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의붓아들 의식잃은 날에도 계모는 담임에 "아이 건강" 문자
2,507 18
2020.06.05 10:47
2,507 18
학교, 3월부터 24차례나 계모와 연락했지만 '아동학대 징후' 발견 못해
학교 등 교육당국 "그간 담임교사와 전화한 계모, 상냥하고 친절해 충격"
어린이날 머리 찢어져 병원 방문..아동학대 신고됐지만 참사 막지 못해
https://img.theqoo.net/BxIEk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여행가방 속에 7시간 감금돼 끝내 목숨을 잃은 9살 아동의 학교 측이 지난 3월부터 24차례나 아이를 숨지게 한 계모와 연락을 하면서도 조짐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계모를 “상냥하고 친절한 사람”으로 기억하고 있던 학교 측은 충격을 받은 상태다. 계모는 아이가 의식을 잃은 이달 1일 학교 측이 보낸 건강 체크 문자에 “건강은 양호”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헤럴드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초등학교 3학년인 숨진 A군의 3학년 담임 교사는 지난 3월에 5차례, 4월 12차례, 5월 6차례, 아이가 가방 속에 갇혀 있던 이달 1일까지 총 24차례에 걸쳐 숨진 아동의 계모 B(43)씨와 문자메시지와 통화를 했지만 학대의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달 1일에 보낸 ‘학습자가진단과 아이의 건강 체크를 하라’는 문자도 계모는 ‘아이의 건강이 양호하다’고 답했고, 학습자가진단도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계모와 담임선생과의 연락은 대부분 문자메시지로 진행됐다.

충남도교육청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학교 측이 교육청에 보내 온 3월 이후 자료를 보면 학교에서는 아동학대를 인지하지 못했고 징후도 보이지 않았다”며 “계모 역시 매우 친절하고 부드럽게 응대를 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충남교육청은 지난 3월 초 담임 교사가 아이를 맡았을 때, 4월 교과서 문제 등으로 2~3차례 아이와 통화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충남교육청과 A군이 재학 중이었던 학교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수업을 진행한 올해뿐 아니라 지난해에도 A군의 출석률은 100%였다. 이 학교는 올해 4월 20일 온라인 개학을 했다.

특히 A군이 의식 불명 상태가 된 이달 1일에도 출석 체크가 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온라인 개강 첫날인 지난 4월 20일 오전 9시까지 출석 확인이 안돼, 담임 교사가 계모에 전화를 걸어 출석이 지연된 적이 있을 뿐이었다. 학교 측은 지난 4월 20일 하루만 오전 9시까지 출석 시간을 정했고, 그 이후에는 출석 시간을 확인하지 않았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온라인 수업 플랫폼 자체가 학생의 출석 체크 시간을 자동적으로 기록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A군이 2학년이었던 지난해에도 특이 사항이 없었다. A 군의 학교 교감은 통화에서 “아이의 2학년 담임 교사가 교무수첩을 확인한 결과,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며 “아이가 활발하고 교우 관계도 좋았다고 기록돼 있다. 아이의 계모도 상냥하고 친절했다고 해당 교사가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의 2학년 담임 교사는 참고인 자격으로 (충남 천안서북)경찰서에 조사를 받으면서 이 같은 내용을 진술했다”고 전했다.

A군은 지난해 1월부터 친부(44), 계모 B씨, B씨의 친자녀 2명과 함께 살면서 이 초등학교에 다니기 시작했다. 이 학교에 남아 있는 아이의 기록은 2학년 때와 올해 3~6월이 전부다.

학교뿐 아니라 경찰과 지역 내 아동학대 전문 기관도 A군의 참사를 막지 못했다. 특히 어린이날인 지난달 5일에는 병원을 찾은 A군에 대해 병원 측이 아동학대 정황이 발견, 경찰에 신고까지 했지만 긴급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마가 찢어져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을 찾은 A군을 면담한 의료진은 A군의 엉덩이와 손 등에서 멍 자국을 발견했다. 병원은 다음날 아동학대위원회를 열어 A군의 상처를 아동학대에 따른 것으로 판단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지난달 8일 관할 충남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이 사실을 통보했지만 A군을 가정과 분리해야 할 정황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cook@heraldcorp.com

https://news.v.daum.net/v/20200605103340089
댓글 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92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7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19 15.02.16 26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808 05.17 3.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05 04.30 1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91 18.08.31 2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08026 오뚜기 라면 “2020년 출고가 정책 발표” 71 07.09 4063
1608025 소녀시대 역대급 반박불가 레전드 음방 무대 (니가 생각하는 그거ㅇㅇ) 29 07.09 3076
1608024 [뽕숭아학당] 오늘자 드립대회 1위 장민호 26 07.09 1359
1608023 윤하 - Fly To High(갓 오브 하이스쿨 ost) 8 07.09 396
1608022 후배가 나보고 벌레 먹냐고 함.jpg 31 07.09 7163
1608021 1년 전 오늘 발매된, 멜로망스의 <인사> 5 07.09 269
1608020 볼 거 없는 덬들은 꼭 봤으면 좋겠는 약과몰입 부르는 일드 14 07.09 1884
1608019 KBO) 20시즌 현재까지 구단별 상대전적 승률 높은팀과 낮은팀 10 07.09 914
1608018 (일드 추천)보고나면 다른 의미로 후유증이 심한 일드 34 07.09 3705
1608017 사우디에서 의외로 이슬람을 견제하는 세력 13 07.09 2751
1608016 포스터가 망친 영화하면 안빠지고 나오는 영화 top 5 59 07.09 3636
1608015 김민아 빠진 왜냐맨 근황.. 28 07.09 7025
1608014 [뽕숭아학당] 캠핑에 음악은 무조건이지~ 이찬원- ‘빗속에서’♪ 53 07.09 709
1608013 구소련 시절이 오히려 도움이 된 이슬람 국가 14 07.09 1899
1608012 [입덕직캠] 무대 표정 겁나 잘하는 베리베리 강민 - 'Thunder' 4 07.09 322
1608011 3년 전 오늘 발매된, 레드벨벳의 "빨간 맛" 33 07.09 792
1608010 멤버 불화설 없이 사이 좋았으나 앞으로 완전체는 보기 힘들것 같은 1세대 아이돌.jpg 30 07.09 6794
1608009 [뽕숭아학당] 캠핑장에서 부르는 임영웅의 "너의 모든 순간" (설렘주의ㅠㅠ) 55 07.09 1102
1608008 자칫하면 이란, 아프가니스탄 전철을 밟을 수도 있는 나라 27 07.09 3175
1608007 아담부심 쩌는 답정너 퇴치.jpg 72 07.09 4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