히 검토해서 마무리하는데 지장이 없도록 수사기관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은 전날 밤 기각됐다. 승리, 유 전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심사를 받은뒤 유치장에 대기하다 이날 밤 풀려나 귀가했다.

법원은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인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 및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는 6월 24일로 예정된 승리의 군입대 전에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다음달 전까지 송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등장한 ‘경찰총장’ 윤모 총경과 승리, 유 전 대표와 유착 의혹에 대해서는 "윤 총경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려 했으나 접대 금액이 청탁금지법에서 규정한 형사 처벌 기준에 미치지 못해 최종적으로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윤 총경이 승리와 유 전 대표가 운영하던 몽키뮤지엄의 단속사항을 유출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에 대해서는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윤 총경 의혹이 최초로 불거진 게 언론에 의한 것이었고, 막연한 의혹 제기로 시작됐다. 다양한 수사기법으로 2개월 동안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버닝썬 사태의 도화선이 된 폭행 피해자 김상교 씨에 대해 여성 3명을 성추행한 혐의와 클럽 내 보안요원을 폭행한 혐의 등을 적용해 검찰에 기소할 예정이다.

ksy70111@mkinternet.com

https://entertain.v.daum.net/v/20190515152702958

댓글 35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스파오x더쿠 이벤트] 덬심저격 스파오(SPAO) 짱구뷰티 출시! 2053 06.22 2.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3-4 보은/연합 투표 및 스밍 금지 항목 추가] 5901 16.06.07 39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7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4 15.02.16 18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9 18.08.31 14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89906 공공기관 경영평가 기준 달라졌다…“일자리 늘리면 적자나도 A” 6 06.20 453
1289905 귀여운거 본인만 모르는 쁫띠 샤종현 ㅎㅅㅎ 54 06.20 1960
1289904 악마한테 영혼 판 천재작곡가 정경호와 톱스타에 빙의한 악마 박성웅.jpg 17 06.20 2487
1289903 오늘자 엠카 1위 점수표(1위 에이티즈) 304 06.20 1.6만
1289902 빅스 레오 로맨티시즘 세로직캠 15 06.20 483
1289901 댕댕이 기절각 21 06.20 2577
1289900 토끼같은 여자.jpg 19 06.20 2577
1289899 한일 동시 발매 예정인 아이즈원 게임 remember Z 시스템 14 06.20 1504
1289898 머리카락도 같이 워킹한다는 탑모델 한혜진 워킹.gif 42 06.20 6055
1289897 소떡소떡.jpg 19 06.20 2263
1289896 에어프라이어로 KFC 닭껍질튀김 만들기 25 06.20 4747
1289895 (있는 단어를 말했을 뿐인데....) 58 06.20 3052
1289894 멀쩡히 운전 잘하는 사람 잡아서 휴대전화 사용했다고 딱지 발부함 37 06.20 4203
1289893 현시각 잠실 38 06.20 5268
1289892 고유정 현 남편 “조사 끝난 내게 경찰이 ‘갈치 맛집’ 묻더라” 16 06.20 3151
1289891 데뷔 2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음원차트에서 1위하는 발라드 가수 둘.jpg 8 06.20 2000
1289890 유툽에 올려주는 커버영상 퀄리티 좋은 가수 (의외주의) 6 06.20 901
1289889 트럼프 내부 캠프 자체 대선 여론조사 결과 11 06.20 1141
1289888 대 성명문 시대.... 성명문 원탑 12 06.20 1581
1289887 놀고있는 아이들을 혼자두면 위험한 이유.gif 22 06.20 4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