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X조세호, 한껏 멋내고 목포로 사람 여행[오늘TV]
699 5
2019.07.16 11:16
699 5
https://img.theqoo.net/fZpHR

https://img.theqoo.net/ICBFK

https://img.theqoo.net/vNqla

https://img.theqoo.net/CUEtv

https://img.theqoo.net/FEwlE

https://img.theqoo.net/ufCxa

https://img.theqoo.net/wdgUK

https://img.theqoo.net/tAGNK

https://img.theqoo.net/uxjtl

https://img.theqoo.net/uQXoX

https://img.theqoo.net/MKmXB

https://img.theqoo.net/BFWlN

[뉴스엔 김명미 기자]

유재석 조세호 두 자기가 이번 주는 넘치는 활력과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항구의 도시 전라남도 목포로 떠나 사람여행에 나선다.

7월 1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시선을 압도하는 플라워 패턴의 스타일링과 선글라스로 멋을 낸 두 자기가 아침 6시 40분부터 기차에 몸을 싣고 한껏 설레는 마음으로 출발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목포항에 도착한 유재석은 “아따, 목포가 나를 부르는고마잉”하며 목포 풍경을 온몸으로 느꼈고, 조세호는 큰 자기의 애정 어린 지적에도 “고향에 오니 참말로 좋구먼, 성공하고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지켰네잉”하며 목포 상황극에 몰입했다고.

목포에서 처음 만난 시민자기는 바로 도시재생과에 근무중인 신입 공무원. 감성마을로 유명한 목원동으로 출근해서 시설물을 점검 중이던 그는 두 자기를 만나 긴장감이 역력했다고. 그러나 유재석의 마법 같은 손놀림에 공무원을 하게 된 계기부터 첫 월급을 요긴하게 쓴 이야기, 뒤로 보이는 유달산에 대한 설명은 물론 유퀴즈 미션을 이어가며 두MC와 척척 맞는 토크 호흡을 선보였다.


또 캠퍼스 안에 바다를 품은 목포해양대로 발걸음을 옮긴 두 자기는 기관시스템공학부 2학년에 재학중인 남학생들을 마주친다. 바다를 뒤로 한 채 전망 좋은 곳에서 기분 좋게 토크를 시작한 두 자기는 두 남학생의 신선하고 예상치 못한 답변의 연속에 “의외의 강적들을 만났다”며 연신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 이 둘은 이 학교에서 공부를 한 이후에 바뀌게 된 바다에 대한 느낌이나 장래의 꿈에 대해 솔직하고 기발한 답변을 쏟아 놓으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전할 전망이다.

이어 두 자기는 바닷가 주변에서 신나게 술래잡기 하는 애들이 있는 서산초등학교로 들어가본다. 큰 자기를 본 아이들은 “우와 유재석이다. 실화야?”를 외쳤고 그 중 5학년 학생 두 명과 토크를 나누기 시작했다. 전교생이 50명이 안되는 작은 학교의 장점부터 ‘어린이로 남고 싶은지 어른이 되고 싶은지’, 장래 희망하는 꿈과 그 꿈을 이루기 위해 거쳐야 하는 엄마와의 타협점 등 큰 자기와 리얼하게 상황극까지 펼쳐 보이며 생생한 토크를 전할 예정이다.

또 유달산 아래 볕이 잘 들고 바다를 굽어보는 동네인 ‘다순구미 마을’에 들러 짠기 가득한 바다내음과 여기저기 놓여진 그물을 통해 세월의 정취를 느껴본다. 정겹고 따뜻하기로 유명한 이 동네에서는 그물 손질하는 일을 생업으로 반평생 살아온 동네 할머님들과 이야기 꽃을 피운다. 두 자기는 소위 말해 ‘그물 의사업’이 그날그날 자식들 먹여 살리기에 가장 적합한 일이었다던 설명에 빠져들기도 하고, 할머님들이 두 자기의 현란한 꽃무늬 의상을 맘에 들어 하시는 모습에 다같이 웃음꽃을 피우기도 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큰 자기와 동갑내기인 보험설계사를 만나 연예 대상만큼이나 어려운 ‘보험왕’의 이야기를 나눠 보기도 하고, 이태원에 살다가 귀향한 카레집 민머리 브라더스를 만나 힘들었던 타지의 생활을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온 소감도 들어본다.(사진=tvN)

뉴스엔 김명미 mms2@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24 08.16 3.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2 16.06.07 43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5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4521 호날두 14년전 성폭행 체포…인터폴 범죄전력 회신 9 08.16 1315
1354520 직장없는 사람처럼 엄청 본다는 장도연의 인생영화들(스압) 379 08.16 1.6만
1354519 헬스갤에서 욕 오지게 먹은 사람 58 08.16 4930
1354518 기숙사 에어콘 처음 들어온 날.gif 26 08.16 3752
1354517 업텐션 [The Moment of Illusion] Official Photo Illusion ver. (SPACE) 190822 12 08.16 310
1354516 “성 정체성 인정받고 싶지만… 커밍아웃 순간 가족ㆍ직장 모두 멀어져” 22 08.16 1678
1354515 구독자 100만 돌파 기념!!! 워크맨 선넘규 에버랜드 1편.ytb 13 08.16 904
1354514 요즘 일본 불매로 원덬이 적잖게 충격 받은 것.jpg 55 08.16 6845
1354513 오늘자 트와이스 모모 공항패션 10 08.16 2913
1354512 나무위키는 친일수꼴들 소굴이냐? 6 08.16 959
1354511 배달음식도 레토르트도 테이크아웃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결국 끼니를 거의 내 손으로 해결한다. 보통 30분 내로, 화구 하나로 해결볼 수 있는 메뉴들(스압주의) 2051 08.16 2.7만
1354510 ‘놀토’ 혜리 홍보 논란 결국 법정제재 “신뢰 현격히 저하, 경종 울릴 필요 有” 5 08.16 819
1354509 성소수자 수용도 최하위… “성별 정정 관련 법률부터 마련해야” 08.16 188
1354508 얼마전 이효리랑 뉴욕에서 만났는데 얼마전에도 한국인 핑클 이진 20 08.16 5432
1354507 지진 일어났을때 일본 마트 67 08.16 5661
1354506 [호텔델루나] 직원들 몰래 비밀연애하는 사장과 지배인 (aka 럽스타) 36 08.16 3669
1354505 헬스갤러리 레전드 현피..jpg 13 08.16 2798
1354504 인형을 다시 가져가는 팬에게 충격받은 아이돌 23 08.16 5307
1354503 한국에선 망했는데 외국에선 교육용으로 쓸정도로 역대급 평 좋은 한국영화.jpg 47 08.16 6661
1354502 최근 헤어컬러 너무 잘 어울리는 거 같은 사쿠라 24 08.16 2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