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목표는 ‘신화’지만, 현실은 ‘생존’…아이돌 ‘해체기’
4,415 31
2019.05.16 10:05
4,415 31
https://img.theqoo.net/HPNem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 유명준 기자] 아이돌 그룹의 해체 소식이 끊임없이 들려온다. 계약 기간이 7년이니, 이 시점을 맞이한 그룹들은 데뷔 당시 온전한 모습으로 유지하기 힘들다. 데뷔한 팀이 많은 연도일수록, 인지도가 높았던 팀도 많았고, 그들이 재계약 논의 시기가 돌아오면 ‘해체 소식’ 역시 증가하고 있는 셈이다. 

2007년 원더걸스와 카라, 소녀시대, FT아일랜드가 데뷔했다. 그리고 2008년 샤이니, 유키스, 투피엠, 투에이엠 등이 데뷔했다. 이 두 해에 데뷔한 팀이 대략 26팀 정도다. 

2009년부터 아이돌 그룹 데뷔 숫자는 폭발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앞서 데뷔한 아이돌 그룹의 행보와 그들이 누리는 ‘영광’이 관계자들을 자극했을 것이다.

2009년, 애프터스쿨, 2NE1, 포미닛, 티아라, 에프엑스, 비스트, 시크릿, 엠블랙, 레인보우 등 대략 26팀이, 2010년, 씨엔블루, 제국의아이들, 걸스데이, 틴탑, 인피니트, 씨스타, 나인뮤지스, 미쓰에이, 대국남아 등 27개팀이, 2011년에는 에이핑크, 달샤벳, 블락비, 비원에이포, 브레이브걸스, 치치 등 무려 49팀이 등장했다.

이들 중 계약기간인 7년을 기준으로 온전하게 팀이 유지된 경우는 거의 없다. 인지도가 올라가는 3~4년 때부터 해체 혹은 탈퇴의 움직임이 보인다. 연기나 예능 등 ‘단독 플레이어’가 생기면서, 앨범 발매 시기는 점점 늦어지고, 팀 활동은 흐지부지 되다가 결국은 계약 만료 시점인 7년 즈음 팀은 변화를 맞는다.

유형은 크게 네 가지다. 씨스타나 나인뮤지스처럼 아예 해체를 선언하는 경우, 애프터스쿨처럼 해체 선언은 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해체’ 상태의 경우, 소녀시대처럼 몇몇 멤버들은 탈퇴했지만, 남은 멤버들이 명성을 유지하며 활동하는 경우, 그리고 ‘따로 또 같이’를 외치며 “우린 비록 계약이 종료되지만, 팀은 언제가 뭉칠거예요”를 말하는 경우다.

물론 이보다 더 다양한 경우도 있겠지만, 어찌됐든 ‘생존’을 위해 남거나, 떠나거나, 따로 합치거나를 7년이 되는 시점에서 결정하는 것이다.

그리고 2019년. 이제 2012년에 데뷔한 아이돌 그룹들에게 선택의 시간이 왔고, 일부는 이미 선택을 했다.

에이오에이(AOA)는 민아만 탈퇴하고 나머지 멤버들은 FNC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했다고 알렸다. 이엑스아이디(EXID)는 하니, 정화가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종료했지만, 해체는 아니라고 말한다. 헬로비너스는 해체를 공식 선언했다. 

데뷔 당시 이들 중 적잖은 이들이 목표가 신화라고 했다. ‘따로 또 같이’ 활동하면서도 21년째 ‘신화’라는 타이틀로 여전히 건재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생존’은 그 목표를 희미하게 만든다. 다른 그룹과 경쟁 보다는 팀 내 경쟁이 더 치열한 시대이기 때문이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016&aid=0001535579
댓글 3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92 08.16 5.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8458 일본 매체의 냉정한 분석 '한국차 경계해야 할 존재지만 일본서는 어떻게 해도 안된다.' 11 08.20 1065
1358457 일본 방사능 농산물 근황 6 08.20 1195
1358456 법원 "이명박·박근혜 국정원, 민간불법사찰 정보 공개해야" 2 08.20 137
1358455 아이즈원 채연하면 떠오르는 팬싸 시큐 고나리.jpg 28 08.20 3706
1358454 방탄소년단 GLOBAL OFFICIAL FANCLUB ‘ARMY’ MEMBERSHIP Webzine -ARMY ZIP- Teaser 121 08.20 3217
1358453 '박근혜 지지' SNS 여론조작 매크로개발자 재판에 1 08.20 269
1358452 내가 주사파를 싫어하는 이유 14 08.20 2639
1358451 조국 왼 손 신공 10 08.20 1863
1358450 월화드라마+'리틀포레스트', '가요무대'에 시청률 완패 23 08.20 1131
1358449 질주하는 차량공유 시장, 2040년 4000조 시장된다 1 08.20 241
1358448 [단독] "SM, 레드벨벳 의상 무단도용" 해외 디자이너 의혹 제기 37 08.20 4546
1358447 로고 바꾸니 중국차 이미지 좋아져..KIA도 변경할까 3 08.20 1614
1358446 "운전대 없는 버스 3대 수성구 실제 도로 달린다" 7 08.20 995
1358445 조국 청문회 하자! 가족은 건들지 말라! 20 08.20 1523
1358444 베트남 신혼부부의 웨딩사진 70 08.20 7097
1358443 한국당 의원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 출석 거부에···경찰 "체포영장 검토" 4 08.20 207
1358442 성유리 : 아 언제 춤이 느는거야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17 08.20 4566
1358441 다들 효녀효자가 될수있는 절호의 기회가 왔다 46 08.20 5288
1358440 동원 참치캔 근황.jpg 58 08.20 5731
1358439 SBS 이재익 PD가 미국 서부 풍경을 보기위해 아버지랑 보러간 영화 25 08.20 2895