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일본의 자기모순..규제 5일전 "안보상 수출규제는 무역질서 저해"
389 0
2019.08.16 09:07
389 0
G20 회의 이틀전 日경산성 불공정무역 보고서..내부 논리 한계 노출
보고서에 美무역제한 조치도 비판..송기호 "앞뒤 안맞는 논리"

일본 수출 규제, 한국 WTO 제소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를 발표하기 닷새 전에 "안보를 이유로 한 수출규제는 무역투자 자유화를 저해할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펴낸 것으로 16일 뒤늦게 밝혀졌다.

문제의 보고서는 일본 정부 스스로 대(對)한국 수출규제의 이율배반성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주요 20개국(G20) 오사카(大阪) 정상회의 개최를 이틀 앞둔 6월 26일 '2019년 연례 불공정무역 보고서'를 통해 "안전보장을 이유로 한 수출제한 예외를 쉽게 인정하면 자유무역질서가 형해화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수출규제가 장기화하면 (전세계의) 산업발전과 경제적 혜택이 상실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 '2019 불공정무역보고서' [보고서 캡처]

특히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등 안전보장을 이유로 한 무역제한 조치가 남용될 경우 세계무역기구(WTO) 같은 다자무역체제를 빈껍데기로 만들 수 있다고도 했다.

803쪽에 달하는 이번 보고서는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안보상 이유를 댄 수출제한 문제를 특집으로 다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 보고서가 발간된 사흘후 G20 정상회의에서 자유무역과 열린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다시 이틀 만인 지난달 1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개 물품의 수출을 제한한 것이다.

이때 일본은 오락가락하는 근거를 대다가 결국에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에 안보상 수출규제는 예외로 인정한다는 논리를 폈다.

이에 대해 국제통상법 전문가 송기호 변호사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수출규제를 가하면서 안전보장에 근거한 무역관리라는 외관을 유지해 왔다는 측면에서 이번 보고서는 일본 정부 스스로 한계와 모순을 노출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G20 정상회의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일본의 조치가 무역에 관한 주류입장과 얼마나 동떨어지고 내부적으로도 논리적 기반이 미흡한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것이다.

실제 보고서는 216쪽에서 "미국의 경우에 비춰봐도 과도한 안보상 예외를 인정할 경우 각국이 이를 남용할 수 있다"면서 "결과적으로 글로벌 교역이 위축되고 다자무역체제도 형식만 남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20쪽에서는 중국의 희토류 수출 규제 사례와 비교해 볼 때 자국의 산업통상 운용이 국제규범상 투명하다고 자평했다.

중국의 안전보장 무역관리에 대해선 안전보장 관련성이 결핍된 과잉 수출규제이고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 협정'(GATT) 11조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GATT 11조 1항은 회원국이 수출허가 등을 통해 수출을 금지하거나 제한하지 못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일본 정부 '2019 불공정무역보고서' 일부 [보고서 캡처]

82쪽 제3장 '수량제한'에서는 수출규제 문제를 다루면서 "기업의 예측 가능성을 해쳐 무역투자 자유화를 저해할 수 있다"면서 "수출 수량제한이 장기화하면 산업 발전과 경제적 혜택을 상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그러면서 수출규제 절차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을 한국 등과 함께 국제사회에 제안했다는 내용을 보고서엔 담고서 정작 닷새 후 한국에 경제보복을 가한 것이다.

송 변호사는 "보고서는 WTO 협정에 위반한 불공정 무역이 무엇인지에 관한 일본의 생각을 보여준다"면서 "일본이 생각하는 무역질서가 무엇인지에 비춰봐도 이번 수출 규제는 앞뒤가 안 맞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WTO와 국제사회를 상대로 일본에 대해 지속적인 명분과 논리상 우위를 압도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일본에 빈틈이나 실수를 보이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sungjin@yna.co.kr


https://news.v.daum.net/v/20190816061109480



댓글 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모바일 이용자들한테 뜨고있는 바이러스 낚시 백신어플 유도 설치 or 타사이트 납치 광고 유의 안내 335 16.07.05 1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4 16.06.07 45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2535 요새 탑골가요 보면서 느낀점.jpg 20 09.11 3323
1382534 추석연휴 기념⭐크라임씬2 정주행용 풀영상정리글 5~8회(연예기획사,크루즈1,크루즈2,804호 살인사건) 7 09.11 356
1382533 까칠한 척 하더니 다 받아쥼.gif 10 09.11 1919
1382532 애플, 스마트폰 흥미 잃었나? 감성ㆍ혁신 대신 ‘구독’에 방점 8 09.11 938
1382531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각성을 촉구한다 (feat. 민초단 인권유린) 40 09.11 1468
1382530 사법농단 연루 의혹 현직 판사 열전 ❹ ‘대통령 심기를 경호하라’ 판결 선고 구술본 첨삭한 검은손 1 09.11 139
1382529 귀성길 맞이 *당신의 휴게소 간식에 투표하세요* 52 09.11 1452
1382528 인생역전한 대학생 11 09.11 2030
1382527 여성 의원 릴레이 삭발… 나경원도 동참할까 32 09.11 1694
1382526 역사에 if 는 없다지만 만약 애플이 19 09.11 2454
1382525 제주도 렌트카 대참사.jpg 48 09.11 5544
1382524 세월호참사 언론 책임자 이진숙·이진동·변희재. 4·16연대, 가족협의회 4차 발표 4 09.11 232
1382523 태어난지 얼마안된 부들부들이들 15 09.11 1977
1382522 창당 나선 기본소득당 “모두에게 60만원을” 1 09.11 461
1382521 바로 눈앞에서 떨어진 벼락.... 13 09.11 1703
1382520 <별에서 온 그대> 도민준 x <호텔 델루나> 장만월이 만난다면? 패러디 영상 6 09.11 559
1382519 박지훈이 올려준 박지훈 강아지 사진 37 09.11 2829
1382518 손흥민 팀복 주실 수 있나요???...JPG 21 09.11 2858
1382517 나치, 85년前 총선 통해 의회 장악… 히틀러 5개월 후 총리에 3 09.11 379
1382516 한번도 써본적 없는 사람과 없으면 못산다는 사람으로 나뉘는 물건. jpg 448 09.11 3.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