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정파성에 눈멀어 일본 폭거마저 편드는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979 17
2019.07.16 11:21
979 17

최근 일본은 지난 2018년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자 배상 판결 이후 한국이 제시한 합리적 해결 협상에 응하기는커녕 적반하장격인 경제보복을 감행하고 있다. 그동안 일본은 불법적 식민 지배를 인정하기 싫어 1965년 한일협정 당시 물자 제공이 식민지배에 대한 배상이 아니라 독립을 축하하는 경제협력자금이라고 주장해왔다. 일본 내에도 개인청구권이 아직 살아있다고 주장하는 국제법학자들이 존재한다. 그런데 이제 와서 배상판결이 한일청구권 협정을 위반했다며 무도한 경제보복을 자행하는 일본의 행태는 어이없기 짝이 없다.

 

그러나 우리의 어안을 더욱 벙벙하게 만드는 것은 이 사건에 대한 일부 국내 언론들의 보도태도이다. 특히, 조선일보는 부당한 일본의 경제보복을 극복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를 보호해야 할 국면에서 도대체 어느 나라 신문인지 우리 눈을 의심케 하는 보도들을 쏟아내고 있다.

 VVDWW

조선일보는 일본이 경제보복을 시작한 바로 다음날부터 정파성에 치우쳐 문재인 정부의 ‘외교 실패 프레임’으로 정치공세에 열을 올렸다. 초계기 사건으로 ‘현대판 운요호 사건’을 일으키고, 치졸한 경제 보복 계획을 세워 실행한 것은 일본인데 이 행태의 문제를 짚어내기는커녕 정부 공격부터 한 것이다.

더 큰 문제는 한일협정 청구권 문제와 관련한 일본 측의 억지주장을 조선일보가 받아 확대재생산 한다는 점이다. 일본은, 개인청구권이 아직 남아있다는 우리나라와 국제법 학자들의 일관된 주장과 달리, 불법적 식민 지배를 사과해야 할 한일협정 당시에는 경협자금이라고 주장했으면서도 식민지배에 배상하라 할 때에는 한일협정 때 준 돈으로 개인배상금까지 해결됐다고 주장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여 왔다. 그런데 조선일보는 논설위원이 쓰는 칼럼 <청구권과 사법농단>을 포함한 여러 의견 기사에서 한일협정 당시 일본이 제공한 경협 자금으로 개인 청구권이 해결됐다는 일본의 왜곡된 인식을 그대로 반복 재생산하였다.

 

조선일보는 후안무치하기까지 하다. 일본이 전략물자가 한국에서 북한으로 유출되고 있다고 주장하자, 조선일보는 8일 <“한국이 북에 독가스 원료 넘겼다”는 일본, 근거 대라>는 제목의 칼럼의 본문에서는 외려 북한산 석탄 밀수 사건을 언급하며 한국이 빌미를 준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11일에는 <전략물자 관리도, 해명도 ‘엉터리 산업부’>라며 우리 정부를 맹공 하였다. 하지만 한국에서 전략물자가 유출됐다는 일본의 주장은 며칠 안 돼 ‘가짜뉴스’를 바탕으로 한 일본의 자충수임이 드러났다. 그리고 황당하게도 그 뉴스는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의 주장을 검증 없이 받아쓰기했던 조선일보의 5월 17일 <대량 살상무기로 전용 가능한데…한국, 전략물자 불법수출 3년새 3배>라는 기사였다. 그 사실이 드러나자 조선일보는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일본 측에서 북한에 밀수출한 전략물자가 더 많다는 자료를 내놓은 것을 계기삼아 슬그머니 일본 비판으로 노선을 갈아탔다. 자신들의 오보와 억지에 대한 일언반구 사과나 정정도 하지 않았음은 물론이다. 한마디로 부끄러움을 모른다.

 

게다가 조선일보는 ‘이성적인’ 일본을 이상향으로 상정하는 반면, 우리 국민들에겐 ‘감정적’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계몽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시작하자마자 어깃장을 놓은 것이 전형적인 사례다. 조선일보는 13일 <일 계산된 홀대 말려들지 말고 냉정하게 대처해야>라는 사설에서 “모든 일을 사전에 계획하고 준비하는 일본의 특성상 이번 홀대행위도 의도하는 것이 있을 것”이라며 ‘냉정 침착’한 대응을 주문했다. 물론, 일본의 그 ‘철저한 계획’이 무엇인지 조선일보는 절대 말하지 않는다. 단지 일본은 이성적이고 계획적이니 감정적으로 나아가지 말라고 경고할 뿐이다. 그리고 ‘위대한 일본’에 대한 공포심만 가중시킨다.

 

더 황당한 것은 이 같은 조선일보의 보도가 조선일보 일본어판을 통해서 일본에 소개되는 것은 물론이고, 한국정부를 비판하고 일본 측을 두둔하는 댓글까지 일본어로 번역해 제공함으로써 일본인들에게 전달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극우매체가 조선일보 기사와 그 댓글을 소개하여 일본의 여론에까지 반영되고 있다고 한다. 이쯤 되면 일본의 반한감정을 증폭시켜서 한일관계를 악화시킨 책임이 조선일보에 있는 것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최근 일본의 부당한 무역보복과 관련한 조선일보의 보도는 ‘친일 언론’이라는 부끄러운 역사에 걸맞는 또 하나의 커다란 오점을 더한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조선일보는 일제강점기에 친일언론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음에도 해방 이후 한 번도 반성이나 사과를 한 적이 없다. 한일협정 당시에도 “어느 정권이 맡아 한들 현재와 같은 여건 하에 그 이상은 어쩔 수 없었다는 변명에 일말의 동정” 운운하며 결과를 받아들여야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런 조선일보가 2019년 현재에는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싶은 마음에 일본의 폭거마저 감싸고 나섰다. 이제 우리는 조선일보를 ‘보수언론’이라 칭하지 않겠다. 친일언론, 왜곡편파언론, 적폐언론 조선일보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

 HSMrG

 

2019년 7월 16일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미디어기독연대, 민족문제연구소, 민주언론시민연합,

사월혁명회, 새언론포럼,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자유언론실천재단, 전국언론노동조합,

주권자전국회의,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한국진보연대, 80해직언론인협의회,

표현의 자유와 언론탄압 공동대책위원회, NCCK언론위원회




http://www.ccdm.or.kr/xe/index.php?mid=comment&category=6458&document_srl=283754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안녕 베일리》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 42 00:06 7758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9811 청와대, 조국 딸 학위 취소 국민청원 비공개 95 08.21 2290
1359810 이시각.....재평가 되는 새끼 갑......jpg 57 08.21 5520
1359809 외자 이름 랭킹 top 100 21 08.21 1824
1359808 조국 딸 논문 교수 "대학 진학 도움주려 제1저자 등재" (1저자로 올린 이유) 31 08.21 854
1359807 수탉한테 말하는 방법 배운 아기찹살떡 9 08.21 1252
1359806 '스파이더맨', MCU서 못 본다…디즈니·소니 협상 결렬 33 08.21 1322
1359805 독일車의 잇단 '배신'…배출가스 조작 또 '들통' 4 08.21 280
1359804 돼지비계 기름에 튀기고 기름에 재워두고 하는대도 느끼하지 않다는 중국음식 유저육 만드는법 24 08.21 2113
1359803 게임 사기꾼 인생 조지기 팁.txt 95 08.21 2093
1359802 ??:조국이 무섭긴 무서운가봐 45 08.21 2790
1359801 부산대 정문앞 근황.jpg 78 08.21 5754
1359800 독도 광고 8 08.21 830
1359799 할머니의 3억 7천 32 08.21 3549
1359798 조국 교수가 개입한 정황이 있나? 30 08.21 1249
1359797 블랙핑크 리사 슈퍼 엘르 차이나 화보.jpg 22 08.21 1844
1359796 이거 만든 사람 상 줘야함 5 08.21 1373
1359795 MCU가 아닌 소니의 스파이더맨에서 보고 싶은 것.JPG 33 08.21 1858
1359794 엔시티... 10년 뒤.. 멤버수 98명.. 예상.. 레퍼토리 5 08.21 1743
1359793 우종학(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 -조국 딸 제1저자 논란에 대해서 49 08.21 1632
1359792 너네가 받은 최악의 고백 있냐ㅋㅋㅋㅋㅋㅋ 31 08.21 3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