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시카고에서도 경찰 '목 누르기'..흑인여성 "차 안에 있었을 뿐"
832 3
2020.06.05 10:51
832 3
시위현장 통제 과정 발생.."차창 깨고 머리카락 잡아 패대기쳐"
https://img.theqoo.net/nCWCS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과 관련한 항의 시위 현장 통제 과정에서 20대 흑인 여성에게 '목 누르기'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 일은 플로이드 사건을 계기로 미국 경찰이 용의자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제압하는 방식에 대한 논란이 촉발된 가운데 나왔다.

시카고 주민 미아 라이트(25)와 그의 가족은 4일(현지시간) 도심 서부의 브릭야드몰(Brickyard Mall) 주차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 가혹행위로 인한 피해 사실을 공개한 뒤 관할 사법당국에 해당 경찰관들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

지역언론 보도에 따르면 라이트는 플로이드 사망과 관련한 항의 시위가 격화된 지난 31일, 어머니·사촌 등 가족 3명과 함께 차를 타고 브릭야드몰의 할인매장을 찾았다가 봉변을 겪었다.

당시 브릭야드몰 인근에서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평화 시위가 열렸고 동시에 폭동과 약탈 행위도 있었다.

라이트는 "쇼핑몰이 폐쇄 조처된 지 모르고 쇼핑을 위해 현장에 갔다"며 "경찰관들이 갑자기 우리 차를 둘러싸더니 곤봉으로 차창을 깨고 내 머리카락을 잡아 끌어내려 바닥에 패대기쳤다. 그리고는 무릎으로 목을 눌러 제압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플로이드처럼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짐승 취급당하는 기분이었다. 바닥에 흩어진 깨진 유리 조각에 눈을 다쳐 결국 응급실 신세를 졌고, 불안과 불면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https://img.theqoo.net/KBYBQ

라이트의 변호인은 "현장 동영상에서 볼 수 있듯 라이트는 달아나려 하지도 않았다. 두려움과 혼란을 불러올 목적이 아니라면 왜 '목 누르기'라는 강압적 수단을 쓰는지 모르겠다"며 검찰이 즉각 사건 조사에 착수하고, 라이트가 쓴 혐의를 벗겨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라이트 가족은 시카고 경찰을 상대로 인권 침해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격자가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경찰 10여 명이 차를 둘러싸고 곤봉으로 차창을 깨며 라이트 일행을 밖으로 나오도록 했다.

라이트는 당시 조수석에 타고 있었으며, 무질서한 행동 혐의로 체포돼 하룻밤 구금됐다가 1일 석방됐다.

라이트 가족은 "경찰이 왜 우리를 표적으로 삼았는지 지금도 이해할 수 없다"며 경찰의 답변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라이트가 일행과 함께 평화를 깨고 폭력을 일으키려 했다"고 답했다. 상세 경위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라이트의 변호인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당시 라이트 일행은 차 안에 있는 상태였다"고 강조했다.

사건이 알려진 후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어떤 형태의 부정행위도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며 "경찰의 잘못이 드러나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동영상 하나가 모든 사실을 말해주지는 않는다"면서 독립적 경찰감독기구 'COPA'(Civilian Office of Police Accountability)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https://img.theqoo.net/PdPbo

https://news.v.daum.net/v/20200605084912477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89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7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18 15.02.16 26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795 05.17 3.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297 04.30 1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90 18.08.31 2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04897 2년 만에 멤버가 저장한 카톡 이름바뀐 남돌 23 07.06 4829
1604896 [단독] ‘음원퀸’ 소유, 7월말 가요계 컴백..’2년만의 신곡’ 36 07.06 703
1604895 독서실 우리방 사람들 너무 좋다 31 07.06 3818
1604894 무명이들이 환생하고 싶은 지역은? 20 07.06 659
1604893 산책하는데 개 목줄 안했다고 욕 먹음 ㅅㅂ 28 07.06 3177
1604892 레드벨벳 - 아이린 & 슬기 자켓 촬영 메이킹 2 07.06 395
1604891 완전 폰트같은 아이린 글씨체.jpg 19 07.06 4080
1604890 연애 중 이모지의 중요성.jpg 7 07.06 2903
1604889 3D 프린터로 만든 인공육으로 스테이크 굽기.gif 59 07.06 3695
1604888 조심하세요 헌터가 당신을 노리고 있어요 3 07.06 580
1604887 딸과 자전거로 산책하는 딸천재 아빠...gif 71 07.06 5380
1604886 어딘가 좀 이상한 중고나라 빌런.. 39 07.06 3763
1604885 몇몇 여덬들이 공감할 귀가 후 행동 775 07.06 4.5만
1604884 거대한 고양이.gif 5 07.06 1553
1604883 [KBO] 끝내기 치고 너무 기뻐했던 김태균 6 07.06 914
1604882 버블시절 톱 아이돌 마츠다세이코 vs 한창 라이징으로 뜨던 나카모리아키나 같이 인터뷰.ytb 4 07.06 820
1604881 의외로 소형 평수도 있는 아파트 35 07.06 6807
1604880 [집사부일체] 25세 이하의 카톡과 그리고.jpgif 11 07.06 2967
1604879 착하지 않은 비정한 명언 31 07.06 2195
1604878 작곡팀 스윗튠이 처음 만든 노래를 불렀던 서현진.youtube 7 07.06 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