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ML 스카우트 "김광현 대만전 부진, 대세 지장 없다" 다만…
1,160 18
2019.11.13 13:29
1,160 18
https://img.theqoo.net/lylqX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대한민국 에이스 김광현(31.SK)이 최악의 투구를 했다.

김광현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 12 슈퍼 라운드 대만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3.1이닝 동안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부진했다.

경기 후 스스로 "최악의 투구를 했다"고 평가했을 정도로 실망스러운 투구였다. 패스트볼의 위력이 떨어지면서 장기인 슬라이더도 힘이 떨어졌다. 3,4 구종으로 쓰던 커브나 스플리터도 돌파구가 되지 못했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후 멕시코 일본 등 강팀과 경기를 남겨놓고 있어 더욱 그렇다.

김광현 개인에게도 아픈 경기였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한 김광현에게 프리미어 12는 자신을 홍보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무대다.

그렇다면 김광현은 이날 최악투로 메이저리그 진출에 빨간불이 들어온 것일까. 혹시 몸값이 깎이는 계기가 되지는 않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큰 영향은 없다고 봐야 한다. 한 경기로 결정될 만큼 김광현에 대한 자료가 모자라지 않기 때문이다.

13일 스포티비뉴스와 전화 인터뷰에 응한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A는 "이미 김광현에 대한 자료는 꾸준히 쌓여 왔다. 한 두 경기를 잘 못 던졌다고 그 평가가 갑자기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 잘 던진 것에 비하면 좋을 것은 없지만 부진했다고 해서 당장 평가가 떨어지거나 하지는 않는다"며 "물론 체력적으로 다소 떨어진 투구를 한 것이 좋게 평가되긴 어렵다. 하지만 올 시즌 김광현은 너무 많은 이닝을 던졌다. 그를 지켜본 스카우트들은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다. 대세엔 지장 없다"고 밝혔다.

다만 김광현에 대한 메이저리그의 평가가 어느 정도인지는 확실하게 알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팀의 평가를 알려줄 순 없다. 다른 팀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대화를 나눠보면 4,5선발로 보는 팀이 있고 불펜 투수와 스팟 선발로 생각하는 팀이 있는 것 같다. 아무래도 선발로 보고 있는 팀들이 보다 높은 몸값을 책정하고 있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도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도전 선언이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빠지지 않았다.

역시 전화 인터뷰에 응한 스카우트 B는 "이번 대회에서 김광현을 처음 본다는 구단들이 적지 않았다. 올 시즌이 끝나고 도전할 것인지 알 수 없었기 때문에 한국에 상주 스카우트를 두지 않는 구단은 김광현을 볼 기회가 없었다. 그런 팀들에게는 어제(12일) 투구가 실망스럽게 느껴졌을 수도 있다. 애초에 시즌 후 진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면 보다 자세한 정보가 수집됐을 것이고 자연스럽게 몸값 상승으로 이어졌을 것이다. 김광현의 사정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메이저리그 진출 선언이 너무 늦었다. 앞으로 SK 구단과 관계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는 점도 마이너스 요인"이라고 밝혔다.

결론적으로 김광현의 대만전 부진이 당장 그의 앞길에 장애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아직도 메이저리그 진출이 확실하게 결정되지 않고 있는 상황은 김광현에게 유리할 것 없는 조건인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B 스카우트는 "메이저리그 도전에 대한 확실한 정보가 아직도 없다. 김광현이 어떻게될지 아무도 모른다. SK 구단이 허락하지 않으면 끝이지 않은가. 그럼 기존에 준비했던 자료들은 모두 쓰레기통으로 들어가야 한다. 불확실한 미래를 그저 기다리고만 있을 팀들은 없다. 차라리 1년 뒤 확실하게 나갈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차분히 준비해 내년을 대비하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나이가 한 살 많아지지만 올 시즌같은 투구를 이어간다면 별 문제가 안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
댓글 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AGF KOREA 2019 초대권 증정 이벤트 당첨자 발표 ◀◀ 40 12.08 7106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1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0194 英 BBC, 韓 청년 시정요구에 독도 왜곡지도 기사서 삭제 7 12.06 1469
1420193 코드(KOHD), 20일 신곡 ‘힘내라 친구야’로 저세상 텐션 예고 4 12.06 247
1420192 이정도면 피지컬로 전세계 상위 10% 인정? 36 12.06 5191
1420191 한국도 이번 기회에 반성하고 있다고 합니다. 33 12.06 3570
1420190 몬스타엑스, 美 4개 도시 ‘징글 배시·징글볼’ 투어 나선다 [공식] 12 12.06 1389
1420189 어제자 여자배구 시청률 2 12.06 1175
1420188 간식 떨궈서 주인 계속 쳐다보는 햄찌🐹 8 12.06 2563
1420187 "9억원 기부" 美 포브스 '최연소 아시아 기부 영웅'으로 선정된 아이유 14 12.06 1490
1420186 충격적인 안양고양이토막살해사건의 용의자 61 12.06 8429
1420185 '맛남의 광장' 백종원♥소유진 집 공개→최초 부부싸움? 센스 만점 상황극 4 12.06 2756
1420184 맞담피는 크리스틴 스튜어트 & 릴리 로즈 뎁 16 12.06 4891
1420183 2019년 유투브 최고 인기 뮤직비디오 TOP10 (한국 조회수 기준) 19 12.06 2627
1420182 [히든트랙] 에이스(A.C.E) 1위곡 - Slow Dive 무대 1 12.06 400
1420181 삼성에게 특허 소송 걸다 특허 날린 다이슨 53 12.06 1.2만
1420180 이번 이루리 무대에서 활동 첫 단체 긴바지 의상으로 따뜻해보인다고 소문났는데 오늘 완벽하게 따숩게 입고 온 우주소녀 뮤뱅출근길.jpg 17 12.06 4391
1420179 [히든트랙] 우주소녀 탈우주급 텐션 토크ㅋㅋ 2 12.06 557
1420178 [히든트랙] 우주소녀 - 이루리 무대 3 12.06 540
1420177 더쿠덬들 정체 19 12.06 2432
1420176 "예약해도 못 사"...에어팟 프로 동 났다 24 12.06 3973
1420175 요새 많은 사람들이 틀리는 맞춤법.jpg 58 12.06 6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